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7.23 그누보드 4에서 그누보드 5로 업그레이드
  2. 2013.02.23 박격포의 종류

** 그누보드 4 -> 5 컨버팅


0. 각종 환경의 문자셋 charset 확인 및 목표

- 필자의 서버 환경은

서버 charset : euc-kr

MySQL 의 g4 테이블들의 문자셋 : euckr_korean_ci

php 소스의 인코딩 : ANSI

html charset : euc-kr

- 그누보드5 는 utf-8 로만 제공이 되며, 대세는 utf-8 로의 전환이 맞으므로..

신규 그누보드5 사이트는 MySQL  php html 모두 utf-8 로 변환함을 목표로 한다.


1. 그누보드5 신규설치 하기

- 그누보드4가 설치되어 있는 폴더 옆에 그누보드5 를 설치한다. 

- 디비명이나 디비 계정은 같은 것을 사용한다.

- 그누보드4 의 prefix 가 g4_ 라고 가정하고, 그누보드5 는 prefix g5_ 로 설치된다고 전제한다. 


2. g4_import.php 실행

최고관리자로 로그인 후, 그누보드5  폴더에 있는 g4_import.php 를 브라우저에서 호출한다.

g4 폴더의 config.php 파일의 상대경로를 입력한다. 


이렇게 하면 디비 데이타를 이전하게 되는데, 시간이 좀 많이 걸린다. 


3. 변환된 사이트 확인해 보기

완료 후에 새로운  g5 사이트를 확인해 보자.. 잘 변환 되었는가? ^^


필자의 경우엔 문제가 좀 생겼다. 한글이 다 깨졌다. ㅡㅡ

g4_import_run.php 의 열어 보면, euc-kr 일 경우에도 고려하여 코딩이 되어 있다. 

하지만, 여러가지 시도해 보기도 하고, $is_euckr = true; 를 강제로 지정하여 시도해 보아도 한글은 깨진다. ㅡㅡ

출처 : 셈틀누리 블로그


위와 같은 경우, 보통 4 버전에서 utf8을 쓰면 변환 과정에 문제가 없다. 그런데 보통은 4 시절에 euc_kr을 사용하기 때문에 g4_import.php 를 실행하였을때 변환이 끝나면 한글이 깨져 있다. 

위 블로그 주인이 하라는대로 해 봤는데도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엔 아래와 같이 해 보라.

1. 4 버전 폴더로 간다. 

2. vi config.php 를 한다

3. 대략 77라인쯤에 있는 $g4['charset']을 찾는다

4. 보통 여기에 euc_kr로 설정되어 있다. 이걸 그냥 utf8로 바꾼다.


그러고서 저 위 과정을 실행한다. 


저 윗분은 이대표 과정보다 훨씬 더 어려운 경우고 보통은 이대표의 작업 처리만 해도 한글 처리를 무탈하게 할 수 있다. (아니 그렇게 해야 한다. 안 그러면 머리가 더 아프다 ㅠ.ㅠ )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군대 유머 중에서 아래와 같은게 있다.


  [원문]어머님 전상서 
  어머니, 저 영철이예요. 
  그동안 안녕하셨죠? 
  전 어머니 염려 덕분에 몸 건강히 지내고 있습니다. 
  근데 어머니, 저 돈이 급히 좀 필요하게 됐어요. 
  이번에 야전훈련 나갔다가 박격포를 잃어버렸거든요. 
  20만원이거든요. 
  박격포탄 1개값 3만원 포함해서 23만원이예요. 빨리 좀 보내주세요. 
  안그러면 저 거의 죽음이예요. 
  저는 그래도 나은 편이예요. 
  같은 소대의 어떤 놈은 이번에 탱크를 잃어버렸데요. 
  야전훈련 나갔다가 담배가게 앞에 세워놓고 잠시 전화를 하러 가게에 들어간 사이 
  누가 훔쳐서 끌고갔데요. 
  걔네는 거의 집 팔아야할 거예요. 
  어머니는 군생활 안해보셔서 잘모르시죠? 
  군생활이 은근히 돈이 많이 들어요. 
  저는 무척 절약하는 편인데도 의복값, 식대, 숙식비, 의료비 등등 돈들어 가는데가 
  한두군데가 아니거든요. 
  제가 야간 근무수당등으로 근근히 버텨나가고는 있지만 좀 힘이 드네요. 
  어머니 이제 제대까지 1년반 정도 남았네요. 
  이제 천만원정도만 있으면 군생활도 무사히 끝날 수 있을 거 같네요. 
  그럼 다시 뵙는 날까지 안녕히계세요. 
  P.S: 참, 제 계좌번호는 알고 계시죠? 
  ----------------------------------------------------------------- 
  RE: 영철이 보거라 
  니 형 영팔이가 해병대 갔다온걸 모르고 있구나. 
  너 휴가 나오면 반정도 죽일거라고 벼르고 있더구나. 
  나도 니 애미지만... 이번 형의 생각에는 전적으로 동의한단다. 
  그럼 휴가때 보자꾸나. 
  ps. 참. 그 잃어버렸다는 탱크는, 아무래도 내 생각에 드랍쉽이 
  태우고 간 듯하구나. 커맨드 센터에 연락해보거라. 
  -------------------------------------------------------------- 
  RE: 형님전상서 
  형, 영칠이다. 
  형이 뭐라고 했는지 모르지만, 
  엄마한테서 박격포값을 보낼 수 없다는 답장을 받았어. 
  형은 기억력이 부족한가 본데 
  형이 해병대 취사병으로 있을때, 
  물에 빠뜨렸다던 수륙양용 장갑차 값으로 
  아버지까지 속여서 100만원 가량 받아갔었잖아. 
  (형이 생각할 타임을 주는 동생의 베려) 
  박격포값 받으면 
  백수생활 어려운 형을 생각해서 
  포탄값 정도 보내 줄테니까, 
  형이 알아서 잘 처리되도록 해 주기 바래. 
  그럼, 이만... 
  영칠이 씀. 
  P.S. 
  만사형통... 
  만사는 형을 통해야 잘 이루어진다는 이 속담을 좋아하게 될 것 같은 기분이 들어. 
  ---------------------------------------------------------------- 
  RE:동생 영철이에게 
  영철아, 형아다. 
  형 이름이 영팔이인데 영철이 네가 이름을 영칠이로 바꾸고 내 형인 것처럼 
  행세하면 되겠냐? 
  왜 이름까지 바꿔가며 은근히 협박을 하고 그래. 
  영철아 시대가 많이 변했단다. 
  군대도 많이 변해서 PX 양념닭발 값이 많이 올라 네 주머니 사정이 궁한지 
  모르겠으나 사회도 예전같지 않아. 
  군대 사정 다 안단 말이야. 
  그리고 내가 어머니한테 일러바친 게 아니니 오해 말거라. 
  어머니도 이미 다 눈치채시고 나한테 물어보시더라. 
  너 유치원생이 훤히 보이는 귀여운 거짓말 하면 어떠냐? 속으로 웃음이 나오지? 
  어머니나 내 앞에서는 네가 바로 그 유치원생 같구나. 
  군대 가더니 많이 귀여워졌어. 남자다워져야지 그게 뭐냐? 
  (장갑차 정도는 돼야지,, 박격포가 뭐냐? ㅉㅉㅉ) 
  백수 생활 걱정해주는 것은 고맙다만 나도 이제 백수 생활 면하게 되었으니 
  아무 걱정 말고 박격포 관리 잘해라. 
  포판은 잊어먹지 않았겠지? 
  요새도 사용하는지 모르겠다만 옆 분대 엠60기관총도 잊어먹지 않도록 주의시켜라. 
  영철아, 형아가 곧 취직이 되면 그 때 박격포값 보내줄테니 
  중대장님께 잘 말씀드려서 한 달만 버텨봐라. 
  2002년 9월 25일 
  동생을 사랑하는 영팔이형아가...... 
  ---------------------------------------------------------------- 
  RE: 영철상병 형님 보세요
  저는 영철이가 소속된 중대 중대장입니다. 
  6.25같이 정신없을때 빼고, 
  육군사상 처음으로 박격포 분실사고가 생긴것이 사실입니다. 
  그것도 구경도 박격포 치고는 가장 큰 81미리입니다. 
  가격은 보안상 말할 수 없으나 
  제 두달치 월급에, 
  영철이 앞으로의 봉급을 모두 합쳐 20만원, 
  중대 현관에 비치해 둔 성금함으로 모은 420원(-_-)을 제하고도 
  20여만원이 부족하더군요. 
  그래서, 
  '나랑같이 **산성에 놀러 갈래, 그 돈 구해볼래?' 했더니 
  집에 편지를 하게 된 거랍니다. 
  영철이가 이야기한 탱크 분실사고도 실제 있었던 일이었습니다. 
  다행이 인접부대 자주포 조종수가 
  자주포와 헷갈려 잘 못 몰고 갔다가 다시 찾았다는 소식이 들려오더군요. 
  앞으로 봉급을 한푼도 못받는 영철이에게 용돈이라도 좀 보내주시고 
  취직이 되셨다니... 여유가 되시면... 아닙니다. ㅠㅠ 
  --------------------------------------------------------------- 
  RE: RE:영철상병 형님 보세요
  중대장님! 저는 영철이 아버지입니다. 
  9월 29일 우리 집은 이집트로 이민을 간답니다.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영철이한테는 알리지 마세요. 
  부탁드립니다. 
  --------------------------------------------------------------- 
  RE:1대대2중대장은 급히 정보과로 오시오 
  이봐 김대위 나 정보과장이야... 
  부대내에서 영외로 보내지는 편지를 불신검안 하다가 군기밀을 영외로 유출되는 
  사병을 보았네 ... 
  그리고 김대위 어찌 박격포중에 가장 구경이 큰게 81나 인가 자대가 그러고도 
  중대장인가... 
  구경이 젤루 큰것은 4.2인치 일쎄 
  지금 당장 정보과로 오게나... 
  ---------------------------------------------------------------- 
  RE: 늬들 다 죽었어..  국방부장관 
  박격포하고 땡크로 삥땅을 쳐? 
  나한테 신고도 없이.. 
  늬들 다 죽어써.. 
  ---------------------------------------------------------------- 
  RE: 사랑하는 영철씨
  영철씨... 
  나 뤼비통 지갑 없어두 되니까 
  그따위 거짓말은 하지마 
  가족에게조차 따돌림받는 영철씨...나 솔직히 감당하기 
  힘들거 같아. 
  ps. 커멘트 센터에 전화는 해봤어? 
  --------------------------------------------------------------- 
  RE:영철상병 형님 보세요
  배부른 소리들 하시는군요!! 
  저는 
  . 
  . 
  . 
  . 
  . 
  . 
  공군이랍니다~ㅠ_ㅠ 
  --------------------------------------------------------------- 
  RE:RE: 영철이 보거라 
  그래도 댁에 아드님은 다행입니다... 
  저희 아들은 해군에 있는데... 
  미해군에서 합동 훈련하는데 놀러갔다가... 
  항공모함 잘못 가지고 놀다가 빠트렸답니다... 
  에구 내 팔자야... 
  그쪽은 몇푼 안돼눈거 같으니까 언넝 보내줘요... 

  우리집은 백년상환 오십년거치루 갚기로 결정했답니다... 


여기 보면 박격포 중에서 가장 큰 건 4.2인치라고 나왔다. 그게 궁금해서 잠시 글 좀 써 볼까 한다. 


기본적으로 우리 국군이 운용하고 있는 박격포는 아래와 같다.

 - 60mm : 중대급 지원 화기

 - 81mm : 대대급 지원화기

 - 4.2인치(약 107mm) : 연대급 지원화기


이 중에서 60mm와 81mm는 보병이 들고 뛰어 다니는데, 4.2인치의 경우 차량에 탑재하거나 차량으로 이동을 한다. (현역 시절에 박격포 담당하신 분들은 얼마나 힘든지 아실 것이다. 이건 105mm, 155mm 포병들의 세계가 아니다.) 저렇게만 존재한다면, 정보과장 말대로 4.2인치가 제일 구경이 크다. 


그.런.데. 직사포가 아니고 곡사포 중에서 박격포처럼 고전적이면서 실용적인 무기가 어디 있겠는가. 그러다보니 탄생한 것이 120mm 박격포 되겠다. 그런데 4.2인치도 차량에 실어 다니는데, 120mm는 오죽하겠는가. 그래서 탄생한 것이 바로 아래 차량 되겠다.


로템에서 나온 박격포 차량 


(자동 장전 시스템)

일일이 손으로 넣지 아니하고 기계가 장전을 하니, 기존 4.2인치보다 발사속도도 빠르다. 


자, 이제 그런 의미에서, 저 유머는 조금 수정해야 할 것 같다. "이봐 중대장. 120mm가 가장 크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