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BM Thinkpad 중에서 X 시리즈 중에서 제일 좋다는 X32. 단독으로 쓰지 않고 울베를 껴서 쓰는데, 어느날 분리 버튼을 눌렀는데 이 놈이 튀어 오르질 않는다. 버튼은 움직이는데 뭔가.. 뭔가... 이게 뭔가...  여분의 울베가 있지만, 어떻게든 노트북을 빼야 한다. 


1. 뭔가 나사 빠진 울베와 노트북을 분리하기


약 20cm 정도 되는 "과도"를 준비한다. 1개만 있어도 되지만 작업 편하게 하려면 2개가 필요하다. 준비한 과도로 아래 위치에 넣어서 떠 낸다. 2개를 쓰면 동시에 밀어낼 수 있어 효과적이다.




위 사진에서처럼 과도를 저 위치로 넣어서 걸쇠를 살짝 밀어내면 아주 손쉽게 분리할 수 있다. 절대 당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리고 과도는 노트북 아래를 손상시키지 않는다는 큰 "장점"이 있다.



2. 울베 수리하기

그런데 걸쇠 부분이 고장난 울베를 어떻게 할 것인가. 버릴 수도 있지만 "단지 나사만 빠졌기 때문에" 수리가 가능하다. 그런데 IBM 노트북들이 분해가 쉬운데 비해서 이 울베는 아주 .. 아주... 좀 머하다. 그래서 그 과정을 보여주고자 한다.


먼저 나사를 풀어야 한다.




눈에 보이는 나사는 없다. 딱지로 붙여 놨기 때문에 보이질 않는다. 그러나 저 위 8개가 바로 그 나사 위치이다. 아래 3개는 무난히 찾을 수 있다. 상단 왼쪽과 상단 가운데도 보인다. 중간쯤에 있는 나사도 무난하다. 그런데 가장 상단 오른쪽 나사와 중간 왼쪽에 있는 나사는 뜯어보기 전까진 전혀 알 수가 없다. 저걸 찾을려고 다 뜯었는데, 그제사 찾을 수 있었다. 일단 나사를 다 푼다. 



바로 이 부분이 찾기 힘들었던 그 나사 위치.




저기 오른쪽편에 있는 저 구녕도 찾기 힘들었던 나사 위치. 



이게 상단 왼쪽 부분인데 다 뜯어도 없어서 되려 좀 실망(?)했던 ... 






뜯고나니 이런 모습. 





분리한 나사들과 흔적들. 



저렇게 분리된 부분이 바로 문제를 일으킨 부분이다. 뭔가 연결을 하면 수리도 가능할 것 같은데, 딱히 방법이 없어서 다른 식으로 처리할려고 했다. 




양쪽 걸쇠부분을 다 부러뜨리면 편하게 밀어낼 수 있을 거라고 예상했다. (실제로 살짝 불편했지만 문제없이 동작했다.)




이게 부러뜨린 그 걸쇠.





좌우 걸쇠를 부러뜨려 빈 공간으로 만들었다. 이제 좌측 아래에 있는 이젝트 레버를 쓰지 않아도 잘 된다. 







작업 끝나고 붙였는데 아무래도 흔적이 좀 저렇게 남는다. 그래도 버리지 않고 쓴다는게 어딜까. 






작업도구들이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MODEL NO : 2609-21U

CPU : Intel MOBILE Celeron 300MHz

L2 CACHE : 128KB

CHIPSET : Intel 440BX

RAM : 64MB SDRAM (MAX 192MB)

LCD : 10.4" TFT

VGA : NeoMagic MagicGraph 128XD

VRAM : 2MB

RESOLUTION : 800 x 600 x 1,677만 칼라

FDD : 3.5" (외장형)

HDD : 6.4GB

SLOT : TYPE II x 1 (CARD BUS 대응)

POINTING DEVICE : 트랙포인트(포인트 스틱)

MODEM : 56kbps (V.90/K56flex)

SOUND : 16BIT, SB Pro 호환

배터리 : 리튬 이온

배터리사용시간 : 1.9 시간

충전시간 : 3 시간 (전원 off 시)

키보드 : 82KEY, 키 피치 18mm, 키 스트로크 2.5mm

크기 : 260 x 202 x 26.6mm

무게 :1.32kg

기타 특징:
적외선 통신, USB, FDD 연결 포트, 외부 모니터, 오디오 입력,
출력 단자, 시리얼, 패러렐, PS/2 포트 등

사무실에서 쓰고 잠자고 있는 노트북 중에 저번에 잠시 이야기 했던 노트북(IBM PS 55Note NT 32SX) 말고 또 다른 올드 노트북이 하나 더 있다.바로 ThinkPad 240이 바로 그것이다.처음에 봤을 때~ "이야 이거 너무 작고 귀엽네~~"하는 말이 나왔다.지금 쓰고 있는 T40보다 휠씬 작았기 때문이다.그리고 작다고 무시할게 아니라 옆 면에는 다양한 포트가 지원되고 있어서 지금이 제품을 쓴다고 하더라도 무리가 없을 듯하다.다만 CD ROOM이 외장형이라서 안타까웠다.

ThinkPad 240 구체적으로 보기



[각주:2]ThinkPad 240 지난 기사 보기 : http://www.nbinside.com/ibm/thinkpad240.htm

위의 글을 잠시 읽어 보면 이 제품은 나온지가 10여년 가까이 되는 제품이다.그리고 이 제품 이전에 나왔던 ThinkPad 235 보단 조금 단점이 많은 제품이기도 하다.사무실에 있는 이 240의 성능을 알아보기 위해서 이놈의 전원을 넣어 주었다.오호~~깔끔하게 동작을 하였다.window2000이 깔려 있었고 인터넷도 잡혔다.해상도가 800 X 600이지만 텍스트 뷰어 용이라던지 자료 입력, 간단한 문서 작업은 거뜬히 해 낼 수 있는 서브 컴으로 그만인거 같다.그리고 IBM 특유의 내구성으로 인하여 아직도 생생한 감을 느낄 수 있는 자판의 누름이 일품이다.

이 제품이 10여년 전에 나왔다는 것이 놀랍기도하고 다소 안타깝다.요즘에 출시 되는 미니북처럼 이 제품도 오늘날의 사양에 맞추어 출시가 되었다면 많은 인기를 끌지 않았을까?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해본다.기본적인 골격은 IBM에 따르고 있어서 편안하고 사용자에게 신뢰감을 준다.본체가 작기 때문에 고 사양의 성능을 기대하기는 힘들지만 이동성과 편리함 그리고 간편함을 내세운다면 이 240은 서브컴으로서 상당한 매력과 만족을 선사해 줄 것이다.

장난감 같기도 하지만 컴퓨터로서의 역활을 제대로 다 해내면서 나의 업무 효율을 올려주는 이 제품이 다시 한번 더 부활한다면 그땐 꼭 구입을 해보고 싶다.
※체크박스 블로그는 칠성상회의 지원을 받고 있는 블로그 입니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