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피터 어센딩 Jupiter Ascending , 2014

요약 미국 | SF | 2015.02.05 | 12세이상관람가 | 127분

감독 라나 워쇼스키, 앤디 워쇼스키

출연 밀라 쿠니스, 채닝 테이텀, 숀 빈, 테리 길리엄 

홈페이지 www.jupiterascending.kr/index.htm

 

 

주피터 어센딩 포토 보기

 

워쇼스키 형제 아니 남매는 "클라우드 아틀라스" 이후로 감을 잃었나 아니면 뭔가 다른 배경이 있는가? "매트릭스 시리즈" 이후로도 "브이 포 벤데타" 등의 작품을 보면 분명히 생각은 깊다. 아니 머 "클라우드 아틀라스"도 무척 생각이 깊었다. 

 

영화 속 세계 창조가 어렵다는 거는 인정한다. 그래도 어느 정도 개연성을 가지거나 아니면 관객이 그 세계를 진정으로 느낄 수 있다면 영화 속의 세계는 살아있는 생태계가 될 것이다. 

 

?fname=http%3A%2F%2Fcfile118.uf.daum.net

 

뜨고 있는 여주인공 하나 넣으면 그 세계가 없다가도 다시 생기는 건 아닐테고. 

 

?fname=http%3A%2F%2Fcfile16.uf.daum.net%

 

뭔가 화려한 세트장으로 커버하려는 건 더욱 아닐테고.

 

?fname=http%3A%2F%2Fcfile18.uf.daum.net%

 

한국 팬들에게 배두나를 보여 주기 위해서 영화를 만든 건 더욱 아닐테고.

 

?fname=http%3A%2F%2Fcfile19.uf.daum.net%

 

SF라면 세트장 티는 안나야 하는데, 배우와 배경이 따로 노는 경향이 있어 관객이 몰입을 못하게 막아 주신다. 

 

 

어쩌면, 이 남매가 "감"을 잃은게 아닐까 강하게 의심된다. 신데렐라 이야기도 아니고 한 지역이나 한 나라도 아닌 한 행성을 대상으로 "특별한 존재"를 다루는 건 심히 무겁다. ​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퍼블릭 에너미  (Public Enemies, 2009)

    감독 : 마이클 만

    출연 : 조니 뎁, 크리스찬 베일, 마리안 꼬띠아르, 채닝 테이텀  

    요약정보 : 미국 | 범죄, 액션 | 2009.08.12 | 15세이상관람가 | 140분

    홈페이지
    http://www.publicenemies.kr/

불황의 원인으로 지탄받는 은행 돈만 털어 국민들에겐 ‘영웅’으로 추앙 받는 갱스터 존 딜린저(조니 뎁)는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한 FBI가 쫓는 공공의 적 1호인 존 딜린저의 실화를 영화한 것이다.

부정부패와 무능력한 은행 및 경제공황에 허덕이는 시기에 정치인들을 풍자하기 위해서 범죄자인 존 딜린저의 생활을 미화화 했다고 보면 된다.이것이 우리가 이 영화에서 봐야할 중요한 점이다.

범죄자인 존 딜린저의 생활과 무용담에 취해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당시 얼마나 무능력하고 부정부패에 몸을 담아서 자기 한 몸 살아 보겠다고 하는 관료들에게 무언의 메세지를 남기는 것이다.


국민들에게는 오히려 영웅으로 추앙받을 정도로 인기가 있었던 존 딜린저이지만 그의 결말은 불 보듯 뻔했고,그도 예상했던 안했던 쓸쓸한 결말을 맞이한다.

영화 시종 일관 갱스터 영화답게,무지막지하게 쏘아대는 총알 난사로 귀가 조금 아프겠지만,추격과 이 추격을 아슬아슬하게 피해나가는 두 주인공 존 딜린저와 FBI 시카고 지부 부국장 멜빈 퍼비스의 경쟁 구도도 볼만하다.


아무 장애물 없이 확 뚫린 도로를 존 딜린저는 죽지 않고 영원히 달릴 것만 같았다.

탈출을 시도해 성공하고 뭔가를 골똘이 생각하는 존 딜린저... 탈출을 했으니 앞으로의 생활을 미래를 기획해야 하지 않을까?

계속되는 무장 은행 강도질을 하다가 결국 부상을 입게 된다.무적일 줄 알았던 우리의 존 딜린저도 한 명의 사람일 뿐이다. 다만 다른 사람들이 하지 못하는 일을 용감히 했기 때문에 그는 기억으로 남아 있는 것이다.


힘들때 가장 큰 힘이 되어 주던 동료 레드의 죽음 앞에서 존 딜린저는 절망을 바라보게 된다. 하지만 절망밖에 선택 할 수 없더라도 그는 그 절망을 선택하고 자신의 길에 자신감을 가진다.

존 딜린저를 잡기 위해 안달이 난 FBI....멜빈 퍼비스 부국장은 많은 인력과 최신 장비를 동원해 그를 끝까지 추적하기에 이른다.

사랑하는 여인, 자신으 블랙버드(애칭)를 FBI의 감시에서 빼내오고 이 둘은 앞으로 영원히 할 것 같은 무언의 약속을 한다.하지만 왠지 이 둘이 서로를 바라보는 표정은 다시는 더 이상 보지 못할 것같은 연인들의 마지막임을 암시 하는 듯 하다.


그렇게 그녀는 너무 허무하게 그의 곁을 떠나 버리고 이제 .. 남은것도 하나 없는 존 딜린저는 마지막을 준비한다.

존 딜린저를 잡기 위해서서 ,FBI는 그녀의 연인을 고문하기에 이른다.하지만 그녀는 끝까지 존의 행방을 말해주지 않는다.비록 이루지 못한 사랑이지만,사랑임을 느끼게 해준 그에게 마음으로 감사하고 있는게 아닐까?

존이 극 중에서 본 마지막 영화는 클라크 케이블이 등장하는 갱영화였다. 클라크는 마지막을 맞은 장명에서 구질하게 마지막을 맞이하면 되는가.. 떳떴하게 받아 들일 것이라고 말하고 퇴장한다.. 이는 존의 마지막을 이야기 하는 것 일지도 모른다.

존을 뒤쫓아 오는 위기의 순간.. 존은 그 순간을 어떤 심정으로 받아 들였을까??


홀로 남겨진 존의 연인은... 존의 마지막을 지켜본 FBI요원으로부터 그의 마지막 말을 전달 받는다.

"Bye Bye, Black Bird!!"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로스 게임 46화  (0) 2010.02.22
퍼블릭 에너미 (Public Enemies, 2009)  (0) 2009.11.27
차우 (Chaw, 2009)  (0) 2009.11.26
마더 (Mother, 2009)  (0) 2009.11.26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