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피터 어센딩 Jupiter Ascending , 2014

요약 미국 | SF | 2015.02.05 | 12세이상관람가 | 127분

감독 라나 워쇼스키, 앤디 워쇼스키

출연 밀라 쿠니스, 채닝 테이텀, 숀 빈, 테리 길리엄 

홈페이지 www.jupiterascending.kr/index.htm

 

 

주피터 어센딩 포토 보기

 

워쇼스키 형제 아니 남매는 "클라우드 아틀라스" 이후로 감을 잃었나 아니면 뭔가 다른 배경이 있는가? "매트릭스 시리즈" 이후로도 "브이 포 벤데타" 등의 작품을 보면 분명히 생각은 깊다. 아니 머 "클라우드 아틀라스"도 무척 생각이 깊었다. 

 

영화 속 세계 창조가 어렵다는 거는 인정한다. 그래도 어느 정도 개연성을 가지거나 아니면 관객이 그 세계를 진정으로 느낄 수 있다면 영화 속의 세계는 살아있는 생태계가 될 것이다. 

 

?fname=http%3A%2F%2Fcfile118.uf.daum.net

 

뜨고 있는 여주인공 하나 넣으면 그 세계가 없다가도 다시 생기는 건 아닐테고. 

 

?fname=http%3A%2F%2Fcfile16.uf.daum.net%

 

뭔가 화려한 세트장으로 커버하려는 건 더욱 아닐테고.

 

?fname=http%3A%2F%2Fcfile18.uf.daum.net%

 

한국 팬들에게 배두나를 보여 주기 위해서 영화를 만든 건 더욱 아닐테고.

 

?fname=http%3A%2F%2Fcfile19.uf.daum.net%

 

SF라면 세트장 티는 안나야 하는데, 배우와 배경이 따로 노는 경향이 있어 관객이 몰입을 못하게 막아 주신다. 

 

 

어쩌면, 이 남매가 "감"을 잃은게 아닐까 강하게 의심된다. 신데렐라 이야기도 아니고 한 지역이나 한 나라도 아닌 한 행성을 대상으로 "특별한 존재"를 다루는 건 심히 무겁다. ​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퍼시 잭슨과 번개 도둑 (2010)

영화정보 : 판타지, 모험 2010 .02 .11 118분 캐나다 12세 관람가

감독 : 크리스 콜럼버스

뭔가 조금 아쉬움이 남는 작품인거 같다.설정은 제법 호기심이 갈만한 것이었고~ 스케일과 후속편을 생각하면 괜찮았지만....그래서 더 아쉬움이 남는거 아닐까 싶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제우스와 올림푸스 신들과 인간과의 엮인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잘 편집했다는 점은 높음 점수를 주고 싶은데 어색하고 티가 나는 CG와 합성은 옥의 티로 남는다.

줄거리:
신들의 왕인 제우스가 자신의 강력한 무기인 번개를 도둑 맞고 이 때문에 신들과 전쟁을 준비하게 된다.이를 막을 수 있는건 신과 인간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퍼시의 활약밖에 없다.그런데 퍼시는 자신의 출생과 능력조차 알지 못하는데 이 불상사를 어떻게 막을 것인가?

지옥의 신 하데스와 조우하게 되는 퍼시 잭슨... 위기에 처하지만 조건을 내걸고, 이 위기를 벗어난다.



메두사에게 위협을 다하고 있는 퍼시 잭슨(바다의 신 포세이돈의 아들인 페르세우스와 동격이다.)

여기서 다소 아쉬운건 우마서먼이랑 피어스 브로스넌,숀 빈까지 모두 조연이고 짧게만 등장했다는 것이다.왠지 그들의 명성에 어울리지 않는.. 까메오 출연이랄까?...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CG 장면.. 바로 하데스가 다스리는 타르타로스(지옥)의 모습이다.


신들앞에 아슬아슬하게 나타난 퍼시..그리고 제우스의 강력한 무기인 번개를 전달한다.이로써 다시 세계는 평화를 유지한다.강력한 제우스의 힘으로 질서가 유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보는 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소재로는 충분했지만 그 상상력을 펼쳐주지는 못한 작품이라서 아쉬움이 남는다.그리고 판타지 영화의 맥미인 전투나 전투신이 다소 없었던게 아쉬움으로 남는다.후속작을 기대하며 아쉬움을 달래본다.여담이지만 이 영화는 제목이 영화랑 어울리지 않아서... 흥행하지 못한거 같다.오히려 신들의 전쟁같은 제목이었으면 어떠했을까??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