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 액션'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4.07.08 올드보이 Oldboy , 2013 (8)
  2. 2014.04.26 로스트 인 스페이스 Lost in Space , 1998

올드보이 Oldboy , 2013  
요약 미국 | 액션, 스릴러 | 2014.01.16 | 청소년관람불가 | 104분
감독 스파이크 리
 출연조쉬 브롤린, 샬토 코플리, 엘리자베스 올슨, 사무엘 L. 잭슨 




원작은 일본, 대박은 한국, 마무리는 미국. 최민식이라는 배우를 앞세운 박찬욱 감독은 복수 시리즈 중 하나로 이 영화를 기획했다. 어린 시절 무심코 준 상처 하나가 자신을 15년 넘게 감금하는 복수를 감행하였고 그 복수는 치밀함을 넘어 잔인하게 진행되었다.



"말콤 X"를 만든 스파이크 리 감독이 "구니스"의 아역 배우 조쉬 브롤린을 기용해 만든 이 영화는 아무리 재미있고 또 한 쪽에서 흥행했다 하더라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면 어떻게 될 수 있는지를 보여 준다. 마치 홍콩의 "무간도"를 한국에서 "신세계"로 만들 듯 배우와 이야기를 잘 녹였다면 보는 관객도 비교하는 재미가 있었을 것이다. 



초반부를 지루하게 만든게 감독 의도였다면 좋았겠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박찬욱"의 "올드보이"와는 다른 구조로 진행되었다. 게다가 조쉬 브롤린은 "광고 기획자"로서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주지 못했고 "아니 어떻게 저런 작자가 여전히 직장을 다니지" 라는 의문이 들 정도였다. 



미국에서도 장도리가 흔히 쓰는 도구일까? 그래도 장도리 씬을 따라 할려는 의도는 가상하다.



샬토 코플리는 자주 나오네. 이곳저곳에.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7.08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2.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4.07.14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미국에서 만들어진단 이야긴 들었는데 ㅎㅎ 원작과 비교해보는 재미가 있겠어요 ㅎㅎ

  3. Favicon of https://kisworld.tistory.com BlogIcon Kisworld 2014.07.14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도리의 느낌이 미국에서도 같은 느낌일지도 궁금해요. 미국하면 뭔가 전기톱이나, 그런것들이 더 어울릴듯한... ^^;

  4. Favicon of http://www.factoryun.com BlogIcon designer 2014.07.15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의 영화를 볼 수있는 시간.

로스트 인 스페이스 Lost in Space , 1998 
요약 영국, 미국 | 액션, SF, 어드벤처 | 1998.06.04 | 전체관람가 | 130분
감독 스티븐 홉킨스
출연 윌리엄 허트, 미미 로저스, 헤더 그레이엄, 게리 올드만 




인간 상상을 바탕으로 한 영화는 그 체계가 잘 짜여 있으면 어떤 내용이든 관객이 즐겁게 본다. 이 영화는 인류의 미래를 위해서 한 가족이 탐사에 자청을 했는데, 어쩌다 우주에서 미아가 되는 내용을 그렸다.



우주에서 미아가 되었지만 임무에 충실하려는 선장과 경호대원의 갈등이 살짝 보이고 그 와중에 좀 이상한 곳으로 떨어지게 되면서 탐사는 무척 애매한 상황이 된다.



등급이 "전체 관람가"다. 우주를 배경으로 했지만 "바쁜 아빠 엄마"에게 "아이가 보내는 메시지"일 수도 있고 지멋대로 하는 애들한테 부모 심정을 전하는 내용일 수도 있다. 



탐험을 방해하는 세력으로 게리 올드만이 나온다. 그리고 이 영화는 "타임 머신" 설정도 되어 있다. "서로 다른 세계"라는 설정은 극중 흥미를 끄는데, 너무 순환적이면 관객도 머리 아플 듯 하다. 



SF의 묘미는 역시나 현재 없는 기술을 보는 것이다. 이 영화가 1990년대 후반에 나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저런 가상현실 기술들은 누군가가 또 계속 연구하고 있을 것이다. 




한 3년 정도 지나면 속편이 나올 거라 생각했는데, 아직도 나오지 않았다. 저 가족은 여전히 우주에서 길 잃은 상태로 돌아 다닐 것인가.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