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라진 현대 유니콘스 그리고 사라진 선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유니콘스 팬은 아니다.더구나 현대가 하는 짠물 야구는 더더욱 좋아하지 않는다.그러나 지금 현대 유티콘스가 사라지고 우리히어로즈가 재창단 됐다는 소식에 왠지 예전의 현대가 그리워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 유티콘스가 짠물 야구를 하면서 우승을 몇 차례 했었다.그리고 우수한 선수들이 너무 많아서 질투의 대상이 되기도 했었다.정명원,정민태,김경기,김수경,박재홍,이숭용,박경완등~~ 이름만 대도 와우 하는 감탄사가 나올정도로 유명한 선수들이 많았다.

그래서 일까?왠지 모르게 현대 유니콘스가 지고 나면 기분이 좋았다~악당을 물리친 기분이랄까??자기가 좋아하는 구단이 다른 구단을 이겼을 때의 팬으로서 느끼는 기분은 대단히 좋다.난 경상도 사람이라~삼성 라이온즈를 어렸을적 부터 좋아하고 2002년 이승엽,마해영 선수의 랑데뷰 홈런으로 우승의 할 때의 그 감동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

라이온즈가 유니콘스를 이길때는 왠지 모르게 짜릿하고 기분이 좋았다.왜 그랬을까?바로 유니콘스라는 물리칠 강적이 있었기 때문에 더더욱 짜릿 했을 것이다.그런데 그 유니콘스는 지금 없다.히어로즈 라는 팀이 생겼다.그런데 같이 있던 선수들 모두를 다 계승하지는 못하고 있다.그래서 이제 강력한 강적이 없어져서 왠지 허전하다.야구보는 재미가 한층 더 반감 될 것 같다.

현대 구단의 심각함을 선수들과 감독이 모르고 있진 않았을 것이다.그런데도 서로 믿고 의지하면서 버텼다.자신들이 다시 야구를 할 수 일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말야.하지만 프로의 세계는 냉정했다.돈에 선수의 모든 미래가 좌지우지 되었다.어쩔수 없는 현실인것이다.

프로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기때문에 그럴지도 모르지만 한솥밥을 하루이틀 먹은 것도 아니고 나몰라라 하고 진작에 유니콘스 구단을 이탈한 감독이 미워 보인다.김감독(김재박)은 소위 대장자리에 있으면서 모든 선수들을 통솔하고 관리했을 것이다.그런데 혼자 트윈스로 가버렸다.

자기 살길을 찾는건 자기가 해야 할일이지만 ~왠지 모르게 자기혼자 살겠다고 나간거처럼 보인다.유니콘스의 몰락이 사람의 미래에까지 영향을 주지만 왠지 운동하는 선수들끼리 가지고 있을 의리라는 강력한 유대감이 감독 한 사람 때문에 하찮아 보이는건 유독 나만의 생각일까??

오늘 정민태 선수의 안타까운 기사를 보았다.히어로즈와 계약을 하지 못하고 자유계약 선수로 풀렸다.그리고 정민태 선수가 유니콘스가 끝나면서 자기 야구 인생도 끝이 났다고 했다.아쉬울것이다.자신의 최고의 시절과 힘든시절을 함께 해온 구단 유니콘스가 사라지는 걸 보면서 누구보다 가슴 아파했을 것이다.보고 있는 팬으로서도 가슴이 아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 정민태선수가 저런 기사를 보면서 저렇게 생각하진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혼자 해본다 ~이대표 넌 너무 입이 험해~~ ㅎㅎ  )

국가대표를 뛰면서 활약했고 팀을 위해서 에이스로서 마운드에서 누구보다 파워있는 피칭을 보여준 선순데 마지막이 너무 허망하게 되는 것이 안타깝다.

비단 이렇게 야구를 접었을 선수가 정민태선수 말고도 많이 있다.그러나 반평생을 야구만 하면서 살아온 선수들에게 야구를 하지 못한다는 것은 바로 사형 선고와도 같은 기분일것이다.착찹하고 앞으로 어떻게 하면 살아가나 하는 이런 식의 고민을 많이 할 것이다.아~~ 팬으로서 뭐하도 도와주고 싶은데 그 선수들이 야구장에서 멋지게 운동하는 모습을 보면서 응원하는게 가장 큰 도움이 될텐데....

이제 4월이면 야구시즌이다~~ 직장인들도 퇴근 후 바빠진다~~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알 것이다.야구장에서 느끼는 그 열기는 아우~~ 거의 아드레날린이 걍 흘러 내린다는 기분이다.한 번 응원 열기가 불 붙으면 왠만한 클럽 저리가라다~그리고 너무 열기에 심취한 우리 아저씨들이 광란이 파티를 시작하시기도 한다~~응원단장을 무시하고 시작하는 아저씨들의 파도타기 응원과 각종 라이터들이 불꽃을 피우면서 홈팀이든 어웨이팀이든 승패에 상관없이 즐겁게 응원하고 놀다 올 수 있어서 참 좋다..하~~이젠 서울에서 야구를 봐야한다.각 팀별로 독특한 구장 문화가 있는데 서울은 어떨련지....대구에서 먹었던 통닭과 시원한 캔맥주의 쌉싸름 함을 빨리 느껴보고 싶다.

하루 속히 유니콘스구단의 모든 선수들이 다시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운동을 하며 팬들에게 기쁨을 주었으면 한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현대 야구 구단이 위기에 처해있다.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할 기업이 나타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어떻게 될 것인가?벌써 해를 넘기고 이제 개막전 까진 길어야 3달이 남았다.현대 유니콘스 선수들은 지원도 없이 어떻게 한해를 버틸 운동량을 체울수 있을 것인가?비록 현대가 살아 남더라도 준비 소홀오 올해는 제대로 된 성과를 내지 못할것라 생각한다.거기다 무리하게 성적을 내다 보면 많은 선수들이 부상에 시달려 내년에는 더 좋지 못한 결과를 불러 올지도 모른다.

현대 유니콘스는 90년 후반 명실 상부한 명문 구단이었다.인천과 수원을 연고지로 하면서 4차례의 우승을 거머준 구단인데 현재 왜 해체 위기에 직면해 있는 것일까?우리나라 프로 스포츠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게 프로 야구인데 이를 생각한다면 마땅히 나서서 인수할 기업이 나타나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상황은 현대에게 불리하게 작용될 것이다.

현대 유티콘스가 어떤 구단인지 자세하게 알아보고 이야기를 해보도록 하자.긴 글이지만 재미나게 읽어보자.

more..


너무 긴 글을 읽어 주느라 수고가 많았다.긴글을 읽어준 당신에게 박수를 보낸다.이처럼 화려한 기록과 좋은 성적을 가지고 있는 현대 유니콘스 인데 뭐가 문제라서 인수 구단이 나타나지 않을 것인가?아무래도 몸집이 큰 현대를 인수하는 비용이 첫번째 이유 일것 같고 현대를 인수하는 기업들이 조금이라도 더 이익을 내기 위해서 연고지를 서울로 고집하는 것도 기존 구단들과의 마찰고 힘든것이 아니냐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난 개인적으로 다르게 생각한다.수익의 중심에 서 있는 것은 관중이다.관중은 흥미가 있고 재미가 있어야 야구장으로 온다.그렇게 하나둘씩 많은 관중이 유입되다 보면 저절로 관중 수입이 많아지고 구단의 이미지도 좋아 질 것이다.그러나 현대는 그렇게 인기가 있는 팀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실력은 있었으나 재미 없는 팀,인기 없은 팀으로 생각한다.

실력이 있다고 다 인기가 있는 것은 아니다.90후반부터 만년 꼴찌로 추락한 롯데를 보라.성격이 최하위에 머물러도 관중들의 인기는 어느 구장보다 뜨겁다.그리고 최근에 많이 몰락을 한 기아타이거즈 광주 구장과(전 해태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대구구장은 늘 타구장에 비해 관중이 많으며 일명 골수팬들의 응원으로 유명하다.80년대 야구의 중흥을 이끈 황금시대의 인기를 지금 까지 계속해서 가지고 있어서 그런 점도 있지만 일단 관중들이 좋아한다.재미있어한다.

그런대 현대의 야구는 지키는 야구,이기는 야구를 하는 실리적인 야구라서 관중들에게 긴장감과 생동감을 주지 못한것이 실력이 비해 인기가 많이 없는 구단으로 되버린 것 같다.너무 실력이 뛰어나서 그럴지도 모르겠다.관심이 가고 계속해서 볼 수 있어야 하는데 ~현대가 게임을 하면 이기니 볼 필요 있겠어~차라리 다른 경기를 보자라는 상황이 연출 될 수 있기 때문이다.

P.S::그리고 현재 LG로 사령탑을 옮긴 김감독의 스타일이 남들과 달리 실리를 추구 하는 스타일이라 왠지 모르       게 얍삽해 보인다고 해야하나?뭐 그런 이기기 위한 스타일의 야구라서 개인적으로 싫어한다.일본 야구에       서 볼 수있는 그런 스타일과 비슷한거 같다.

선수들이 야구를 잘하고 실력이 있으면 당연히 연봉을 많이 줘야 하는데 구단에서는 그만큼 벌어야 한다.어떻게 관중 수입으로 ...그런데 관중이 오질 않고 관심을 가져 주지 않는다면??당연히 재정상의 위협이 올 것이고 야구단 자체의 생존이 위협을 받을게 뻔하다.

올해 우승한 SK를 보라.관중과 함께 호흡하고 함께 할려고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다.그 결과 야구 구단과 관중 모두 WIN-WIN 할 수 있는 한 해가 되었다.유별나게 홍보한 것이 제대로 맞아 떨어져서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다른 구단들도 관중과 함께 호흡하는 그런 특별한 만남이나 행사가 없지만 관중들은 알고 있다.경기장에 가면 재미 있고 볼거리가 있다는 것을,그리고 경기중에 팬으로서 함께 느낄 수 있는 긴장감을 맛 볼 수 있을 것이다.


현대가 해태타이거즈(현 기아 타이거즈)나 롯데 자이언츠였다면 그렇게 쉽게 위기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을때 현대처럼 되었을까?각 구단이 속한 연고지에 있는 팬들이 수없이 많은데 이런 잠정적인 수입을 각 기업들과 인수를 원하는 단체에서 그냥 보고 있지 만은 않았을 것이다.

얼마전에 개봉한 우생t순란 영화가 히트를 치고 있다.여자 핸드볼은 세계 최강이라고 손꼽힌다.그러나 국내에서의 인기는 최악이다.그리고 얼마전에 남자 봅슬레이 팀이 세계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였다.실력을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의 인기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그러나 농구,배구,축구는 국내에서 인기가 다른 타 운동에 비해 인기가 높다.그러나 세계적인 수준에는 아직 못 미친다.그나마 야구가 세계 정상권 근처에 있고 나머지 인기 종목들을 엄두도 못내고 있는 실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트레이크 2002라는 글귀가 적힌 임대 봅슬레이를 끌고 동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의
봅슬레이 동메달 팀....연합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생애 최고의 순간 포스터)


이처럼 실력과 인기는 비례하는 것이 아니다.현대의 매각을 둘러싸고 많은 루머들이 난무하는데 그중에서도 어느정도 그럴만한 루머는 KBO의 안일한 대처가 아닐까?신중하지 못하고 계획적이지 못한 행정때문에 현대 유니콘스가 현대 당나귀가 되는 그런 불상사가 없었으면 한다...

P.S::그리고 개인적으로 현대선수들이 노쇠하고 연봉이 비싼 점도 야구단 인수에 걸림돌이 된다고 생각을 해본        다.또 LG는 당분간 여전히 재미 없는 야구를 할 것이라 생각한다.서울 관중이 워낙 많아서 빠지는 관중의        표시는 나지 않겠지만 말야...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