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기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10 라듸오 데이즈(2007) (5)
라듸오 데이즈 (2007)
감독 : 하기호
출연 : 류승범, 이종혁, 김사랑, 황보라, 김뢰하
개봉정보 : 한국 | 드라마 | 2008.01.31 | 12세이상관람가 (국내) | 111분
공식사이트 : http://www.radio-days.co.kr

분명코 장담컨데, 이 영화는 애초에 "류승범"과 "김사랑"의 로맨스를 바탕으로 했다가 "김사랑"이 연기 안되어서 결국은 코믹극으로 돌렸을 것이다. 찍을때는 분명히 영화 속의 "마리"처럼 가치가 있다고 생각을 했을텐데, 찍고 보니까 이게 영 편집도 어색할 정도가 되어 버린 게다. 그러니 어찌할까 고민하다가 결국 "류승범의 라듸오 데이즈"가 된게 아닐까 싶다. 1930년대 경성의 한 라디오 방송국을 배경으로 일어난 잔잔하면서도 소소한 에피소드를 보여 주어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제공해 주겠다는 기획 의도는 좋았다. 그런데 영화가 기획 의도대로 갔다면 좋았으련만, 의외로 변수가 많았다.


가장 큰 변수는 김사랑이었다. 황보라, 오정세, 김뢰하, 고아성 등이 버티고 있는데, 연기력은 고사하고 성형 의혹마저 들 정도로 얼굴이 바뀌었으니, 사람들이 볼때마다 불안하고 어색한게 아니었던가. 그래서, 이 영화에서는 김사랑의 비중이 "그닥" 크지 않다. 노래 부르는 장면 외에는 무언극 만드는 장면에만 출연하니, 설정상 류승범이 쫓아다녀야 하는데, 영화 속에서는 그러한 장면이 나오질 않는다. 그러니 아래 장면 같은 경우는 "삭제"가 아니겠는가.

그 대안은 무엇이었을까. 사랑 구도가 빠졌으니 영화를 어떻게 이끌어 가야 관객들이 따라 올까.



그렇다. 시대적 배경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항일투쟁이다. 아마도 라듸오 드라마와 로맨스를 주축으로 항일투쟁을 양념으로 하려 했으나, 결국은 드라마와 항일투쟁이 양축이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감독도 아마 막판에 찍고 보니 영 어색했던 거라. 그래서 편집 방향을 "로맨스"로 가야 하나 "코믹"으로 가야 하나 고민하다가 눈 딱 감고 선 그어 버린게 아닐까 싶다. 밥하려고 물 얹었는데 알고 보니 라면이더라 머 그런 셈이다.



그래도 이 영화, 자막올라갈때까지 본 사람은 저 장면을 보고 조금은 뿌듯했을 상 싶다. 저 화면이라도 없었으면 이 영화는 보통 수준도 안되었을 법 하다.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인 곽원갑  (0) 2008.06.11
라듸오 데이즈(2007)  (5) 2008.06.10
죽어도 해피엔딩(2007)  (0) 2008.06.09
데어 윌 비 블러드 (2007)  (0) 2008.05.19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