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만년필 이야기 하나 : 만년필을 처음 쓰다


만년필은 깃대펜을 자꾸만 잉크 병에 넣어야만 쓰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서 1884년에 워터맨이 발명했다. 한자로는 "萬年筆"이니 "만 년"을 쓸 수 있는 필기 도구라는 뜻이고 영어로는 "Fountain Pen"이니 샘처럼 계속 솟는다는 뜻이다. 만년필 이후로 샤프펜슬도 나왔고 볼펜도 나왔지만 글 쓸때 그 감촉과 이른바 "손맛" 때문에 21세기인 지금도 사람들이 여전히 많이 쓴다.

1980년대 어느 해 나는 만년필을 처음 썼다. 아마도 중학교 2학년 정도였을 것이다. 아버지가 만년필을 선물해 주셨는데, 어린 나이에 무엇을 알겠는가. 사실 몇 달 쓰다가 떨어뜨려서 펜촉이 구부러져 얼마 쓰지를 못했다. 그런데, 지금 와서 안 건데 우리 집안에 아버지 형제 대의 유일한 고졸 출신자인 고모가 만년필을 썼다는 것이다. 하긴, 그때 당시로 울 할아버지 밑으로 최고 학벌 소유자였던 고모였고 또 당시에는 연필 아니면 만년필이었으니 자주 사서 써야 하는 연필보다는 만년필이 쓰기가 훨씬 편했을 것이다. 그러니 아버지가 내게 만년필을 선물해 주신 것도 그때 당시에 큰 예외는 아니었을 것이다.

한번 떨어져 구부러진 펜은 다시 쓸 수 없다. 그때 상처입는 만년필은 결국 책장에 얹혀 있다가 언젠가 청소하는 날 쓰레기가 되었다. 그 후로도 누군가가 한번 더 선물을 해 주었다. 하지만, 잉크 관리가 생각보다 힘들었던 관계로 결국 대학 갈때까지 만년필의 참맛을 알고 쓰지는 못하고 곁다리로 잠시 썼었다.

10대 때는 만년필을 처음 썼다는 뜻 이외에는 없다. 잉크를 채울때 잘못하면 손에 다 묻는다. 씻어도 단박에 지지 않는다. 비누로 뽀득뽀득 씻어야만 잉크를 지우는데 그나마도 손톱 아래에는 때가 낀 것처럼 남아 있다. 그리고 나는 지금도 그러하지만 그때도 글씨가 아직 정착을 못했기 때문에 만년필로 글을 써도 괴발새발 골목길 담벼락에 어린애 오줌 갈긴 듯 했다. 그러니 가뜩이나 안 좋은데 만년필보다는 샤프펜슬이나 연필로 충분히 의사표시를 할 수 있었다.

그런데, 그다지 편해 보이지도 않았던 만년필이 왜 오래도록 내 곁에 있는 걸까.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안녕하세요~어제 휴일하루 쉬고 오늘부터 부지런히
checkbox를 돌아다녀 볼려구합니다.오전에 좋은 정보들을
잔뜩 올릴려고 했는데 그만~~새로 설정하는과정 중에 문제
가 생겨서 이렇게 늦게 올리게 되었습니다.늦은 만큼 알찬
정보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번 시간에 말씀드린데로 이번 시간에는 필기구 카테고리
를 알아 볼려구 합니다. 필기구하면 뭐가 제일 먼저 떠오
르세요? 바로 연필이겠죠 ㅋㅋ 대부분의 사람들이 연필
글을 배우기 시작하기 때문에 오래 동안필기구 하면 바로
연필이라는 공식이 생겨난거 갑습니다.
이처럼 "필기구 하면 연필" 이렇게 떠올리듯이 ~쇼핑몰이라
고물으면 "checkbox "라고 떠올릴 정도로 모든 사람들에게
친숙해졌으면 하는게 제 바램입니다.그렇게 되기 위해서
이렇게checkbox의 모든 걸 알려 드릴려고 그래요~~차근차근
읽어보시면서 관심있으신 품목이 있으면 좀 check 하셔서
둘러보십시요.우선 필기구 카테고리를 둘어 봤는데 오우~~라
는감탄사가 저절로 나오더군요.무었때문에 이렇게 놀랬을까요?
바로 예전에 한창 인기 있었고 지금도 인기 있고 써 본 사람들
은그 기능성을 인정하는 품목들이 많이 올라와 있었습니다.
볼펜/만년필 카테고리 안에서는 아래와 같은 눈에 익숙한 품목
들이있었습니다.


                                 (아래 글 순서와 제품의 순서에 차이가 있습니다.)

                         저기 보이시죠~~Hi-Tec 라고 써져있는 0.3mm 펜의 지존 바로
PILOT 의 하이테크 펜 되겠습니다.저 제품이 처음 나왔을때가
아마도 제가중학교 다니던 때인것 같습니다. 그 당시 이 펜하
나 정도 필통에 없는 애들이 없을 정도였으니 대단한 인기와
그 성능을 제대로 인정받았던 제품이죠~중학교때 한 자루 
1300원이라는 거금을 주고 구입을할 정도였으니 실로 그 인기가
하늘을 찌를 정도였습니다. 저도 몇 자루 들고 있었죠ㅋㅋ
(현재 가격은10년 가격과 비교하면 약 300~400원정도 밖에
차이가 나질 않습니다.)

그리고 보이는 것이 포인트 펜과 니들 펜인데 둘 다 필기 할
때는 깔끔하게 써져서 정말 좋습니다.유성펜이기에 볼펜을 쓰면
나오는 일명 볼 펜똥 때문에 얼룩이 지는 현상을 막을 수 있습
니다.그런데 펜이라서 쓰다가 틀리면 어떻게 하지 하는 생각은
안하시죠~당연히 수정테이프와 수정액이 있기 때문이죠.
연필가는데는 지우개,펜가는데는 수정액(일명 화이트),
바늘가는데는 실..이 같은 간단한 공식이 성립되죠~그러니
틀리면 어떻하지 하는 고민은 우주 저 멀리 날려버리세요~

니들펜 다음으로 나와있는 슈퍼그립 볼펜을 지금 쓰고 있는데
상당히부드럽고 잘 써지네요.노트에 필기하는 맛을 준다고 할까
생각하는데로잘 써지고 손에 잡히는 감도 좋아서 지금쓰고 있는
볼펜을 다쓰고 나면 또 하나 같은걸로 살까합니다.문화캠퍼스
볼펜도 보이는 군요~이 볼펜으로 여러가지 만들 수 있었습니다.
거짓말 탐지기,딱총. 만능 칼. 표창 등 다양하게 개조되고 사용되
었습니다.아마도 가격이 저렴해서 그렇게 많이 개조가 됐다고 생각
합니다.필기구로서의 생명을 다하게 되는 개조작업에 비싼 제품
을 쓴다면 상당히 아깝겠죠~~ㅎㅎ이 펜을 2~3개정도를 테이프로
묶어서 쓰던 기억도 납니다. 나름대로 센스있는 아이템이었지만
지금은 그 기능과 모양까지 생각한 4색펜이 떡하고 나왔네요~~

저의 강력 추천 제품이라면 BIC 의 라운드 볼펜되겠습니다.
이 볼펜은 필기감이 무척이나 부드럽고 깔끔해서 정말 좋습니다.
붓으로 글씨를 쓴다는 느낌이 전해져 옵니다.이 제품은 청결
을 중요시 하는 반도체,LCD만드는 현장에서 쓰고 있습니다.
볼펜똥도 안 생기고 정전기도 잘 안생긴다고 하더군요~예전에
아르바이트를할 때 CR이라 불리는 클린룸(먼지가 없는 공장라인
이라고 생각하시면 이해가 빠를 듯 하네요)에 들어가 보았는데
이 BIC볼펜을 다들 쓰고 있더라구요~중요한 공정에 쓰일만큼
신뢰성을 인정 받았다는 이야기겠죠~~~?

마지막으로 파카 만년필과 볼펜을 보도록 하겠습니다.어디서
많이 본 듯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예전에 어렸을때 잘사는
집 애들이 선물로 받았다고 보여주는 바로 그 제품~~파카소속의
볼펜과 만년필
되겠습니다.세월이 많이 흘렀어도 많은 사랑을 받기에
변화된 모습없이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제품들입니다.
저도 이제 사회생활을 한 지 얼마 안되는 사람으로서 만년필
하나 정도 가지고 있으면서 제 이름을 자랑스럽게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왠지 모를 무게감을 남자에게 선사하는 것 갑습니다.
잉크 리필제품도 같이팔고 있으니 잉크랑 각 제품에 맞는 카트리지
를 못 구해서 쓰지 않으셨던분들께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죠.
손쉽고 빠르게 원하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으니까요. 어디서
이런 편리함이 가능하죠??

바로 checkbox 되겠습니다.둘러보시구 필요한 물건이 있다면
구입하시구요
궁금한 점이나 요구사항이 있으시면 checkbox
수다방에 남겨 놓으시면 운영자님들이 바로 답변해주시구 해결
 해
드릴겁니다.저두 취업한 친구들한테 만년필 몇 자루 사서
 선물로 줘야겠어요~나중에 높은 자리 승진해서 자기 이름을
 쓸 때 절 기억하게 만들려구요
ㅎㅎ .이렇게 해서 오늘의 일정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읽어봐 주셔서 감사하구요 다들 즐거운
 월요일 시작하세요.그럼 내일 또 뵙겠습니다.

checkbox 화이팅~~



신고

'칠성상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eckbox 여행 네번째 날~(전문사무용품)  (0) 2007.10.09
checkbox 여행 그 세번째 날~(필기구)  (0) 2007.10.08
checkbox 여행 두번째 날  (0) 2007.10.06
checkbox 여행 첫날  (0) 2007.10.05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