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데쓰 프루프 (2007)
감독 : 쿠엔틴 타란티노
출연 : 커트 러셀, 쿠엔틴 타란티노, 바네사 페리토, 시드니 타미아 포이티어, 조던 래드
개봉정보 : 미국 | 범죄 | 2007.09.06 | 청소년 관람불가 (국내) | 113분
공식사이트 : http://www.deathproof.co.kr
 
저수지의 개들이 칭송을 받았을때 그것이 타란티노 스타일이라고 했다. B급 영화에서 아주 독보적인 존재로, 그러면서 흥행 감독으로 명성을 거머 쥐었는데, 이번 영화 데쓰 프루프는 그라인드 하우스 시리즈 중에서 플래닛 테러(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와 한 쌍을 이루고 있다.
 

감독 겸 배우다. 걍 감독만 하지. 타란티노 감독이다.

 

영화 속에서 "Death Proof"라고 나오는 차량이다. 운전은 커트 러셀이 하고 있다.

 

커트 러셀이다. 뭔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했다. 하지만 감독이 타란티노다.

 

차가 멋있더라. 번호판이 BRAND X이다. 우리나라에도 요새 종종 들어온 차종인데, 중고차 시장에 있으면 사고싶을 정도였다.

 

이 장면, 타란티노 영화라는 걸 그냥 보여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다소 실망스러웠다. 액션 장면보다는 여자들 수다가 너무 많았다. 여자들 수다에 할당한 시간이 너무 길어 지루했으니까.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어스프레이(2007)  (12) 2008.01.25
데쓰 프루프  (8) 2008.01.24
켄 파크(2002)  (8) 2008.01.23
첫눈 Virgin Snow (2007)  (8) 2008.01.21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rprhyme.tistory.com BlogIcon 라임* 2008.01.24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자동차나오는 영화는 안좋아한다는..
    영화에 주로 자동차가 나오나요??

    • Favicon of http://checkbox.tistory.com BlogIcon 이대표님 2008.01.24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타란티노 감독의 스타일 대로입니다.자동차 영화인줄알았는데 결국,,,,이것도 저것도 아닌것이~~ ㅋㅋ 사람의 상상력만 자극한답니다~

  2. 독옹 2008.01.24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끄러운거 두대 나와서 시선을 어지럽힌답니다.

  3. Favicon of http://ssdr.tistory.com BlogIcon Sils 2008.01.24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를 좋아하고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라서 본 것이었지...타란티노 감독의 영화가 아니었다면 안봤을 영화예요..=_=;;;

    게다가..우리나라 영화 배급사는 무슨 영화를 그렇게 포장했는지..;;

    • Favicon of http://checkbox.tistory.com BlogIcon 이대표님 2008.01.24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킬빌은 그나마 자주 보고 했었는데 ~~ (예전 이대표의 여친이 우마 서먼이랑 닮았다는거 ㅋㅋ )이건뭐 이름만 타란티노였지 완전 ~~ 허무했다는 거~ 킬빌은 권성징악이라는 뭐 그런 주제라고 있었지 이건 걍 ~ 기분 나쁘니깐 죽X~~라는 거 ㅋㅋ

  4. Favicon of http://sinbizui.tistory.com BlogIcon 챈들러전 2008.01.25 0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30분의 자동차 추격씬은 확실히 통쾌하고 시원하죠~!
    원래 레이싱 영화나 자동차관련 영화는 별로 안좋아하는데,
    이 영화 만큼은 정말 최고였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그 30분이 이 영화의 전부이지만요..ㅡㅡ;

  5. Favicon of http://william-park.net BlogIcon 박민철 2008.01.29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영화 얘기는 정말 많이 들었는데..
    정작 영화는 못봤네요.. 꼭 한번 봐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