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익스펜더블 3 The Expendables 3 , 2014
요약 미국 | 액션 | 2014.08.20 | 15세이상관람가 | 127분
감독 패트릭 휴즈
출연 실베스터 스탤론, 제이슨 스타뎀, 안토니오 반데라스, 이연걸 
홈페이지 expendables3.kr



오갈데 없는 액션 배우 형님들이 또 뭉쳤다. 실베스타 형님이 시작하였는데, 이제 재미붙였는지 3편까지 나왔다.





일단, 내용은 생각하지 마라. 내용이라고 해 봤자 "으리" 이상 없을 것이다.





어쩌면 이들 덕분에 헐리우드 영화가 빛을 발했고 또 이들이 없어서 요즘 헐리우드 영화들이 기교 위주로 가는게 아닐까. 하지만 아름답게 늙어 좋은 작품 많이 남기는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있는가 하면 어떻게든 노후 자금 마련하려는 배우들도 있다. 한번 빵 터지면 대박이지만 제작 편수도 엄청날 뿐만 아니라 배우들도 엄청난 미국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편히 노후를 만들어 가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해리슨 포드도 찬조출연을 한 걸 수도 있다.





요새 어디에 나오는지도 모를 안토니오 반데라스도 제발 좀 뽑아달라고 애원하는 씬이 "촬영이라도 좀 해서 먹고 살게 해 달라는 소리"로 들리는 게 괜한 기우는 아닐 것이다.





한때 같은 팀이었다가 악으로 변했다는 멜 깁슨. 호주 출신 배우가 이 악역을 맡아 열연한게 또 뭔가 나름 의미심장하다. 게다가 멜 깁슨은 동유럽인지 어딘지 알 수 없는 나라에서 배후조정을 하여 미국을 역으로 공격하고 있다. 그리고 미국의 이중적 잣대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다. 정말 내용없는 영화지만, 저런 구조를 집어 넣을 수 있게 또 헐리우드 영화다. 이제 4편에는 누구를 더 집어 넣을지 궁금해진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이스케이프 플랜 Escape Plan , 2013  
요약 미국 | 액션, 스릴러 | 2013.12.05 | 청소년관람불가 | 115분
감독 미카엘 하프스트롬
출연 아놀드 슈워제네거, 실베스터 스탤론, 제임스 카비젤, 50 센트 






1980년대 액션 라이벌이었던 람보와 코만도가 만났다. 음. 그냥, 만났다. 만났다고. 




람보형님은 일종의 화이트해커에 해당한다. 업체나 웹 사이트의 취약점을 알려주고 보완책을 상담해서 돈을 받는 상담사 역할인데, 그 대상이 "감옥"인게 좀 다르다. 


익스펜더블 시리즈(이 영화가 시리즈로 3편까지 나올 줄은 몰랐다)로 재미를 보셨는데, 이왕 만난거 옛날 영웅 둘이 영화 한편 만들어 본게 이거라면 좀 더 괜찮은 액션 영화를 찍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예를 들어 람보를 구하러 가는 코만도라든가 람보와 코만도가 옛 전우를 구하러 간다거나. 하긴 환갑넘은 두 분이 이런 걸 소화하긴 좀 힘들 수도 있겠구나. 


두 사람의 액션 영화들을 보면 설정 자체가 좀 황당한게 많다. 이 영화도 "감옥 보안 점검 업체"를 대상으로 했다. 어떻게 골라도 이런 소재를 고를 수 있을까 싶다. 


이제 두 분이 나이들었으니 액션도 예전만 못하다. 차라리 CG로 보완을 하는게 더 낫지 않았을까 싶다. 이젠 익스펜더블 3를 봐야겠구나.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