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농구대잔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16 90년대 중후반을 평정한 NBA 5인방 (14)

90년초반에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스포츠가 있었으니 바로 농구가 그것이다.그 당시 농구붐을 틈타서 방영되었던 마지막 승부는 수많은 이슈거리를 낳았으면 거기서 스타도 많이 배출됐다.장동건과 심은하가 대표적이며 그 드라마는 아직도 많은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마지막 승부처럼 긴장감 넘치고 재미있는 드라마였다.

90년대 초반에 프로 농구가 출범하기 전,실업농구팀과 대학 농구팀간의 리그 전을 치루어서 챔피언을 가리는 농구 대잔치가 있었다.그때의 양대산맥으로는 실업의 최강 기아자동차와 대학의 최강 연세대가 라이벌이었다.허동택이라도 불리우는 기아의 허재,강동희,김유택의 막강 삼인방과 패기와 열정으로 넘치는 연세대의 문경은,이상민,우지원 등 기라성 같은 루키들과의 대결은 그 당시의 농구 붐을 이끄는 원동력이었다.

이렇게 대한민국에 농구 붐을 이끈 것은 미국의 NBA에 대한 관심과 자료가 우리나라에 많이 전해졌기 때문일 것이다.한국 농구에서는 볼 수 없었던 화려한 드리블과 힘이 넘치는 덩크,그리고 각 선수마다 다양한 몸 동작과 그들만의 농구 스타일 때문에 많은 팬들이 생겨났었다.

이와 함께 NBA 농구 선수들의 카드도 유행을 했었다.유니크하고 레어한 카드는 엄청난 금액으로 매니아들 사이에서 거래가 되었다.그때 이대표도 꽤 많은 NBA 카드를 가지고 있었다.그중에서도 가장 값어치가 나간 선수들은 마이클 조던,찰스바클리,패트릭 유잉,매직 존슨,샤킬 오닐등 이름만 되면 NBA 에서도 쟁쟁한 스타들이었다.이들이 NBA의 중흥을 이끌었으며 그 영향이 한국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NBA에 관한 잡지들이 등장하고 그 관련 상품들도 한국에서는 불티나게 팔렸는데 마이클 조던 시리즈 농구화는 그 당시 중,고등학생들이 가장 사고 싶어하는 운동화 중에 하나였다.하지만 그 가격이 착하지는 않았다.그당시 금액으로 15만원이 넘는 운동화들이었다.하지만 이 운동화를 사서 학교에 신고 오면 정말이지 그날은 자랑하면서 다닐 수 있었다.

NBA 선수들 중에서 대표적인 선수가 누구야 그러면 사람마다 틀리고 기간에 따라 틀린 답을 낼 수가 있을 테지만 90년대 초중반을 주름잡은 선수들을 뽑으라면 매직존슨,마이클 조던,찰스 바클리,패트릭 유잉,샤킬 오닐으로 압축할 수 있다

(코트의 악동 데니스 로드맨과 거친 몸싸움을 하고 있다.노란색 유니폼과 빨간색 유니폼의 대비가 절묘하다.)

90년대 초반에는 매직 존슨의 마지막 선수생활 시기였다.뜻하지 않은 HIV 양성반응으로 운동을 그만 둘 수 밖에 없었지만 LA 레이커스의 황금기를 가져다 준 선수이다.포인트 가드로서 플레이오프 전 가장 많은 가로채기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면 아주 큰 덩치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유연함과 센스 넘치는 패스로 수많은 명승부를 기록하기도 하였다.지금은 HIV 치료에 전념을 해서 다행히 큰 위기를 넘겼다.
(조던과의 맞대결에서 그는 손쉽게 승리를 거머지게 된다.이때 은퇴를 얼마 앞두지 않고의 경기였다.)

(조던의 덩크슛은 그 모습으로 하나의 예술이다.)

그리고 매직 존슨의 은퇴를 이후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선수가 바로 마이클 조던이다.NBA에서는 마이클 조던을 빼고 이야기 할 수 없다.NBA가 마치 그의 NBA인 것 마이클 조던의 활약은 90년대 초중반,NBA를 좋아했던 모든 팬들에게는 하나하나가 명승부이고 최고의 경기였다.그리고 가장 극적인 순간에 모든 것을 맡길 수 있는 선수가 바로 마이클 조던이었다.그의 특유의 혓바닥을 빼는 모습으로 페이더웨이 라고 불리우는 그 만의 장기를 살려서 상대편 수비수의 블로킹을 피해서 포물선을 그리면서 링으로 빨려들어가듯 들어가는 그의 슛은 경기가 끝나는 순간까지 상대편을 안심하게 하지 못하는 필살기였다.그리고 그의 이름을 딴 농구화가 엄청난 인기가 있었고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최고의 순간 잠시 MLB와 골프 선수로의 전향을 시도 했었지만 다시 농구코트로 돌아왔었고 지금은 은퇴 후 여류로운 생활을 보내고 있다 .

마이클 조던이 가장 돋보인 이유는 쟁쟁한 경쟁자,라이벌이 있었고 이들과의 승부에서 이겼기 때문일것이다.그중에서도 팬들의 기억에 가장 많이 남아있는 라이벌은 바로 찰스 바클리이다.피닉스 선즈 소속으로 마이클 조던과의 시카로 불스와의 파이널에서 안타깝게 고배를 마시면서 그의 아성을 무너뜨리는데는 실패를 하였다.하지만 그의 파워 넘치는 덩크와 돌파능력은 마이클 조던 이상으로 평가를 받았다.다소 다혈질적인 성격을 보유하고 있었던 그는 코트의 악동으로 불렸다.

(경기가 뜻대로 잘 풀리지 않을 때 찰스바클리의 과격한 모습이 드러나곤 했다.)
이런 그의 힘이 넘치는 경기 스타일은 NBA를 보고 또 그 인기를 이끄는 원동력이었다.

마이클 조던과는 라이벌이었지만 올림픽에서는 미국대표로 드림팀을 이루어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하였다.

지능적인 포인트 가드와 이 패스르 받아 골로 넣어주는 센터가 있다면 그날의 경기는 참으로 쉬울 것이다.바로 패트릭 유잉과 존 스탁스 콤비를 보고 이런 말이 나왔을지도 모르겠다.언제나 차분한 표정을 보이면서도 필요한 순간에 팀을 위해서 수 많은 득점을 올리고 화끈한 덩크와 블로킹으로 적의 기세를 누르는 그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한 마리의 야생 고릴라를 보는 듯하다.
생김새도 비슷하지만 그의 놀라운 실력을 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감탄사가 나온다.패트릭 유잉도 뉴욕 닉스의 전성기를 이끌었지만 마이클 조던의 시카고 불스에 많은 발목을 잡혀서 우승에서는 거리가 멀었었다.그리고 그의 캐릭터를 딴 만화 주인공이 있었으니 슬램덩크라는 인기만화의 주인공 "채치수(한국 명칭)"라 바로 그 인물이다.작가가 NBA 선수들을 모델로 하여 만화를 만들었다고하는데 패트릭 유잉과 "채치수(한국 명칭)"는 정말이지 동일인물인거 처럼 잘 표현이 되었었다.
(마이클 조던을 블로킹하고 있는 패트릭 유잉)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 명을 더 뽑자면 바로 슈퍼 루키시절부터 대단한 활약을 펼친 샤킬 오닐을 뽑을 수 있겠다.데뷰 시절부터 공룡 센터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고 엄청난 덩치와 함께 어울리리 않을 정도의 유연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으면서 골밑에서는 그를 막을 수 있는 파워를 지닌 선수가 몇 없을 정도로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었다.올랜도 매직에서 활약을 펼쳐으며 그가 농구 고대로 힘을 다해서 덩크를 하면 백보드가 부서질 정도의 괴력을 지니고 있었다.


올랜도 시절 포스터 조던이이라고 칭찬이 자자했던 앤퍼니 하더웨이와 함께 올랜도의 전성기를 이끌었으나 올랜도에서는 우승을 하지 못하고 마이애미 히트로 다시 LA 레이커스로 옮기면서 우승의 감격을 맛 보았다.골밑에서의 치열한 상대편의 수비를 뚫고 우직하다 할 정도라는 말이 나 올만큼 고집스러운 그의 덩크는 경기를 보는이로 하여금 시원함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중국을 방문했을 때 샤킬오니이 입었던 황제의 옷,다분이 엔터테이너의 기질이 보인다.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그가 대학에서는 정치학을 공비했다는 것이다.)

그런 그의 인기에 힘입어 영화에도 출연은 하였으나 흥행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위의 소개된 선수 말고도 90년대 중후반을 이끈 선수들은 아주 많다.이름만 대면 쟁쟁한 스타급 선수들이 많지만 이들의 경쟁을 물리치고 개인적으로 가장 활약을 많이 펼치고 이름이 알려진 선수들을 5명을 뽑아보았다.이들이 팀을 이루었더라면 어땠을까?무패의 기록을 남기는 엄청난 팀이 되지 는 않았을까라는 기쁜 상상도 해보지만 이들의 몸값을 감당할 만한 구단주가 있겠느냐하는 것이다.

지금은 샤킬 오닐을 제외한 선수들은 현역에서 은퇴를 한 상태이다.하지만 그들이 남긴 흔적과 명승부들은 아직도 수 많은 사람들에게서 회자되고 있다.이는 그들의 눈부신 활약과 땀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프로는 프로답게 실력으로 말을 한다면 팬들은 끝까지 그들을 기억할 것이다.많이 침체되어 있는 한국 프로농구의 현실을 보면 위의 5인방 같은 뛰어난 스타급 선수들이 나와서 많은 활약을 해주었으면 좋게다라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