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시 무시한 페도라 설치
일단 종료(?)하였다.
얼마나 나를 괴롭혔던가?오늘은 악몽 꾸지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깊은 잠에 빠질 수 있겠지?
리눅스 관련 서적과 웹상에 떠도는 리눅스와 패도라에
관한 수많은 글을 접하고 읽어보고 실행을 해 본 결과..
별거 아니었다.
아마도 이게 MS윈도우의 아이콘 화면에 익숙한 나로썬
당연한 결과였는지도 모르겠다.
예전 DOS를 배우면서 익힌 명령어들이 지금은
하나도 생각나지 않는다.
오로지 스타크래프트의 단축키 [A] [S][B]
스페셜 포스의 조작키 [E] 만 생각날뿐이다.
(참고로 필자는 스타와 스페셜 포스를 즐긴다.
그러나 지금은 하지 못한다.스포하면서 욕을 하는게
하나의 즐거움이었는데.. ㅜㅜ )
그렇게 오래전에 배운 DOS 명령어들의 모습만 간간히
떠올랐다 리눅스란 놈을 접해보면서 말야.

"이런 X할 프로그램들~~"
이라면서 몇번을 욕을 했는지 모른다.아직도 모르는 부분이 많지만
일단 설치되고 동작을 하였기에 한시름 놓았다는데 만족을 할뿐이다.
이제부터 시작인데 이녀석을 어떻게 다루어야지 잘 다루었다고
소문이 날까?
동작이 되는 걸 내 눈으로 직접봤을때 아~~아무것도 아니구나
하는 생각부터 들었다.
웹상에 올라와 있는 정보들과 관련서적들에 나와있는 내용들은
초보자에게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되었다.
오히려 많은 정보가 나에겐 혼동을 주었다.
리눅스란 놈이 나온지 오래 되고 이슈가 되고 많이 쓰고 있기에
그런 정보나 책을 쓴 사람들은 당연히 어느정도 알고 있다는 가정하에
그렇게 간단하게 말을 한것 같다.
누구나 대충을 안다는 전제하에서 말이다.
그리고 같은 것을 보더라도 표현하는 방식이 틀리기에
자기 스타일에 맞는 정보를 찾는 것도 일인거 같다.
제일 빠른 방법은 설치할 줄 아는 사람에게 물어서 하던가
아니면 하는 것을 옆에서 보는게 제일 속 편한 방법인거
같은 생각이 ,,,너무나도 많이 들었다.
원한다면 내 방식대로의 설치 방법을 공개 하도록 하겠다.
아 너무 기쁘다. 그러나 아직 복병이 남아있다.
스카시 하드가 장작된 녀석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언제쯤 이 녀석한테 페도라를 입력시킬수 있을련지 ...





'Master of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HTML 초보도 할 수 있다. (이미지 넣기)  (0) 2007.10.25
리눅스와 패도라 설치에 성공하다.  (0) 2007.10.24
으아~~ 미치겠다,,  (0) 2007.10.23
HTML 시작하기  (2) 2007.10.16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