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킹 오브 캘리포니아 (2007)
감독 : 마이크 차힐 출연 : 마이클 더글러스, 에반 레이첼 우드, 윌 로스하
개봉정보 : 미국 | 드라마 | PG-13 (제작국가) | 96분(제작국가)
공식사이트 : http://www.king-of-california.de

가족 영화도 아닌 것이 그렇다고 모험 영화도 아닌 것이... 그냥 드라마라고 하면 그럭저럭할 것 같다. 4차원 아버지가 있다. 어릴때부터 이상한 정신세계를 가르쳐 주더니만 수시로 정신 병원을 왔다갔다 하시면서 가족들 생계는 무시하더니만, 간만에 퇴원하셔서는 보물 이야기를 꺼내서 또 난감하게 만들어 주신다. 갑자기 잔디밭을 휘저어 놓기도 하고 동네방네 돌아다니며 측량을 하고 있다. 그것도 아주 오래된 누군가의 일기장을 바탕으로 말이다. 딸래미된 도리로 어찌해야할지 대략 난감하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사랑하는 아버지이자 유일한 가족 아니던가. 그랬더니 이제는 아예 대형 할인 마트 바닥을 파자고 하신다. 참는 것도 한도가 있지. 이제 딸래미는 정말 못 참겠다. 근데, 이게 웬걸. 아버지의 눈빛은 너무나도 진지하고 하필이면 때맞춰서 증거가 나와주신다. 믿어야 하나 아니면 그만둬야 하나. 살아생전 부모에게 효도하는게 기본인데 어째 그게 동양만 적용이 되는 건 아닌 듯 하다. 커크 더글라스의 아들 마이클 더글라스가 아버지역을 맡았다. 그 옛날 스파르타커스에 나왔던 아버지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은 걸 보니 부전자전인가 보다. 어찌나 연기를 맛깔나게 하시는지, 총질 하나 없는 이 영화를 끝까지 보게 만들었다. 그 흔한 연애사, 정사 장면, 총질 장면도 하나 없다. 게다가 아버지를 바라보는 딸의 마음은 답답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 이게 마이클 더글라스의 힘인가 보다.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