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맛집 순례에 서울과 지방 구분이 어디 있겠나. 


이번에는 강원도 횡성군 치악산 자락 아래 강림면의 맛집을 찾았다. "강림순대집".




딱히 간판이 없다. 들어가는 길 찾기도 쉽지 않다. 외진 이곳까지 누가 와서 먹으랴 싶었다. 그래서 정말 긴가민가 했다. 저 간판이 전부였다. 




입구도 뭐 이래 싶을 정도였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엄청난 반전이 있었다. 저 문을 들어서는 순간 ㅁ 자로 된 공간이 나타났다. 다시 말해서 바깥은 속임수였다. 안쪽에는 ... 겨우 테이블 서너개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100명은 수용할 수 있는 공간들이 숨어 있었다. 



배가 고파서 일단 "순대 한 접시"를 시켰다. 가격은 1만원. 찰 순대는 아니지만 입에 착착 붙었다. 저 정도면 맛나다. 머리고기와 염통, 간도 맛있었다. 무엇보다 돼지고기 냄새가 안 났다. 



메인으로 나온 순대국. 시레기가 들어갔다. 이거 괜찮은 조합이었다. 국물을 맛 봤더니만, 아니 국물에 된장이 들어가 있었다!! 이 지역 주민들은 된장이 들어간 이후로 맛없다 하는데, 이런 맛은 "처음이야". 보통은 자기네집에서는 "우려낸 국물" 쓴다고 허여멀건 한거 주는데 그게 맛도 없고 혀만 고통스러웠지. 그런데 이 집은 좀 걸죽한데, 된장이 들어간 국물을 주는거야. 정말 토속적이지 않나. 




그런데 찾아 가긴 좀 멀다. 그래도 가는 길에 "안흥찐빵"도 살 수 있으니.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경상북도 예천군에 용궁시장이 있다. 용궁면이라는 곳인데 바다 용왕이 산다는 그 용궁과 한글이 같을 뿐이다. 거기 용궁시장에 이름난 순대국집이 하나 있으니 그 이름이 "단골식당"이다.


가 보니 순대만 파는게 아니라 오징어불고기와 돼지불고기 게다가 닭발까지 팔고 있다. (돼지 껍데기까지도!!) 



순대만으로는 좀 모자랄거 같아서 오징어불고기를 시켰는데, 가격 대비 용량이 매우 훌륭하네. 서울에선 저 한 접시가 15,000원 정도 할 거 같다. 


밥과 국을 따로 먹는 따로국밥을 시켰다. 같이 먹으면 "같은 국밥"이 되는 걸까. 국물은 과히 많이 우린 건 아니지만 그래도 우린 느낌이 난다. 



순대도 한 접시 시켰다. 사실 너무 크게 기대를 하고 가서인지 모르겠는데, 예상한 것보다는 맛이 좀 낮았다. 역시나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는 건가. 


오징어불고기와 순대를 같이 나열해 보았다. 두개가 딱히 잘 어울리는 조합은 아닌 듯 하다. 시켜 먹을때 알아서 판단하시길. 


어쨌건 머, 가격이 참하니까.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