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터스텔라 Interstellar , 2014
요약 미국 | SF | 2014.11.06 | 12세이상관람가 | 169분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출연 매튜 매커너히, 앤 해서웨이, 마이클 케인, 제시카 차스테인 



홈페이지 www.interstellar.co.kr


"메멘토 모리"부터 시작하여 문제적 작품만 만들어 오던 놀란 감독이 더욱 문제적 작품을 하나 던졌다. 2014년 "그래비티"가 최고일 줄 알았는데, 놀란 감독의 이 영화라면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 듯 하다.





"배트맨 다크나이트 라이즈", "인셉션" 등 관객이 미리 공부하고 영화를 보게끔 만드는 감독이 이 영화도 사전 학습이 필요하다.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저 책을 읽었다. 20세기 이후 우주를 개척한 미국과 구 소련의 이야기를 적어 놓았는데, 저자가 하필이면 로켓 기술의 발상지 독일 출신이다. 그런데 저 책은 독특하게도 성간(Interstellar) 탐사에 대한 내용도 충실히 실었다. 그렇기에 저 책을 읽고 나면 지구에서 출발하여 목성을 지나 토성의 "웜홀"까지 가는 과정을 끄덕이며 이해할 수 있다.





지구가 40억 년이 넘었다. 지표면에 사는 생물들이 무슨 짓을 하더라도 금방 망할 리는 없다. 하지만 망해야 한다. 그래야 영화가 된다. 지구가 수명을 다했단다. 황사가 수시로 일어나고 식량난에 각 국가들이 군대도 버리고 먹고 사는 궁리만 하면서 지내고 있다. 이 와중에 한때 우주 비행사를 꿈꿨던 남자가 옥수수 농사를 지으면서 아들 딸과 함께 무의미한 삶을 살고 있다. 그런데 뭔가 중력에 의해 암시를 받고 이 정보를 바탕으로 지도를 바탕으로 어떤 지역을 방문하게 되면서 모험에 빠진다.





지구에 사람이 살 수 없으니 그 대안으로 어딘가를 가야 하는데, 웜홀을 통해 타 은하로 이동이 가능하는 걸 발견하고서 새로운 세계를 찾아 나선다.





헌데, 단순히 "탐험" 영화였다면 이 영화는 다른 사람이 감독했을 것이다. 이 영화의 감독은 "크리스토퍼 놀란"이다. 이미 "인셉션"에서도 관객이 생각할 바를 마구마구 남겨 놓았던 감독이 아니던가. 말을 하고 싶어 입이 근질근질하지만 보고 나면 많은 걸 생각하게 한다.


이 영화가 단점이 없는 건 아니다. 바로 위 그림에서 보듯이 "황사"가 그렇게 덥쳤는데도 옥수수밭과 그 옆 풀밭에 먼지가 없다. 그리고 이곳저곳에도 편집상 끊어지는 부분들이 있었다. 그런거 굳이 신경 안 쓸 정도로 영화가 재미있으니 3시간 가까이 보지않을까 싶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2008)

영화 정보 : 액션, 범죄, 드라마, 미스터리, 스릴러 | 미국 | 152 분 | 개봉 2008.08.06 
감독 : 크리스토퍼 놀란 
출연 : 크리스찬 베일(브루스 웨인 / 배트맨), 히스 레저(조커), 아론 에크하트(하비 던트 / 투 페이스)
등급 : 국내 15세 관람가    해외 PG-13  
공식 사이트 : http://www.darkknightmovie.co.kr/,                http://wwws.kr.warnerbros.com/thedarkknight/, http://blog.naver.com/joker0807

이 영화 개봉 전에 호주 출신 헐리우드 배우 히스레저의 급작스런 약물 중독 사망으로 많은 관심을 끌었다.역대 배트맨시리즈중 가장 리얼하고 완벽한 조커의 연기를 보여준 그의 죽음은 전세계의 팬들에게 충격이었다.영화의 줄거리는 안봐도 알 수 있을 정도로 선과 악의 대결이다.하지만 그걸 제외한 많은 외적인 부분과 영화의 설정에 관심을 두고 살펴 본다면 이 영화 정말이지 볼만하다 .

사소한것 같지만 작은 동작 하나하나에 생명력을 불어 넣어준 히스 레저의 명연기는 정말 최고였다.짧은 순간이지만 혀를 놀리는 동작이라던지 눈을 깜빡거리는 동작들은 그가 얼마나 많이 조커란 캐릭터에 대해서 연구를 하고 또 이 캐릭터를 자신의 모습으로 만들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가 알 수 있게 해준다.

이에 반해 배트맨의 예전의 매력을 많이 상실한 모습이었다.배트맨뿐만 아니라 수많은 영웅 캐릭터들이 몰려 오고 있는 시점에서 예전의 배트맨의 모습과 보여준 액션 연기는 초라하게 느껴졌다.별로 큰 동작이 없는 액션 연기로 일관한 이번 DarkNight에서의 배트맨은 조금 아쉬움으로 만는다.그리고 별다르게 발전한게 없을 정도의 배트맨의 무기들...우리가 아미 다른 영웅들의 무기들을 수차례 봐와서 그런지 별로 놀라는 기색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실제 현실에서 계속해서 활약을 펼쳐야 하는 배트맨에게 이런 액션신까지 바란다면 무리가 있지 않을까?일만 처리 잘하면 되는거지 액션연기까지 화려할 필요가 없지 않겠는가?ㅋㅋ

2시간 10분의 런닝타임이 지루하지 않을 정도의 관객 몰입과 구성은 칭찬 해주고 싶다.이렇게 좋은 작품들이 계속해서 후속편으로 나왔기에 앞으로의 다른 작품들에 대해서도 많은 기대를 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해본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