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kbs'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4.09 성괴들이 몰려온다!!! (88)
  2. 2013.03.17 개그콘서트의 "왕해"가 품은 코드 (2)

성괴, 이른바 "성형괴물"들이 TV를 점령했다!!


참다참다 이제는 도저히 못 참겠다. 성형을 해서 예뻐졌다면 당연히 좋은 일이다. 그럴 수도 있다. 성형이 나쁘다고 말하고픈게 아니다. 그런데 요새는 그런 수준이 아니다. 예쁘다고 느끼기보다는 너무도 어색하고 한편으로는 무섭기까지 하다. 



지난 4월 5일, KBS 2TV에서는 "사랑과 전쟁 2"를 방영했다. 거기 나온 여주인공 얼굴은 아래와 같다. 

(일간스포츠 기사 )

그런데, 이 처자의 예전 얼굴은 이렇지 않았다. 맥심 화보에 나온 얼굴을 보자.


(노컷뉴스 기사)


맥심에서 사진 찍을때가 2011년이고 그때도 다시 터치가 있어 보이는데, 2013년 사랑과 전쟁2 당시에는 얼굴을 또 손댔다.  심지어 소속사에서 장난친 것인지 미모의 베이글녀가 떴다고 올렸는데, 그 아래 댓글들이 모두 "천이슬씨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라는 것이었다. 


여기만 이러면 또 말을 안한다. 이제는 아나운서/기상캐스터들도 성형을 했는데, 그 정도가 자못 심하다. 대표적인 김초롱 아나운서의 경우 최근 모습은 매우매우매우 위협적이다.


(TV Daily)


(2011년 모습. 이때가 더 낫다.)


이 뿐이 아니다. 원자현, 박은지, 하나경 등 배우건 아나운서건 할 것없이 모두가 성형을 했다. 원판이 못생겨서 성형했다면 이해라도 간다. 


(원자현 성형전)


(성형 후)


이거 머. 성괴 추방운동이라도 해야 하는거 아닌가 모르겠다. 대한민국 수도의 강남역에서 신사역에 이르는 건물에 성형외과가 없으면 그 건물은 철거대상이라고 하던데, "성형"이란 산업이 그렇게 생산성이 높았다는 걸 처음 알았다. 


이래 놓고 "신이 내린" 이런 찬사 쓰면 부끄럽지 않던가. 아, "의느님"도 신인가? 북한의 김정은이도 난리치는데, 그냥 비상식량이나 사서 쟁기자.  에휴. 


MAINSTAY3600 비상식량 - 3일분 
판매가격:25,800원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지난 2012년, 이병헌 주연의 "광해"가 떴다. 다소 늦은감이 있지만, 이제사 개그 프로그램에서 이를 패러디하기 시작했는데. 이번 코너는 개그감도 개그감이지만 시사하는 바가 매우 커서 히트 예감이다!


image
10일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첫 선을 보인 우행쇼(위) 코너와 '왕해' 코너

(신문기사 : http://star.mt.co.kr/stview.php?no=2013031022171177210 )


일단, 이 코너에서는 그동안 주변적 존재였던 "김대성"이 왕을 맡았다. 예전과 다르게 핵심을 차지하던 김준호, 김대희, 박성호도 빠졌지만, 주연을 하지 못했던 김대성이 왕위를 맡았는데, 코너가 전혀 어색하지 않다. 어쩌면 김대성에게는 이번 기회가 숨은 끼를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최고의 시기가 아닐까 싶다. 

김대성은 1983년생으로 KBS에는 2007년에 데뷔하여 2008년부터 방송에 나왔다. 그동안  꽃미남 수사대, 비상대책위원회, 위대한 유산 등의 코너에서 "적절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리고 최근에는 "정여사"에서 정여사의 딸로 나와서 "바꾸러 왔어요~"라는 유행어를 만들었다. 


그.런.데.

이 코너, 뭔가 있다. 오버일 수도 있겠지만, 이 코너는 상당히 정치적으로 해석할 여지를 두었다. "어린 왕세자가" 왕위에 올랐는데, 왕을 뺀 나머지 인물들이 모두 왕을 가지고 놀려 한다. 3월 10일자 방송분에 보면 환관 이내시가 나갈때 피식 웃어버린다. 뿐만 아니라 좌우 정승이 모두 눈을 부릅뜨고 왕에게 대꾸를 하는가 하면 사관은 사사건건 반말을 한다. 


어쩌면 수첩 공주에 대한 패러디일 수도 있다. "너는 비록 대통령의 자리에 올랐지만, 니가 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아, 그렇다면 이 얼마나 무서운 일인가. 

아니면, 혹시 이런 해석은 가능할까. 이번 정권과 노무현 정권의 비교? 아, 역시 지나친 오버일 것이다. 그냥 개그는 개그일뿐. 웃고 즐기는 가운데, 스트레스나 풀자고.  김연아가 우릴 뿌듯하게 해 주는데, 지나치게 정치 이야기해서 뭐할까 싶다.



왕해 2013년 3월 10일자 보러 가기 : http://youtu.be/KbSF0_3XhA4

신고

'├스포츠/연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괴들이 몰려온다!!!  (88) 2013.04.09
개그콘서트의 "왕해"가 품은 코드  (2) 2013.03.17
드라마 "야왕"과 수애의 매력  (0) 2013.02.14
황금의 92학번 3인  (4) 2013.01.13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