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니 다이어리 (2007)
감독 : 샤리 스프링어 버먼, 로버트 펄치니
출연 : 스칼렛 요한슨, 로라 리니, 크리스 에반스, 폴 지아매티, 도나 머피
개봉정보 : 미국 | 코미디, 로맨스 | 2007.10.03 | 12세이상관람가 (국내), PG-13 (제작국가) | 104분(국내)
공식사이트 : http://www.nannydiaries.co.kr
 


21세기형 메리 포핀스가 아닌가 싶다. 줄리 앤드류스가 유모되어 아이들과 감동적 사랑을 펼쳤던 그 영화. 이 영화는 현대판 메리 포핀스라고 해도 무방하겠다.

그러나,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가, 희망? 즐거움? 이게 사진처럼 식스 센스는 아니고. 메리 포핀스를 리메이크하기에는 그 영화가 현대인들에게 인지도가 낮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뭔가 좀 더 섞었을 것이다.

이 여자, 스칼렛 요한슨. "아일랜드"에서 상당히 매력적으로 나왔다. 줄리 앤드류스만큼은 안되겠지만, 어쨌건 현 시대 미녀 배우 대열에 들어간다.

현대인들이 동경하는 부자. 이멜다 마르코스의 집을 연상시키는 듯한 저 신발장들을 보라. 남자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여자들에겐 로망이 아니겠는가. (그렇다. 이 영화는 남자가 동경할만한 꺼리는 나오지 않는다. 굳이 나온다면 "유모를 꼬드길려는 돈 많은 집주인"이랄까. 그럼 하녀 신드롬인가.)

그리고 나름대로 기대했던 아이와 유모의 밀고 당기기. 위 세 가지. 광고를 봤을때 나는 저 세 가지를 기대했었다. 그런데 이야기 진행이 왜 이리 되었던가.

유모와 엄마의 갈등이 나왔다. 이게 다소 좀 방향을 틀어버린 듯 하다.


어이 없는 가정. 게다가 어설픈 로맨스. 다소 예상은 했지만, 이 영화를 볼 만하게 하는데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 한마디로 뻔히 예상할 수 있는 전개였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영화 만들때 "그래서 말하고 싶은게 뭐냐"는 것에 대답을 하면 좋은 영화가 되는데, 이 영화도 어찌저찌하다 보니 결국 "무엇을 말하고 싶다"가 안된 듯 하다. 그럴려고 스칼렛 요한슨 캐스팅했냐. 근데 이 영화에서 스칼렛 요한슨은 왜 그리 연기 못하냐... 집중이 안된다.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베이전(2007)  (0) 2008.02.14
내니 다이어리  (4) 2008.02.12
스타워즈로 바라본 영웅신화  (10) 2008.02.04
카오스(2006)  (12) 2008.02.03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rinehank.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8.02.12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모치고는 너무 예쁘네요... 저러다가 아빠와 눈 맞으면 어떡하죠...^^;;

    • Favicon of http://checkbox.tistory.com BlogIcon 이대표님 2008.02.12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이야기 해드려도 되는지 모르겠네요~~ ㅋㅋ 영화 장면중에 애 아빠가 보모를 ~~ 확~~(상상에 맡기겠습니다 ~~ ㅋㅋ )

  2. Favicon of http://bugnee.tistory.com BlogIcon 버그니? 2008.02.12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보다 얼굴이 눈이 갑니다. ㅎㅎ
    오바마와 약속했다고 하던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