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995'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2.02 외팔이 검객의 오마쥬 - 서극의 칼 The Blade, 1995
  2. 2013.09.10 히트 Heat, 1995

서극의 칼 The Blade, 1995

요약 홍콩 | 액션 | 1995.12.30 | 105분 

감독 서극

출연 조문탁, 웅흔흔, 상니, 혜천사





서극은 나름대로 무협 영화를 새롭게 꾸미고자 했다. 1970년대 전성기를 누린 무협 영화는 1980년대 홍콩 반환이라는 불안한 시대상을 반영하듯 "홍콩 느와르" 시대에 퇴조를 했다. 서극 감독은 "촉산"을 시작으로 환상 무협을 개척했는데, 1980년대 "천녀유혼" 시리즈로 큰 인기를 얻고 1990년대 초 "황비홍"으로 자리를 잡는가 했는데, "외팔이 검객" 시리즈를 리메이크 해서 정점을 이루었다. 



영화는 이 여자의 회상으로 시작한다. "강호". 무협을 읽지 않은 사람이라면 이해를 못하는 단어로, "세상 그 자체"로 볼 수도 있다. 



강호에는 은원이 존재한다. 친구를 잃은 연봉호의 주인은 강호를 떠나 칩거를 하면서 조용히 부엌칼을 만들면서 살고 있다. 이런 면은 "소오강호"와 "동방불패"의 영호충이 은원이 존재하고 복수가 돌고 도는 강호를 떠나고자 하는 바와 닿아 있다.



조용히 살고자 하는 아버지가 있는가 하면 이 속에서도 사건을 만드는 딸이 있어서 영화가 진행이 된다. 딸은 조용히 살고 있는 두 남자의 마음에 불을 지르게 되고 그래서 강호로 나가게 된다.



강호에는 절대 강자가 없다. 아무리 강자여도 세월에는 당할 수 없는 법. 아버지 세대의 복수를 결국 주인공이 하고 만다.



이 영화는 복수를 하려는 주인공이 강해지는 과정을 보는 재미도 있다. 특히 신체적으로 한 팔을 잃어버리는 결점이 생기지만 결국은 극복하고 외팔이 검객으로 거듭나게 되었다. 





포스터가 웃통 벗고 나와서 인상적이었던 영화. 사실, 서극 감독이 이 영화 후속편을 만들지 않을까 기대도 했지만 아직까지 소식이 없는 걸 보면 더 이상 만들 생각은 없나 보다.



조문탁이 이땐 참 멋있었는데.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히트 Heat, 1995
요약 미국 | 범죄, 액션 | 1996.08.10 | 청소년관람불가 | 171분
감독 마이클 만
출연 알 파치노, 로버트 드 니로, 발 킬머, 존 보이트 


좀처럼 같이 자리하기 힘든 배우들로 만든 수작. 감독은 마이클 만으로 "라스트 모히칸", "콜래트럴" 등을 만들었다. "콜래트럴"에 보면 한글 쓰는 사람들이 좀 나오는데, 그래서 이 영화에서도 한글이 좀 나오나보다. 특히 알 파치노가 유흥가 들어갈때 통과하는 상가의 한글 나오는 가게들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마이클 만 감독의 영화는 감독의 색깔이 고스란히 묻어 난다. 홍콩에 서극이 있다면 헐리우드에는 만 감독이 있다고 해야 할까. 뭔가 징한 느낌을 주려는 홍콩 느와르 느낌이 나면서 그걸 헐리우드식으로 표현했다고나 할까.


알 파치노는 형사로, 로버트 드 니로는 악역으로 나오는데, 존 보이트, 발 킬머, 대니 트래조, 애슐리 쥬드, 심지어 나탈리 포트만까지 나온다. 호화배역진이다. 다들 각자 캐릭터에 열심히 몰입하여 연기를 하는데, 상영시간이 거의 3시간 넘는다는 단점을 보완해 줄 것이다. 쫓는 자와 쫓기는 자, 둘의 두뇌싸움을 볼 수 있지만, 생각보다는 그리 치밀하지 않다. 다만, 지금은 곳곳에 cctv가 있는데 그때 당시에는 다소 어설픈 cctv를 볼 수 있고 유명 배우들을 볼 수 있고 LA 풍경을 볼 수 있어서일 것이다. 


이 영화가 인상적인 이유는 도심 총격씬에 있다. 이 영화는 1995년을 전후로 하여 당시 유행했던, "극장형 가정용 오디오/비디오 시스템"과 정말 궁합이 잘 맞았는데,  DVD나 비디오에서 "스테레오 사운드로 녹음된 경우로 특히 총격씬에서 왼쪽에서 총소리가 나고 오른쪽에 유리창 깨지는 느낌을 가장 잘 살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