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야흐로 "빠른" 시대, LTE도 모자라서 "A"를 붙이고 "황금 주파수"를 찾아서 모두가 올 라잇 한다. 


그런데, 2G폰이 여기에 반기를 들었다. 아래 동영상을 보라.





동영상을 클릭해보면 2G폰인 모토로라 블랙 레이저가 LTE와 A에 얼마나 심히 반항하는지 알 것이다. 오죽하면 "A"bort 라는 메시지를 내 보내겠는가. 




웃자면서.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바야흐로 화상 전화 시대가 왔다. S통신사의 *G와 K통신사의 S*ow가 전국을 휩쓸고 있다. 각종 광고방송에서는 "** 생활 백서 시리즈" "티눈으로 티눈 빼는 어쩔구"와 "생쇼를 하네" "뒤집히네" 등 자극적 문구를 써 가면서 음성전화만 쓰는 사용자들을 자극하고 있다.

아직 문자도 제대로 못 보내는 사람으로서, 저렇게 획기적인 서비스를 보면 그 옛날 "미래 첨단 사회는 이렇게 변해요" 라고 방송에서 보여주었던 "미래세계"가 눈 앞에 열린게 아닌가 하고 감탄을 할 수 밖에 없다. 특히, S통신사의 광고 중에서는 영상 통화 시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보여주어, 바야흐로 화상 통화 영상 통화가 우리 곁에 왔다고 느낄 수 밖에 없다.



(이 그림은 KTF에서 가져옴)

내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방송에서 보던 모습을 실제로 보게 되니까 난감하기도 하고 다소 민망하기도 하여 그 느낌을 적고자 한 것이다.

내 주변에도 화상 통화 아니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는 휴대폰을 가진 사람이 있다. 그렇지만, 그 사람 주위에서는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던 관계로 실제 통화하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다.


때는 바야흐로 점심시간이었고, 나는 맛있는 밥을 아주 많이 쌓아 놓고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옆좌석 말고 내 앞 좌석에 있는 사람이 전화 소리를 듣더니 일어섰다. 팔을 앞으로 뻗더니만 갑자기 말을 하기 시작했다. 그랬다. 저것은 방송에서 "팔이 빠질 정도로" 거시기하라는 바로 그 자세였던 것이다. 아니 머 그 사람이 꼭 그렇게 팔을 뻗었다기보다 셀카할때 자기 얼굴 제대로 보일 수 있게 하는것마냥 팔을 뻗었다는 것이다. 장소는 식당이다. 사람들이 많다. 주변 소리 시끄럽다. 팔을 뻗어서 말을 하기 시작했는데 주변에서 사람들이 밥을 먹고 있다. 아무래도 신경이 쓰인다. 그래서 이 사람은 밥을 먹다가 자리에서 일어나서 사람들이 없는 곳을 찾아 갔다. 가면서 이런 말을 했다. "잠시만, 자리 좀 잡고."


(이 그림은 SKT에서 가져옴)

그랬던 것이다. 방송 광고에서 영상 통화는 오로지 주변에 사람이 없을때, 혹은 "매너 모드"에 한해서만 보여주었던 것이다. 그 외 상황에 대해서는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있던가... 아, * Live에서 살짝 보여주었던게 차를 타고 있을때였구나. 일명 "얼짱 각도". 헌데 그 상황에서도 통화는 하지 않았다. 만약에 남자들 사이에 껴 앉아 있는데 남자친구가 전화가 온다면? 오호, 정말 대략난감 모드가 아닐 수 없다. 그런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대화를 할 수 있을까? 할 말 자체가 줄어들 수도 있으니 자세한 통화는 집에서 할 수도 있을 듯 하다.(아항, 지하철에서는 이럴 수 없으니 아마 지하철 내 통화량은 확실히 줄어들 것 같네.)


(이 화면이 바로 그 문제적 화면의 거시기와 유사하다. 이건 SKT)


한 6년이나 7년 전에 이런 이야기가 있었다. 화상 전화는 절대 안될 것이다. 응가 하고 있을때 전화가 오거나 샤워하고 있을때는 어떻게 하겠는가. 게다가 화장도 안하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아마 광고를 만든 사람들은 조사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들었을 것이다. 그러니 저런 광고를 만들어 냈겠지.

내가 그때 당시에 사진기가 없어서 찍어둘 수 없었다. 무척 안타까웠다. 밥먹는데까지 카메라를 들고 가서 또 통화하는 곳에서 들이밀고 찍을 수는 없지 않겠는가.

그러나, 기술 발전과 생활 적용이 다르다고하여서 기술을 비웃거나 비하시키지는 말자. 영상 통화가 생활 속에 들어가는 와중에 앞서와 같은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으나, 이를테면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과 오랜만에 통화한다거나(전화 요금은?) 긴급한 상황을 설명하기 어려울때나(혹시 손에 들고 있기도 힘들면 어떻게 하나?) 회사에서 회의하거나 샘플을 보낼때(이럴 경우에도 모두 휴대폰이 있어야겠군) 유용하지 않겠는가. 그리고 인간은 상황에 적응을 잘하는 동물이니 한 1년이나 2년이 지난 뒤에는 영상 통화 가능한 휴대폰이 새로운 서비스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믿는다.


(KTF 광고)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