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석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8.10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2014
  2. 2008.04.17 두 얼굴의 여친(2007)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2014 
요약 한국 | 어드벤처 | 2014.08.06 | 12세이상관람가 | 130분
감독 이석훈
출연 김남길, 손예진, 유해진, 이경영 
홈페이지 haejuk2014.kr






12세 관람 가 영화. 그런데 이 영화는 어른이 봐야 더 재미있다. 그리고 영화는 이래야 한다. 정말 이래야 한다.





고려 말에는 "해적(수적)"이 판을 쳤다. 대다수가 "해적"이 "왜구"라고 생각한다. 물론 일부는 일본에서도 왔는데 그 실체가 일본이 아니라는 연구가 나왔다. (어쩌면 역사를 잘못 배우고 있는 우리만 그렇게 알고 있었을 것이다.) 해적은 동해를 따라 내려온 여진족과 고려 유민들, 원나라 말기의 집단들 그리고 일본의 섬 지역 사람들이 "개별적"으로 활동했다는 설이 있다. 이 영화는 폭정에 고향을 등진 고려 유민들이 수적이 되어 연근해 뿐만 아니라 대양까지 진출하고 있다는 설을 따르고 있다. 그래서 여월인 손예진이 월남까지 갔다왔다고 하는 근거가 된다. 다시 말해서 고려 수적 아니 해적들은 고려 뿐만 아니라 원 말기의 중국 해안과 월남까지 진출했다는 것이다. 그래야 개성 앞바다 벽란도에 회회상인까지 오고 또 대단주인 소마의 규모를 이해할 수 있다. (물론 이들이 자기네들 소굴을 가지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면 금상첨화였을 것이다. 하지만 "보름" 시간 동안 옥새를 찾으라는 설정으로 "자기 구역"까지 왔다갔다 하는 모습을 보이기는 힘들지 않았을까 싶다.)





거기다 고려말 조선초의 혼란기에 "있을 법한" 일을 양념으로 넣었다. 그런데 감독은 (아니 시나리오 작가는) 있을 법한 이야기를 껴 넣으면서 자신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를테면 위화도 회군을 하는 이성계에게 장사정인 김남길을 통해서 "아니 전쟁에 무슨 예의냐?"라고 던졌다. 말이 좋아 역성혁명이지 결국은 반역이 아니던가. 자기 욕심을 채우기 위해서 군사 쿠데타를 일으키는 주제에 무어 거창하게 4가지 이유를 댔단 말인가. 이 목소리는 영화 중간중간에 나타나며 마지막으로 장사정이 이성계에게 충고를 하는 식으로 끝을 맺고 있다. 관객이 이 부분을 눈치채지 못했다면 웃어도 웃는게 아닐 것이다.





무엇보다 이 영화는 김남길과 손예진을 보는 재미 외에도 조연들을 보는 재미가 있다. 다른 사람들 연기도 훌륭했지만 유해진 연기도 압권이었다. 하지만 안타까운 점들도 많았다. 무엇보다 영화 초반부 사극 대사에 익숙하지 않은 배우들이 발성 자체가 매우 어색했다. 그리고 연기 경력이 많은 이경영도 대사가 너무 급했고 소마로서의 위치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김태우는 열연했지만, 사극에 맞지 않는 대사가 너무 부담스러웠다. 중견 연기자들이 매우 자연스레 마치 애드립인것처럼 툭툭 치는 대사들이 매우 좋았는데 애초부터 사극 대사를 하지 않고 현대물인데 사극을 소재로 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 





그리고 고래가 쌩뚱맞기는 하지만 "해녀" 이야기까지 연결한다면 그리 어색해 보이진 않는다. 





감독이 한국판 "캐리비안 해적"을 꿈꿨다는데 사실 나는 적극 공감하고프다. 대륙 간 항해 시대 낭만스런 해적들을 발굴해 낸게 조니 뎁의 "캐러비안 해적"인데, 그보다 전에 인도양에서 동해에 이르기까지 활약했던 해적들이 있었지 않은가. 그런 면에서 액션이 조금 부족한 면이 있지만 화포를 동원했던 최무선의 고려 수군과 아울러 이러한 해적이 있지 않았을까. 계속 발굴한다면 더 재미난 이야기가 많을 듯 하다. 왜 조선이 고려와 다르게 쇄국하면서 또 바다를 버렸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가. 이 영화를 보면 왜 조선이 "벽란도"를 버렸는지 이해가 간다. 


수출을 통해서 고려와 조선 차이도 보여주고 흥행도 시키면 좋을 듯 하다. 





뜬금없는 설리. 그래도 귀여웠다. 





사족이지만, 이 영화 시나리오는 "명량"보다 훨씬 낫다. 캐릭터를 살린 이야기 구조와 복선과 개연성을 잘 살린 가상 시대극으로서, 이 영화는 정말 재미있다. 감독이 정말 재미지게 만들었다. 그리고 또 사족이지만 금불상이 너무 가볍다. 금으로 만든 물건이 그 정도 크기면 대략 4~5킬로 정도 되지 않을까?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랜맨 The Plan Man , 2013  (2) 2014.08.11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2014  (0) 2014.08.10
로보캅 RoboCop , 2014  (0) 2014.08.06
로보캅 RoboCop , 1987  (0) 2014.08.05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두 얼굴의 여친 (2007)

감독 : 이석훈
출연 : 봉태규, 정려원, 이혜은, 신은정, 김정국
개봉정보 : 한국 | 코미디, 로맨스 | 2007.09.12 | 15세이상관람가 (국내) | 117분
공식사이트 : http://www.2face.co.kr

개그맨 김성호씨가 "다중이"를 한 적이 있는데, 이 영화 역시 다중 인격을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여타 포스터 중에서 제목과 내용을 고려했을때 위 포스터가 가장 잘 어울린다.



이 영화는 봉태규와 정려원 투톱이다. 설정상 소심한 복학생인 봉태규는 집안 사정도 여의치 않아서 빌붙어먹으며 살고 있는 처지이다.


그러던 어느날 여자를 만났는데, 어찌어찌 사귀게 되었고 알고 봤더니 다중 인격 소유자여서 어찌할 바를 모르게 되었다.


"바람난 가족"에서 문소리를 임신시키는 고등학생으로 나온 그 열혈 청소년이 어느새 청년이 되어 영화와 CF를 오가고 있다. 능청스런 연기는 실제 봉태규의 삶이 아닐까 짐작할 정도이다. 개성이 있고 캐릭터가 있어서 나름대로 한 분야를 장악할 인재인데, 다만 외모와 연기 특성상 진지한 역할이 어울리지 않을 듯 하여 안타깝다. 성장의 한계?


처음으로 영화에 도전했다는 정려원은 다중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고 칭찬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혀짧은 소리의 아니에서 터프한 하니, 그리고 그 여자까지. 껌 좀 씹지 않았으면 도저히 못했을 저 연기는 어디서 나오는 것이었을까. 게다가 귀여운 아니 역할까지.



소재가 흥미로왔다. "두 얼굴의 여친"에서 많은 사람들이 정말 완전히 이중적인 "여친의 모습"을 기대했을 것이다. 그런데, 그 기대가 두려웠던가, 뜬금없이 내셔널 지오그라피 아니면 과학기술부와 연계된 형태로 진행을 해 버렸을까. 구석구석 준비를 많이 한 흔적은 좋았는데, "여친"과 주인공의 연결 관계를 설정하는 것이 다소 억지였고 다중 인격을 모두 죽이고 돌아섰는데 다시 만나게 만들려는 것도 그랬다. 부분부분은 참 좋았고 배우들 연기도 그닥 나쁘지 않았는데, 전체로 모아보니 이게 또 조화가 안 맞네.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오울프(2007)  (0) 2008.04.22
두 얼굴의 여친(2007)  (0) 2008.04.17
식객(2007)  (2) 2008.04.14
집결호(2007)  (3) 2008.04.07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