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중일전쟁 The Sino-Japanese War


권성욱 지음, 미지북스


이 책 부제는 "용, 사무라이를 꺾다"이다. 이 책은 한국인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으로 지정해야 할 것이다. 이 책에는 우리가 알아야 하는데 그 동안 우리가 잘 몰랐던 내용들이 담겨 있다. 중일전쟁이라고 제목을 적은 이유는 주로 중국과 일본이 대결을 했기 때문인데 태평양전쟁은 필연적으로 미국, 독일, 소련, 프랑스, 영국, 호주, 필리핀,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모두 언급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저자는 그 방대한 영역과 범위에 대해서 "중국과 일본"으로 한정지어 설명을 했다. 분산될 수 있는 시선을 주 전장인 중국대륙으로 한정시켰다. 물론 동남아시아 전선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다. 그 이유는 버마 전선에 중국군이 진출했기 때문이었다. 이 책은 무척 방대하다. 그만큼 가치가 매우 큰 책이다. 

첫째, 이 책을 통해서 우리는 그동안 몰랐던 중일전쟁의 실상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전선의 이동과 아울러 전쟁이 전개되는 양상도 같이 볼 수 있었다. 역사책을 통해서 일본이 중국을 침공하면서 점과 점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들어갔다고 했는데, 왜 그렇게 서술하였는지 전체적으로 지도를 보고서 알 수 있었다. 

둘째, 저자가 의도한 것이기는 하지만 이 책을 통해서 모택동과 장개석의 진면목을 다시 보게 되었다. 국공내전이라고는 하지만 공산당은 애초에 국민당의 상대가 될 수 없었는데 현재 중국을 차지한 것이 공산당이다보니 모택동쪽 이야기는 미화가 많이 되었다고 했다. 그리고 장개석의 경우 이제까지 역사책을 통해서 "국민당의 부패"로 인해 공산당에 패했다고 되어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이 책은 새로운 시각과 해석을 보여주었다. 군벌 연합체 성격이었던 국민당이 북벌을 통해서 집권을 했지만 전체 중국을 통일하기에는 역부족이었으며 그나마 대일전선을 형성하게 된 것은 장개석의 역량이었다는 설명이다. 물론 장개석이 모두 잘했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기반이 미약한 상태에서 간신히 전선을 유지하고 역공까지 펼칠 수 있었다는 점은 감탄해야 할 것이다.

셋째, 이 책을 보면 유럽 전선의 상황과 달리 태평양과 중국 전선이 왜 정체되었고 지지부진했는지 알 수 있다. 이는 주변국들이 실책을 저지른 탓인데, 미국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저자는 미국의 정책적 실패가 나중에 한국전쟁으로 이어졌다고 보았다. 

넷째, 이른바 주축국은 독일, 이탈리아, 일본인데 저자는 "왜 일본이 그 먼 독일과 이탈리아와 주축동맹을 맺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아무런 이익이 되진 않지만 명분때문에 동맹을 맺었다는데 근시안적인 일본을 보여주었다. 

매우 강추할 만한 알찬 내용이며  비전문가지만 전문가 수준으로 서술을 하였다. 꼭 읽어보길 바란다. 

사족으로, 이 책이 두텁지만 다 읽고 나서 영화 "암살"을 본다면 훨씬 더 이해가 잘 될 것이다. 그리고 "난징의 13소녀(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Main.do?movieId=64426)" 라는 영화에 보면 중국군이 밀려오는 일본군과 맞서 싸울때 독일군 복장과 무기를 갖추고 있다. 이 책에 보면 그 이유가 나와 있다. 1925년부터 일본과 전쟁을 한 중국이 자체 산업을 키우지 못해서 원조를 통해 무장을 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들이 담겨 있다. 저자가 친절하게도 이 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도 몇 편 소개를 해 놨다.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