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루시 Lucy , 2014
요약 미국, 프랑스 | 액션 | 2014.09.03 | 청소년관람불가 | 90분
감독 뤽 베송
출연 스칼렛 요한슨, 모건 프리먼, 최민식, 아므르 웨이크드 
홈페이지 lucy2014.kr






1. 뤽 베송을 모른다면 이 영화는 너무도 재미없을 것이다. 초반 흥미진진한 전개에 환호성을 지르다가 마지막에 어이없이 끝내면 허탈할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뤽 베송이 감독했다. 정말 말도 안되는 영화 "레옹"으로도 매우 크게 성공을 한 감독이다. 물론 그 이전에 "비지터"라는 영화로 장 르노를 띄웠으며 독특한 작품 세계가 있는 감독이다. 이 영화는 각본도 뤽 베송 감독이 직접 썼다. 감독의 작품 세계를 본 사람들이라면 이 영화는 생각할 거리가 많다.





2. 이 영화는 "설국 열차" 등 그 어떤 영화보다 "한국인"을 많이 부곽시켰다. 영화 상에 통역도 있지만 전체 한국어 대사가 "순수 한국 배우"를 통해 이뤄졌다. 대만에서 활동하는 한국 폭력 조직으로 나왔는데 헐리웃에서 감독을 했더라면 한두 명 정도는 어설픈 한국어를 하는 배우가 들어갔을 터인데 감독이 감독이다보니 철저히 "제대로 된 한국말"을 쓰게 했다. 정말 감독에게 감동하지 않을 수 없다.





3. "최민식"이란 배우가 나오는 것으로도 모잘라서 그 부하들도 한국인들이 나왔다. 게다가 마지막 장면, 천하의 "모건 프리먼" 앞에서 총을 겨누다니. 다시말해서 이 영화는 비록 뤽 베송이 자신의 이야기를 썼지만 의도하지 않게 "한국인이 주연인 영화"를 만들어 버린 것이다. 이병헌이 어설프게 영어를 쓰면서 조연으로 나오는 "레드 2"보다 훨씬 더 한국 영화계에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설국 열차에서도 송강호는 한국어를 썼지만 고아성은 영어를 사용했다. 문화적 자부심은 바로 이런게 아닐까. 70넘은 대배우 모건 프리먼 앞에서도 당당히 총을 겨눌 수 있는 최민식이란 배우가 있어서 이 영화가 산게 아닐까.






그에 비해 루시는 비중이 많았지만 극을 이끌기엔 부족했다. 그리고 살짝 공각기동대 삘도 나고 해서, 그에 걸맞는 여배우가 있었으면 관객들이 더 빠졌을 거라는 생각도 해 보았다.


사족 : 한국 사람들이 이리 많이 나오는 영화에 왜 한국은 투자를 하지 않았을까?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폼페이: 최후의 날 Pompeii , 2014  
요약 미국, 독일 | 액션, 어드벤처 | 2014.02.20 | 15세이상관람가 | 104분
감독 폴 W.S. 앤더슨
출연 킷 해링턴, 에밀리 브라우닝, 키퍼 서덜랜드, 캐리 앤 모스 
홈페이지 www.pompeii2014.co.kr




이탈리아 반도에 "폼페이"라는 도시가 있었다. 그 도시는 베수비오 화산 바로 옆에 있었는데 어느날 그 화산이 폭발을 하여 도시민이 몰살을 당했다. 제대로 도망도 못가고 엄청나게 쏟아지는 용암 더미에 폼페이 시민들은 살던 모습 그대로 화석이 되었다. 그 속에서 키스하는 연인 화석이 발견되었는데, 그때 상황을 누구도 보지 못했으니 영화적 상상력이 필요하겠지.



이 영화는 밀라 요보비치의 남편인 폴 앤더슨이 감독했다. 그래서일까, 이 영화를 보고 있노라면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를 보는 듯 하다. 나름대로 화면도 빵빵하고 특수 효과들도 볼만하다.



그런데, 이 영화는 폼페이 최후의 날에 발견된 연인의 키스 화석이 모티브인데, 그 부분 부곽이 많이 약해 보인다. 자기 자신을 도와준 차가운 남자 마일러를 사랑하는 카시아가 이 영화 이야기의 주된 흐름이 되어야 하는데, 시작 부분은 오히려 마일로가 복수에 집착해야 하는 형태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아 이 부분에서 아놀드 슈왈츠제네거 주연의 "코난 더 바바리언"이 떠올랐다.) 게다가 검투사 역할이라니.(여기는 "글라디에이터"?) 화산 폭발하는 장면은 영화 "2012" 등에서 많이 본 듯도 하다. 다시 말해서, 몰입을 하고픈데 딱히 내세우는게 없어 보였다. 마일러와 카시아가 같이 말을 한번 탄 것 말고는 로맨스를 일으킬 근거가 없다는게 또 함정. 



10년 전 화면을 주름잡았던 "매트릭스"의 트리니티가 여기서는 엄마로 나온다. 이런게 소소한 재미. 



주인공은 살 거라는 원칙이 상관없었다. 어쩌면 "살았으면" 하는 희망을 관객에게 줄려고 했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이 영화는 보다보면 예측이 가능하다. 가장 마지막 장면을 빼고 대다수가 예측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 마지막 반전은 한편으로 매우 뭉클하게 만든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