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오래된 휴대폰을 보면서 바꿀까 말까? 하는 고민을 하던차에 이 휴대폰을 내가 제대로 활용해 본 적이 있을까?라는 의문을 품으면서 오래된 폰이지만 제대로 활용해보고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폰을 바꾸자는 생각을 하게되어서 폰의 부가 기능 카메라 기능을 가지고 활용을 하게 되면서 블로그에도 따로 카테고리를 만들게 되었다.

폰 사진을 찍는 재미도 있고 폰의 성능이 생각보다 괜찮아서 당분간 바꿀 필요가 없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그런 폰이 오늘 좋을 일을 한것이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점심을 먹고 잠시 산책을 하기 위해서 자주 찾아가는 낙성대 공원으로 발걸음을 옮겼다.평소처럼 산책로를 따라서 한 바퀴 돌고 있는데 공원 분수대 앞에서 한 할머니가 안절 부절하면서 주변을 두리번 거리고 계셨다.

무슨일일까?하는 생각을 하면서 옆을 지나가는데 할머니가 나에게 도움을 요청하셨다.그렇게 해서 할머니를 위해서 낙성대 분수대 앞에 핀 맨드라미를 찍어 드렸는데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허리 수술을 하고 6개월만에 처음 밖을 구경 나왔는데 너무 좋아서 기념으로 사진을 담을려고 하는데 몰라서 이렇게 발을 동동구르고 있었는데 학생이 도와줘서 고맙네~" 하시면서 눈물을 흘리시더라.


착한일 하는 김에 더 하자 싶어서 할머니께 분수를 배경으로 사진 찍어 드릴테니 포즈 취해보세요 라고 요청을 하고 할머니와 낙성대 공원 분수를 배경으로하여 사진을 몇 장 더 찍어 드렸다.


할머닌 계속 우시면서 고맙다는 말을 계속 하셨다.나는 매일 오면서 그냥 지나치는 건데, 할머니에겐 그 순간 만큼은 소중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이렇게 할머니를 뒤로하고 산책을 좀 더하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는 보잘 것없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그 보잘 것 없는 것이 더 할나위 없이 소중하고 위대한 것이 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내가 그냥 지나 치던 사물들을 유심히 바라보게 되었다.


주변에 보이지 않던 들꽃들이 눈에 한가득 들어와서 연신 휴대폰의 셔터를 누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평소에 관심을 가지기 않고 무심코 바라봤던 일상이 왠지 이쁘게 보였다고 해야 할까???할머니 덕택으로 일상의 소중함을 알게 되었다.내가 착한일을 한게 아니라 오히려 할머니가 나에게 아주 값진것을 일깨워 주신것 같아서 감사한 마음을 내가 오히려 전해야 할 것 같은 기분 좋은 산책이었다..

이렇게 해서 평소에 지나치던 들꽃과 화단의  꽃들이 왠지 나와 친근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평소와 달리 아름답게 보였다.심지어 걍 지나치던  토끼풀의 꽃도 오늘따라 럭셔리하게 보였다.좋고 나쁨, 귀하고 천한것을 만드는 것은 바로 사람 자신의  생각이다.내가 나의 일상을 소중하게 여기고 나를 아낀다면 다른 사람도 나를 귀하게 여길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반대로 여길 것이다.

하찮은 것일 지라도 내가 어떻게 보는냐에 따라 그 운명이 바뀔 것이니 평소의 자기 자신의 생활에 불만을 품지 말고 소중히 여겨라.오늘은 다시 오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지 않는가...그리고 당신의 오늘을 후회 하지 않을 만큼 즐겨라.그것이 당신이 자기 자신에게 해 줄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일 것이다.

이렇게 사소한 것에 관심을 가지면서 마음의 여유를 찾는다면 우리의 스트레스는 줄어 들 것이고 이로 인해서 우리의 수명은 늘어 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폰의 작은 렌즈로 바라본 세상도 결코 나쁘지 않았다.평소에 오래 됐다고 업신여긴 나의 폰이 오늘따라 소중하게 보이고 좋아 보였다.역시 사람은 간사해 ㅋㅋ)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삼성의 햅틱폰은 베타서비스 모델이다?

삼성에서 야심차게 출시한 햅틱폰이 조만간 사라질 위기에 있다.위기보단 다른 삼성의 휴대폰과 달리 10밀리언셀러로 자리잡지 못하고 차기 모델로 바뀐다는 말이 더 어울릴듯 하다.햅틱폰이 출시된지 몇달이 지났지만 엘지의 뷰티를 따라 잡지 못하고 그동안 쌓아온 자존심을 다시 세우기엔 조금 역부족인것 같다.

많은 광고와 소개로 출시전부터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으나 출시가 되고 난 뒤 소비자들의 반응은 햅틱폰 가격이 무려 79만원대(출시 당시) 이며 뷰티폰의 출시 당시 가격이 73만 7000원에서 현재는 기기변경으로 해도 51만원 정도면 살 수 있는데 햅틱폰은 거의 안드로메다 가격 수준이 아닌가 싶다.

물론 독특한 인터페이스에 풀터치 방식, 지상파DMB까지 넣었다고는 하지만 뷰티폰에 비해 카메라 성능이 많이 떨어지는등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스펙이 있는 햅틱폰인데 이가격은 납득하기 어렵다. 사(社)측은 최고급폰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다라고 하지만 소비자들은 과연 그만한 돈을 지불할 만큼의 프라이드가 생기도록 하는 폰 이라고 이야길 하나 폭발적인 반응은 별로인것 같은 생각이 든다.

이런 시점에서 삼성에서 발표한 가칭 괴물 휴대폰을 출시한다고 하는데 관련 기사를 잠깐 보면

500만화소ㆍ풀터치ㆍ풀브라우징 등 최신트렌드 통합
'로모' 햅틱보다 개선된 UI로 승부 …8월 출시

삼성전자가 500만화소 카메라겸 풀터치 방식 풀브라우징폰을 개발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일 "500만화소 카메라 풀터치폰 `로모'를 개발중이며 오는 8월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제품은 500만 화소 카메라, 풀터치스크린, 햅틱폰과 유사한 최신 사용자인터페이스(UI), 풀브라우징을 위한 WVGA 등 최근의 휴대폰 트렌드 모두 반영함으로써 업계에선 `괴물폰'으로 불리고 있다.

기사 더 보기

라고 이야길 하고 있다.그런데 여기서 잠깐 짜증이 나는 부분은 바로 햅틱폰과 거의 유사한데 조금 성능을 업그레이드 한 것밖에는 없을 듯한데 괴물폰이라고 하니 믿을 수가 있겠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기 출시 제품 로모)

휴대폰의 모든 트렌드를 다 넣었다고 하나 이를 다 사용할 사용자는 없을 것이다.그리고 햅틱폰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한 점은 좋은 평가를 할만하나 옳게 만들지도 못한 폰을 고가에 내 놓은 사측의 판단은 경쟁사측에서 내놓은 폰을 견제하기 위한 임시 방편으로 내놓은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문제점과 소비자의 요구사항을 체크하여 다른 시제품을 만들기 위한 베타제품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보다 좋은 성능으로 많은 사람들을 찾아 가는데는 불만이 없는데 자꾸 제대로 되지 않는 베타 제품들을 시장에 내놓는 짓은 하지 말았으면 한다.잘 사용하는 분들도 계실테고 불만을 가진 분도 계실것이다.이대표는 만족과 불만을 넘어서 그냥 이 햅틱폰이 8월에 출시된 차기 제품의 베타모델로 나왔다는 느낌을 받게 되어서 이 글을 쓰게 되었다.고가의 금액으로 베타모델을 구입하게 된 수입이 시제품을 만드는 비용으로 환원 되어서 다시 고가의 금액으로 시제품이 나오는 것 아닌가 하는 음모론을 상상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지 전자의 뷰티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의 햅틱폰)

이 두가지 제품 분명히 좋은것은 사실인데 아직 가지기에는 금전적인 부담이 있을것 같다.....






신청기간 : 2008.05.15 ~ 05.29
신청수량 : 20개





티스토리에서 활동중인 이대표입니다.체크박스라는 블로그를 가지고있으면 현재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고 다음과 올블로그등 메타사이트에도 노출이 많이 되고 있습니다.기회가 된다면 좀 더 많은 소식을 접하고 다른 분들께 알려 드리고 싶습니다.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