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는 1980년대 매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특히 매력적인 고고학 박사로 나온 존스 박사의 활약은 그 이후로 청소년들이 고고학에 관심을 끌게 만들었다.

그런데, 우리는 다음 사항을 분명히 알고 넘어가야 한다.

첫째, 인디아나 존스 박사의 방식은 문화재 도굴이다. 비단 인디아나 존스뿐만이 아니다. 미이라 시리즈를 아는가. 거기에선 영국 사람들이 이집트에 가서 "마음껏" 유적을 파헤치고 아주 자유롭게 고대 유적을 빼 간다. 대영제국 박물관, 스미소니언 박물관, 루브르 박물관에 그토록 해외 유물을 많이 가지고 있었던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그건 도굴이다. 아직도 우리는 직지심체요절(직지심경)을 프랑스에게서 받지 못하고 있다. 영화 상으로만 보면 매우 매력적인 직업이지만, 재미를 느낀 다음에는 반드시 알아야 한다. 그건 도굴이야.

둘째, 유대 민족주의를 조심해야 한다. 이건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에 필수적이다. 스필버그 감독은 특히 서구 문명 중에서 미국과 기독교 그리고 유대주의에 대해서 매우 찬동적인 사람이다.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중에서 2편을 뺀 1과 3편은 기독교 유물에 초점을 두고 있다. 물론 서구 문명이 기독교 빼면 시체지만, 자세히 보면 미화하는 입장을 많이 담고 있다. 그리고 은연중에 유대인은 박해 받았고 힘들었고 그러니 동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무척 많이 담고 있다.(인디아나 존스 3편) 영화는 재미로 보는게 맞다. 하지만, 영화에는 감독의 생각이 담겨 있다. 그러니 그 생각은 읽어야 한다.

셋째, 문명대 비문명의 잘못된 대결 구도가 있음을 머리 속에 담고 있어야 한다. 툼 레이더, 인디아나 존스, 미이라 등 비슷한 부류의 영화를 보면 주인공은 덜떨어진 현지 문명이 문화재를 보존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걸 잘 보존할 수 있는 나라(주로 미국이고 가끔 영국이 등장한다)에 가져다 놔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주인공을 괴롭히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무식하고 문화재를 팔아서 어떻게 하면 돈을 벌까 고민하는 부류들이다. 영화 속에서 나오는 악당들은 주로 살육을 좋아하고 인신을 매매하며 심지어 윤리적으로도 문제가 있게 나온다. 인도나 아프리카, 소아시아 등 문명이 발달한 곳에서 현재 그 후손들이 좀 어렵게 살고 있기는 하다. 그렇다고 그들이 악하고 나쁜 존재인가. 아니 우리는 그런 의문을 품기도 전에 영화 속에서 이미 나쁘다고 단정한 의견을 봐버렸다.

넷째, 그래서 그들은 내정 간섭을 정당화한다. 가끔, 고고학자들께서 현지인의 어려움을 간파하사 그들을 적극 도우고자 현지인을 규합하여 정부를 무너뜨리거나 적어도 유엔 혹은 미국의 지지를 얻는 수고까지도 하신다. 물론, 영화니까 그런 극적인 요소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바로 이런 논리가 현실에서도 그대로 일어난다. 아니 영국도 그래왔고 미국도 이미 그렇게 해 왔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이 "좀 못 사는 나라"에 가서 "폭군"을 몰아 내도 영화 속에서는 좋아했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우리가 그 나라 백성이 아닌 한, 폭군의 기준은 우리가 세울 수 없다. 남미의 고고학 유물을 탐사하다가 그 나라 정부군이 간섭을 하면 정부를 뒤집어버린다(갑자기 이 영화 제목이 기억나지 않는다. 애인이 납치되었다 해서 정글까지 가서 그 나라 정부군과도 싸운다는 내용.) 그게 가능하겠는가? 물론 영화니까 애인을 찾아간다는 상상은 할 수 있지만, 잘 살고 있는 나라의 정부를 뒤집겠다는 솔직히 공감하긴 힘들다. 반대의 경우에 대해서 그들은 매우 단호하게 "절대" 그래서는 안되고 또 그럴 수도 없다고 말한다. 남 일에 간섭하지 말고 "너나 잘하세요".

영화는 분명히 재미있어야 한다. 지루한 영화라도 재미를 느끼면 좋다. 그렇지만, 미국, 특히 헐리웃 영화가 우리에게 얼마나 왜곡된 정보를 주고 있는지 한 번쯤은 느껴야 한다. 007 시리즈에서 한국이 잘못 나왔다고 우리도 항의했다. 다른 나라에 대해서 왜곡된 정보가 나오면 우리는 사실 판단을 할 수 없기 때문에 그대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영화를 봐도 생각은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