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반게리온'에 해당되는 글 29건

  1. 2009.04.06 신세기 에반게리온 제23화
  2. 2009.04.06 신세기 에반게리온 제22화
에반게리온 제23화 눈물

카지의 죽음으로 상심이 큰지 일상생활을 전혀하지 못하고 있는 두 여인.나이는 어리지만 사랑하는 감정은 같은것인가보다..

그리고 다른 한편에서는 리츠코가 뭔가 상심에 빠져있는데.. 설마 그녀도??

새로운 패턴의 사도 출현으로 레이가 출격을 하게 되고 예상치 못한 공격을 당하면서 몸까지 잠식당해버린다.
에바의 명장면 중에 하나로 손 꼽히는 레이의 고통스런 모습.. 그러나 이를 본 사람들은 열광을 하고 이 모습이 캡쳐된 사진이 불티나게 팔리었다는 후문도 있다.

레이의 심경에서는 또 다른 레이와 싸우고 있다.도대체 레이의 본 모습은 어떤 모습인가?이것이 레이의 본 모습이 아니란 말인가?

고통속에서 갑자기 흐르는 레이의 눈물.. 이 의미는??만들어진 인간인 레이에게 드디어 영혼이 깃들었다는 증거일 듯..부서지면 새것으로, 또 부서지면 새것으로 계속해서 재생된 기억과 몸을 지니고 영혼이 없이 살던 레이에게 감정과 영혼이 깃들었다는 증거이다.하지만 이젠 선택해야한다.기쁨도 잠시, 신지를 위해서 자신을 희생 해야할 상황에서 결정을 내린다.

0호기를 자폭시켜,사도와 함께 같이 폭발을 선택한다..


그러나 그녀는 다시 돌아왔다.이전에 만신차창이였던 첫모습으로..지금의 그녀는 영혼을 되찾은 레이가 아닌 다른 레이가 신지의 앞에 있지 않을까?

작전 실패에 따른 피해책임을 리츠코가 떠맡게되고 제레 위원회의 앞에 서게 된다.여자로서는 수치스러운 일이나 그녀는 이를 악물고 버텨낸다.이 모든게 이카리 사령관의 짓임을 알고 있지만 미워하지만,그녀는 그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얻기 위해서 참아낸다.그리고 제레의 위원들도 그녀의 이런 모습을 감탄해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리고 복수를 결심한 리츠코와 이를 따라와서 저지할려던 미사토와 신지는 뜻밖의 관경을 목격하게 된다.에바를 만들기 위해서 희생된,그리고 레이의 복제품들을 .. 그리고 그것을 리츠코가 눈앞에서 모두 없애버리는 관경을 목격하게 된다.이제 파국으로 치닫는 네르프 내부의 문제를 시작으로 새로운 사도의 칩입을 어떻게 막을 수 있을 것인가?그리고 인류를 지켜 낼 수 있을 것인가??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반게리온 제22화 적어도 인간답게

아스카가 트라우마를 겪고 만났던 마음을 열 수 있는 상대 카지는 이제 세상에 없다.

그리고 미사토는 카지가 남긴 의지와 진실을 알아보기 위해서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한다.

카지가 이 세상에 없다는 것을 알고 있는 두 여인은 각각의 고통을 겪으면서 표현을 하고 일상을 지내고 있다.

그러던 중 새로운 사도의 정신 공격은 2호기 파일럿 아스카의 상태를 정신상태를 패닉상태로 만들게 된다.

아스카를 구하기 위해서 레이가 출격을 하게 되나,대기권 밖에서 간섭받지 않은 파장으로 정신공격을 해오는 사도와의 사정거리가 멀어서 닿지 않는다.

이렇게 지연되고 있는 동안 아스카는 서서히 자신의 트라우마를 끄집어내는 사도의 집요한 공격에 시달리게 된다.



결국 네르프 본부에서 결정한 것은 롱기누스의 창...
최초의 사도 아담을 봉인하고 있는 롱기누스의 창을 사용하여 대기권 밖의 사도를 처리하는 결정을 내린다.그러나 미사토는 롱기누스의 창은 세컨드 임팩트의 원인인 아담을 봉인하기 위한 수단인데 이것을 사용하면 다시 회수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 사용하느 이카리 사령관의 결정에 의문을 품게 된다.하지만 군대는 계급사회..어쩔수 없이 미사토는 사령관의 지시에 따르게 된다.

레이의 필살의 일격으로 대기권 밖의 사도는 처리가 되고,롱기누스의 창도 쓸모없이 거대한 우주 공간을 떠돌게 된다.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