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앤 해서웨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5.01 원 데이 One Day, 2011
  2. 2012.12.30 레미제라블 (2012) Les Miserables



원 데이 One Day, 2011
요약 미국 | 드라마, 로맨스/멜로 | 2012.12.13 | 15세이상관람가 | 107분
감독 론 쉐르픽
출연 앤 해서웨이, 짐 스터게스, 라프 스팰, 패트리샤 클락슨 
홈페이지 www.oneday2012.kr

이 영화는 1970년대 "러브스토리", 1980년대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때", 1990년대 "비포 선라이즈"의 뒤를 잇는 영화라고 해도 과찬이 아니다. 남자와 여자의 사랑 이야기를 그리는데 있어서 이토록 애절하면서 관객이 몰두하도록 만드는 건 그리 많지 않은 듯 하다. 

"클라우드 아틀라스"와 "레 미제라블" 개봉과 연결되어서인지, 두 주인공 앤 해서웨이와 짐 스터게스가 이 영화의 주인공인게 그리 낯설지 않다. 특히나 앤 해서웨이의 경우 "레 미제라블"의 애 엄마 모습이 중첩되어서인지 초반 여대생 모습이 좀 어색하다 느꼈는데, 그래도 어쩜 우는 연기를 그리 잘 하는지. 

제작은 2011년인데, 두 주연배우가 유명해질 때 개봉을 해서 나름대로 인기를 얻었다. 이런 전략도 해 볼만 한 듯. 

잔잔한 느낌으로 울음을 통해 눈물로 마음을 씻고 싶을때 이 영화를 보시라.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림축구 Shaolin Soccer, 2001  (0) 2013.05.02
원 데이 One Day, 2011  (0) 2013.05.01
불국토를 꿈꾼 그들  (0) 2013.04.30
대학로 추천공연/미운남자  (0) 2013.03.26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레미제라블 (2012) Les Miserables 
감독 톰 후퍼
출연 휴 잭맨, 앤 해서웨이, 러셀 크로우, 아만다 사이프리드
요약 드라마, 뮤지컬 | 2012.12.18
공식 http://les-miserables.kr

2012년 12월 중순 경 개봉. 대한민국의 대통령 선거와 연관이 되어서 수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영화. 때는 바야흐로 1800년대 초반, 나폴레옹 전쟁이 끝나 프랑스는 왕정 복고가 되었다. 빵 한 조각에 4년형을 받았고 탈옥을 시도하다 19년 감옥생활을 하게 된 장 발장. 가석방 되었지만 범죄자라는 꼬리표가 계속 따라 다닌다. 오갈데 없이 헤매다 한 신부의 도움을 받았지만 거기서 그 유명한 "은촛대"를 훔치게 된다. 원래는 자베르 경감에게 또 잡혀 와야 했지만 이 뮤지컬에서는 그냥 경찰한테 잡혀서 왔다. 신부님께서 훔친게 아니라 선물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장 발장은 새롭게 삶을 시작하고 그래서 어느 지역의 시장 겸 공장 사장이 되었다. 하지만 감옥살이 때부터 쫓아오던 자베르 경감이 장 발장을 압박하게 되고 이 와중에 한 여인의 딸 코제트를 맡게 된다. 그 와중에 파리에서는 혁명의 불길이 일어나고 코제트는 사랑하는 연인의 죽음을 걱정하면서 장 발장을 따르게 되는데, 혁명을 진압하는 국왕의 군대는 무자비하게 공격을 시작한다.

한국에서는 "장 발장"이라고 하여 빵을 훔친 죄로 감옥살이를 하게 된 "범죄자"가 "재범 위기"를 슬기롭게 넘기는 식으로만 이야기를 서술했다. 양녀 코제트를 훌륭하게 키워서 마리우스라는 청년과 결혼을 시키는 대목까지만 나온다. 하지만 원작자 빅토르 위고는 프랑스 대혁명 시기에 태어났고 한창 혁명 분위기가 담겨 있던 격동의 19세기 프랑스를 살았다. 한국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라면 바로 "자유를 위한 투쟁"과 "혁명"이 아닐까 싶다. 나폴레옹 1세가 물러난 후 프랑스는 왕정으로 돌아간다. 나폴레옹 3세가 출현하기 전까지 왕정과 공화정을 반복하게 된다. 초반에 나오는 바로 그 멘트가 지금 이땅 대한민국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게 아닐까 싶다. 

휴 잭맨은 첫 장면에서 못 알아 볼 정도였다. 연기를 위해 살을 뺐다고 하니 대단한 열정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극이 진행되면서 살이 점점 올라 그제서야 제 모습을 알 수 있었다. 러셀 크로우는 목소리가 무게감이 있어서 좀 가벼운 자베르 경감에 안 맞아 보였다. 이번 영화에서 앤 해서웨이는 비참한 상황에 빠진 엄마 연기를 매우 잘 표현했다. 머리를 깎은 상태에서 창백하게 힘이 빠져 가는 모습을 너무도 잘 그린 듯 하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코제트 연기가 좀 아쉬웠다. 아마도 이 뮤지컬에서는 그 비중이 크지 않은가 보다. 

사족으로, 이 영화의 제작자는 카메론 매킨토시경이다. 이미 우리에게 유명한 "오페라의 유령", "캣츠" 등을 제작하였고 영국 여왕에게서 기사 작위를 받았다. 훌륭한 컨텐츠를 가지고 있어도 그것을 활용할 방법이나 수단이 없으면 무슨 소용일까. 그런 의미에서 카메론 매킨토시경은 영국의 보물이면서 동시에 우리 시대의 보물인 셈이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