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짜사나이', 군대는 두 번 갈만한 곳인가요?



감성팔이라 우려했더니만, 결국 감성팔이다. 


훈련소 끝나면 집에 갈 수 있던가. 훈련소보다 더 무서운 "자대"로 가야 한다. 자대 가면 다 끝나나. 누군가 이런 농담을 했다.


"신병아, 눈 감아 봐라."

"옙. 이병 OOO."

"보이는거 있냐?"

"아닙니다.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게 니 남은 군생활이다."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