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통 이탈리아식 레스토랑은 많지만 이곳 뚜또베네처럼 맛을 내는 곳은 많지 않다. 어설픈 스파게티가 아니라 진짜 스파게티를 보여준다. 



일단, 메뉴. 순서가 있다. 하나씩 시키면 된다. (하지만 좀 비싼 ...)


일단, 서비스로 빵이 나왔다. 젓가락처럼 생긴 빵도 맛있고 다른 빵도 맛있다. 


버섯과 고기를 섞어서 볶았다. 맛이 없을 듯 한데, 오묘하다. 


오징어 먹물 파스타. 저거 먹고 응가해 봐라. 결과가 아주. (엇 먹는데 이 무슨 망발을.) 저것도 맛있다. 아흐, 쓰면서도 침이 쥬르륵. 


조개를 좀 걷어냈다. 착착 감기는 먹물 파스타에 해산물까지 추르릅. 


계란이 들어간 감자 요리. 감 자? 


이거슨 케잌. 딴거 다 안 먹어도 이건 꼭 먹어야 한다는 전설의 그 케잌. 아무리 배불러도 꼭 한 입은 먹어야 이 집 음식을 다 먹은 거라는 그 케잌. 입에서 사르르 녹는다는 말이 무엇인지를 깔끔하게 설명해 주는 바로 그 케잌.



다 먹고 나오면서 한 컷. 

찾기는 좀 힘들다. 


'├우리나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시] 이태원 mama miya  (0) 2015.07.19
[서울] 청담동 뚜또베네  (2) 2015.05.07
[서울] 홍대 맛집 박용석 스시  (0) 2015.04.25
[경상남도] 가야산 합천 해인사  (2) 2015.04.19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세란 2015.06.05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식은 티라미쑤 같네요. 밀퍼이유 도 맛나는디 이태리껄로 밀었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