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진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8.27 장수상회 Salut D’Amour , 2014
  2. 2014.08.01 명량  2014 (2)

장수상회 Salut D’Amour , 2014 제작

요약 한국 | 가족 | 2015.04.09 개봉 | 12세이상관람가 | 112분
감독 강제규
출연 박근형, 윤여정, 조진웅, 한지민
홈페이지 jangsumart.co.kr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강제규 감독이 이 영화를 만들 줄은 몰랐다. 이 영화는 뻔한 노년기 사랑 이야기를 광고해서 볼까말까 망설였다. 그런데 감독이 강제규였다니. 그 옛날 투캅스와 은행나무 침대는 어디로 갔단 말인가.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각설하고, 이 영화는 분류가 "가족"이다. 의미심장하다. 게다가 제목이 "장수상회"다. 이 역시도 던져 주는 바가 매우 깊다. 박근형씨가 월남전 참전 용사 출신이면서 고집 불통이라는 설정 때문에 이 영화가 무슨 장수만세류 영화가 아닐까 생각했는데, 이 정도 수준이라면 TV드라마가 아니라 영화로 나와도 당연하다.

?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주연과 조연이 적절이 어우러진 영화. 물론 중간에 무리수가 있었지만 충분히 인정해 줄 수 있었다. 게다가 이제는 개그계보다 영화계쪽에서 새로운 길을 모색하시는 임하룡씨도 열연을 펼쳤다. 아마도 이 분이 "복선" 아니었을까.


마케팅 담당하신 분들이 이 영화 반전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겠다. 발설하자니 재미가 반감이 될 것 같고 안 하자니 딱히 영화에서 말할게 없고. 그래서 아마 타협을 본게 아닐까. 제목도 잘 정했고 영화도 잘 만들었고.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명량  2014 
요약 한국 | 액션, 드라마 | 2014.07.30 | 15세이상관람가 | 128분
감독 김한민
출연 최민식, 류승룡, 조진웅, 김명곤 
홈페이지 www.12vs330.co.kr






누구나 알고 있지만 또 잘 모르는 어려운 소재를 영화로 만들었다. 언제부터인가 "영웅"을 넘어 "성웅"화가 되었던 이순신 장군. 임진란 이후 그나마 여유롭게 적을 막다가 정유년에 모함 받아 백의종군하고 애써 만든 함대와 부하를 칠전량에서 다 잃어버린 후 서애 유성룡이 간절히 요청하여 다시 수군통제사로 임명되었다. (전라 좌수사에 천거한 사람이 또한 서애 유성룡이다. 임진년 조일전쟁에서 수많은 영웅이 있었지만 서애가 없었다면 조선은 없었을 것이다. 2차 세계대전 중에 미국에 마셜 국무장관이 있었다면 임진란 중 조선에서는 서애가 있었다고 하겠다.)  열악한 상황이다. 판옥선은 겨우 12척이었다. 그나마 간신히 1척을 더 찾아 13척이 되었다. 임금과 권율 도원수는 육군으로 합류하라는데, 남해에서 서해로 왜군이 들이닥치는 순간 수륙병진이 시작될 것이다. 백척간두란 바로 이런 상황인가. 





전반부는 이순신 장군의 고뇌를 그렸다고 했는데, 내가 못 느낀 것인가. 솔직히 보이질 않았다. 백척간두의 상황도 "진짜로 급하다" 느낌이 없었다. 133척이니 300척이니 말들 많은데, 이런 상황이면 정말 얼어버릴 것이다. 그리고 그 고뇌를 극복하고 해전에 임하는 상황이 나와야 하는데, 영화의 시점이 좀 불분명했다. 아예 이순신 장군 입장으로 들어가거나 아니면 아들 입장이거나 그것도 아니면 종군하고 있는 장교나 병사 입장이 더 낫지 않을까. 그 무엇도 아니다. 아들 이휘가 회상을 하는데 그게 또 뜬금없어 보인다. 





이 영화에 일본인 배우가 있다는게 놀라웠다. "준사" 역할을 한 이 배우는 자막 올라갈때나 그 이름을 알 수 있었다. 사서에 의하면 명량해전에서 구루지마는 기함이 부서져 바다에 떠다니는 시체 신세가 되었고 이를 "준사"가 확인하여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단다. 그런데 찾아 보니, 이 배우는 "최종병기 활"에도 나왔었단다. 





전반적으로 영화는 잘 만들었다. 대작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하지만 빼어난 작품은 아니다. 처음과 끝, 그 연결이 뭔가 좀 많이 떨떠름하다. 감독이 찍고 난 후 편집을 할때 시간에 쫓겼거나 아니면 찍고 났더니 이상하여 빼 버린 장면들이 많은 듯 하다. "범죄와의 전쟁"에서 뭔가 아쉬움을 남긴 윤종빈 감독이 "군도"에서도 비슷한 실책을 저지른 것처럼, 김한빈 감독이 "최종병기 활"에서 액션 위주 이야기를 펼쳤더라면 이 영화가 좀 더 편했을텐데, 역사 속 이야기를 그대로 재현하려니 가장 문제가 되는 12척(혹은 13척) 대 133척 (혹은 300척) 전투를 제대로 그리지 못했다. 길목을 막았던 조선 수군이 마지막에는 "충파" 전술로 "구선" 분위기를 내려 한 것은 지나치게 오버가 아닐까. 그래봤자 12척으로 깰 수 있는 배가 몇 척이나 될까. (물론 숫자가 많다고 이기는게 아니다. 알렉산더가 다리우스대왕을 깰때도 명량의 전법과 비슷하게 진행을 했다.) 조선 수군은 기본적으로 포함인데, 이 영화에서는 지나치게 "카리브해의 해적선"들처럼 묘사를 했다. 


개인적으로 한 가지 더 불만은 "거북선과 판옥선의 재현"이다. 이 영화처럼 구선(거북선)이 돌격용이 될려면 선수에 "용머리"를 두는 방식이어서는 어렵다. 게다가 전투 중에는 전부 노를 저어서 속도를 내는데, 동력이 그렇게 약해서 충돌해서 격파할 수 있을까 의문이다. (아, 영화에서 나오는 판옥선들은 "마치 배 속에 엔진이 들어 있는" 듯 하게 빠르게 달리더라. 돛을 단다 해도 그렇게 빠를까 싶은데 말이다.) 그래서 임진란 당시 구선은 판옥선이지만 선수의 물속에 충돌했을때 부술 수 있는 장치가 달려 있다는 설이 있다. 아무리 일본 수군의 배가 부실하다 해도 어차피 서로 나무로 만든 건데 충돌로 배를 두동강 낼 요인은 없지 않을까. 그리스 로마 시대에 갤리선을 보면 선수의 물에 잠긴 부분이 충돌시 상대방 배를 뽀개는 부분인데 그게 빠진 건 아닐까. 판옥선도 상갑판과 내부 묘사가 좀 안타깝다. 조선 수군이 포를 쏜다고 치면 노젓는 사람과 포쏘는 사람을 같이 두기 힘들지 않을까. 





지나치게 "늘어지는 맛"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재미는 있다. 


명량(출처 : http://www.dragon5.com/news/news2004101901.htm)


이때 잠깐. 명량해전 당시 경상우수사 배설은 임진년 당시 합천군수였으나 역시 "도망"을 하였고 경상우수사였던 원균이 유배를 당하자 우수사에 임명되었으며 이후 원균 휘하에서 칠전량 전투를 거쳤으나 역시 또 "도망"을 하였다. 하지만 이때 무려 "12척" 전선과 병력을 빼돌려 후일 이순신 장군이 재기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명량해전 전에 도망을 쳐 그 이듬해 잡혀서 처형당했단다. 영화에서는 나룻배를 타고 도망가다가 안위의 화살에 맞는 것으로 나오는데 생사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보캅 RoboCop , 1987  (0) 2014.08.05
명량  2014  (2) 2014.08.01
더 웹툰: 예고살인 Killer Toon , 2013  (2) 2014.07.31
이스케이프 플랜 Escape Plan , 2013  (0) 2014.07.30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