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전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4.27 족보 있는 부대 소개 15보병사단 승리부대 (4)
  2. 2012.09.14 그때 그날

대한민국의 휴전선 중동부 전선을 담당하고 있는 제15보병사단 승리부대. 

(couplezz.net)

승리부대는 1952년 11월 창설되어 한국전쟁에 참전하여 약 16회의 전투에 참여하였다. "승리부대" 명칭은 이승만 대통령이  동해안 최북단에서 선전한 부대를 방문하여 부여하였단다. 


승리부대는 쌍용군단의 예하부대로, 험준한 중동부 전선을 지키고 있는데, 훈련도 빡세지만 근무환경도 열악하여 족보있는 부대로서 손색이 없다. 행여 배치 받으면 조금은 슬퍼해도 된다. 하지만, 승리부대 나름의 기상과 기개를 자랑스럽게 생각해도 된다. 


철원군, 육군15사단(필승회관) 14년간 목욕탕 무료 개방

전방 지역이지만 주민들과 관계도 돈독하다. 


승리부대 출신 연예인은 의외로 많다. 


먼저 가수 전영록.

백설희별세-전영록-전보람_002.jpg

(전영록씨 가족 - 네모판에서)


군복무중인 장혁과 송승헌 사진

 

장혁

 

송승헌...

(네이트 판)

그리고 한재석. 이 3명은 병역 비리로 입대를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송승헌ㆍ장혁ㆍ한재석씨 이르면 올해 입대(http://www.chosun.com/se/news/200410/200410200032.html)

(오죽하면 승리부대가 연예인들의 귀양처라는 이야기까지 나왔을까.)


그리고 의외의 사실은, 개그맨 김준현도 승리부대. 그것도 수색중대 소속이었다. 

undefined

(민트)

(스타칼럼)


승리부대 전우회

 - http://cafe.daum.net/tmdflqneowjsdn

 - http://cafe.daum.net/15X38R39R50R

 - 승리부대 수색대대 전우회 http://cafe.daum.net/15XRCN


승리상회http://15sadan.7-star.net



보금성/아카데미과학 K2 자동소총완구 - 완성품(에어건-단발) 
판매가격:30,500원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그때 그날

최용호, 김병륜 공저, 삼우사

원래 국방일보에 연재하던 내용을 책으로 엮었다. 각종 전쟁 관련 서적을 집필한 저자의 블로그를 보다가 이 책을 추천하길래 찾아서 읽어보았다. 추천 블로거의 글은 한국전쟁에 대해서 치우침 없이 서술을 했다고 했다. 과연 그러했다.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아니하고 또 전쟁 기간 있었던 각종 의문과 판단 착오에 대해서 과감하게 적었다.

예를 들어 "전시작전권 이전"이다. 현재 시중에 잘못 돌고 있는 것은 1951년 경 현리 전투에서 유재흥 3군단장이 3군단을 괴멸시켰고 그래서 미군이 지휘권을 가져갔다는 것이다. 이 책에서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저 내용은 잘못된 것이다. 첫째로, 전시를 포함한 모든 작전권은 이미 1950년 7월에 이승만 대통령이 맥아더 원수에게 부여했다. 다만 맥아더 원수는 한국의 위신을 생각하여 유엔군 사령관이 지휘하는 개념으로 잡았고 형식적으로는 유엔군 사령관이 한국의 육군본부를 통해서 지시를 내렸다. 현리 전투 이후 육군본부를 통하지 아니하고 직접 부대에 명령을 하달하게 된 것이다. 둘째로, 현리 전투의 패배 원인은 유재흥 장군에게 있지 않다. 이 책에서는 직간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는데, 한국전쟁 관련 다른 책에서 보면 10군단장인 알몬드 소장의 실책을 강하게 비판하였다. 알몬드 소장은 이뿐 아니라 그 이전의 장진호 전투도 작전상 실수를 저질렀는데, 맥아더 원수의 총애인지 꾸준히 살아 남았다. 현리 전투에서 오마치 고개의 비극은 유재흥 군단장 책임이 아니다. 이 책에서 언급한 내용들은 참전국 모두의 입장을 파악한 후에 기술하였기 때문에 그 어느 책보다 식견이 높았다. 

물론, 한국군 위주로 기술을 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게다가 공군과 해군의 활약상은 다 기술하지 못했다. 신문 연재 상의 한계일 수도 있겠지만 좀 더 보강하여 더 두텁게 책을 낸다면 역작이 될 것 같다. 게다가 이런 좋은 책을 사람들이 많이 읽지 않았다는 것에 놀라울 뿐이다. 국방일보에 연재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그림이나 사진이 부족해서 그럴 수도 있겠다. 

사족으로, 한국전쟁이 남침이냐 북침이냐 따지는 무의미한 논쟁이 있다. 먼저 남에서 북으로 침공을 한 북침이라고 가정을 하자. 그랬다면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몇 가지가 있다. 남쪽에서 북쪽으로 침공을 했다면 어찌하여 침공 전에 군 간부들이 휴가를 갔으며 초반에 어찌하여 밀렸던 말인가. 전투 준비를 한 상태에서 북침을 하고 또 그만큼 준비를 했으면 북쪽으로 어느 정도 밀고 올라갔어야 했다. 이제 북에서 남으로 침공한 남침이라고 가정을 하자. 북측에서는 분명히 사전에 준비를 했고 그랬기에 개전 3일 만에 서울까지 점령했다. 이보다 더 명백한 증거가 어디 있겠는가. 혹자는 "남쪽의 북침 유도설"을 주장하고 있다. 남쪽에서 지속적으로 국지 도발을 하여 북쪽을 자극했다는 설인데, 이 역시도 설득력이 없다.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임스 카메론 더 퓨처리스트  (0) 2012.09.14
그때 그날  (0) 2012.09.14
조선국왕 vs 중국황제  (0) 2012.09.14
아집과 실패의 전쟁사  (0) 2012.09.14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