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헬레나 본햄 카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7.27 신데렐라 Cinderella , 2015
  2. 2008.05.06 스위니 토드(2007)

신데렐라 Cinderella , 2015

요약 미국 | 로맨스/멜로 | 2015.03.19 | 전체관람가 | 113분

감독 케네스 브래너

출연 릴리 제임스, 리처드 매든, 케이트 블란쳇, 헬레나 본햄 카터 

홈페이지 www.disney.co.kr/movies/cinderella2015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너무도 유명한 동화라서 수없이 패러디하고 제작을 했다. 하지만 "권선징악의 원조"는 역시 월트 디즈니. 그 디즈니에서 그 옛날의 "신데렐라"를 21세기에 맞게 부활시켰다. (겨울왕국도 그렇고 철 지난 저작권을 좀 더 댕길려는 의도가 아닐까 의심도 든다.)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잔다르크"라고 하면 "아크의 잔"인데 우리는 연결되는 발음을 무시하고서 읽어버린다. 신데렐라도 "엘라"인데 재투성이라는 뜻이겠지. 여튼 위 포스터를 보면 Ella로 나온다. 음. 옆모습은 신데렐라가 이쁜데 왜 앞모습은 사각턱에 전혀 이쁘지 않게 나올까. 아니면 저 위 포스터도 뽀샵인가?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너무도 유명해서 굳이 이야기를 설명할 필요가 없다. 감독은 "케네스 브래너". 배우면서 감독까지 하는데, 과연 케네스 브래너는 ​이 이야기를 어떻게 설정했을까.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사실 이 영화는 계모역할의 케이트 블란쳇이 다 살렸다. 확실히 영화 속에서 기준이 되고 있다. 사족으로 신데렐라의 아버지는 어디서 저런 여자를 계모로 데리고 왔을까. 그리고 저 여자는 도대체 그 전 남편이 누구길래 딸들이 ...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헬레나 본햄 카터께서 나와주셔서 고맙긴 한데, 당췌 "왜?" 라는 건...  의미없나?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애들한테 인형놀이용 캐릭터 팔아먹기 딱 좋은 화면빨이다. 겨울왕국 엘사로 재미를 본 디즈니가 영화 뿐만 아니라 여타 주변 사업도 신경을 써서 만들었다는 걸 보여주는 작품이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스위니 토드: 어느 잔혹한 이발사 이야기 (2007)
감독 : 팀 버튼
출연 : 조니 뎁, 헬레나 본햄 카터, 알란 릭맨, 사챠 바론 코헨, 제인 와이즈너
개봉정보 : 미국 | 스릴러 | 2008.01.17 | 청소년관람불가 (국내), R (제작국가) | 116분
공식사이트 : http://www.sweeneytodd2008.co.kr

해적에서 이발사로. 다시 돌아온 조니 뎁. 게다가 감독은 팀 버튼이고 조연들도 모두 쟁쟁한 배우들이다. 독특한 정신 세계를 가지고 있는 팀 버튼 감독이기에 기존 뮤지컬을 재해석한 이 영화도 매우 독특하다.

실존했던 살인마지만, 영화에서는 "복수"를 덧붙여 나름대로 정당성을 부여하였다. 면도칼은 매우 날카로우니 살짝만 그어도 약한 피부는 금새 뚫릴 것이다.

저 아줌마도 은근히 팀 버튼 영화에 많이 출현했다. 얼마전 "파이트 클럽"을 다시 보았는데, 저 아줌마가 여주인공이었다. 역시 독특한 정신 세계를 가지고 있어서 감독이랑 통한 건가.

복수를 통해서, 스스로도 망가지고 있는 주인공. 복수를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결국 자기 자신이 한 일은 피를 불렀고 그러면서 결국 복수 자체가 의미를 가지지 못했다. 복수를 하고자 했으나, 결국 불특정 다수와 세상을 향해서 면도칼만 휘두른 꼴이 되었으니. 게다가 반항할 수 없는 상태에서 사람을 죽인 것이다. 이 얼마나 치졸한 짓이냐.

이 아저씨가 보랏일 줄은 생각도 못했다. 독특한 발음으로 피렐리 이발사를 열연했다.

조니 뎁이 강렬해서일까, 아니면 팀 버튼의 색깔일까. 또다른 사랑이 있지만, 이 영화에서는 크게 부곽되지 않았다. --- 바탕은 뮤지컬 영화이다. 그러나 유쾌한 영화는 아니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비극을 통한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고프면 불 꺼 놓고 볼만 하다. 연인과는 보지 말지어다.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거운 것이 좋아(2007)  (0) 2008.05.09
스위니 토드(2007)  (0) 2008.05.06
킹덤(2007)  (0) 2008.04.28
미스트(2007)  (0) 2008.04.24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