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엄태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06 엄태웅의 1박2일 영입은 탁월한 선택이었다.
  2. 2009.11.26 차우 (Chaw, 2009)
3년 3개월만에 새로운 멤버를 영입하게된 1박2일...

엠씨몽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빠져 나간뒤.. 몇달간계속돈 세간의 관심과 노력 덕분일까?
1박2일 제작진도 신중에 신중을 기해서 이번 새로운 멤버를 결정했는데 ...

일단 결과는 나이스였다.

기존의 멤버들의 이미지와 달리 바른 이미지의 엄태웅은 선택하고 결정했다는 것이 일단 먹혀들었다.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엠씨몽에게 많은 실망을 한 시청자들을 감안한다면 거의 이미지는 새로운 것을 기대하던 시청자들에게 단비같은 소식이 아닐까?

다소 점잖은 사람이 무슨 예능을????하겠단 소린가를 깨어버리는 공식이 아닌가..


그의 신고식 또한 차별화 됐으니 새벽에 그의 집에 들어가 자는 엄태웅을 20분반에 세면과 식사 그리고 옷을 입히서 데리고 오는 미션으로 시작하면서 멤버간의 어색함을 한번에 없애버리는 좋은 시도였다.

너 무 새로운 것만을 시도하고 기대하는 시청자들의 기대에 항상 미치지는 못하겠지만 새로운 멤버의 영입와 충전으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겠된 1박 2일의 비상을 지켜보는 것또한 즐거울 것이다.매스컴에서 미리 많이 이야기 된 겨울바다 입수는 이번에 나오지 않고 다음 주로 미루어졌다.그의 영입이 매스컴에 미리 뿌려질 정도로 1박2일의 영향이 대단하다는 말 밖에 나오지 않는다.그의 입수를 기대한 시청자라면 이번주의 새로운 시도에 만족하면서 다음주를 기대해봐야 하지 않을까?ㅋㅋ

여담이지만 1박2일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좋은 결과를 얻었던 이승기가 하차하고 일본 활동을 할려고 했다가 많은 질타를 받았다.이제 조금 컸다고 힘든건 그만하고 돈 벌기 쉬운 일본으로 가겠단 말인가?하는 말이 나올 정도로 그의 결정되지 않은 소식은 팬들을 분하게 만들들 정도였으니 가히 1박2일의 힘을 짐작할 수 있다.이에 멤버들도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 해주질 바란다.사람이라서 어쩔수 없다고 하지만 그들은 팬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다.그만큼 자기들들이 받는 인기만큼 처신은 프로답게 해야한다는 소리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차우  (Chaw, 2009)

    감독 : 신정원

    출연 : 엄태웅, 정유미, 장항선, 윤제문  

    요약정보 : 한국 | 액션, 어드벤처 | 2009.07.15 | 12세이상관람가 | 121분

    홈페이지
    http://chaw.co.kr

이 영화 차우~메시지도 담고 있고,중요한 순간마다 극적 재미를 더하기 위해서 사용한 코메디 장면들도 이 영화를 잘 만들었다고 이야기 해주고 있다.

환경 파괴 및 인간이 만들어 낸 재앙으로 시작된 야생 멧돼지와의 싸움,삶을 터전을 잃은 멧돼지의 습격과 이에 따른 사람들의 실종과 살인..

 어디서 많이 본 듯하지 않는가?바로 원령공주(모모노케 히메)와 매우 유사하다. 거기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영화로 만들었다고 생각이 들 정도이다.하지만 원령공주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해도 이 영화는 이 영화만의 재미가 있다.독특하고 평범함 일상의 캐릭터들이 만들어 가는,즐겁고도 무시무시한 살인 사건 현장으로 들어가 보자.

시작은 살인으로 시작해서 음침했지만 정작 뒤로 갈수록 이 살인에 대한 줄거리의 태도는  가볍고 오히려 수렵에 나선 이들의 여정에 몰입하게 만든게 아쉬움으로 남는다.

액션, 어드벤처에 극적으로 나타나는 연애 구도도 허접하게 그려 냈다. 끝을 맺어주던가.. 아니면 슬프게 해주던가.. 이 영화의 최대 단점이 인물간의 연결 구도가 약했다는 것이다.

예전에 함경도에서 호랑이를 잡기 위해서 쓰였다는 대형의 덫.실제 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걸로 호랑이를 잡았다면, 가죽에 칼집이나 화살 흠집을 내지 않고 잡을 수 있어서 호랑이 가죽으로 많은 돈을 챙겼을지도 모르겠다.

어설픈 연애 구도의 결말...

어디서 툭 튀어 나온.. 이 정체 불명의 관계는 또 무었이란 말인가... 기획도 연출도 좋았지만 스토리의 완결성이 부족했던 작품인거 같다.그리고 거대 식인 멧돼지의 CG도 화면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


원령 공주에 나오는 거대 멧돼지(파괴의 신) 옷코도누시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블릭 에너미 (Public Enemies, 2009)  (0) 2009.11.27
차우 (Chaw, 2009)  (0) 2009.11.26
마더 (Mother, 2009)  (0) 2009.11.26
황금나침반 (The Golden Compass, 2007)  (0) 2009.11.26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