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참으로 어렵게 글을 쓰기 시작합니다.


여러분들은 "발연기" 아시죠? 개그콘서트에서 "시청률의 제왕" 코너에 박성광이 "자 이제 아이돌 투입~" 하면 개그맨 류근지가 나와서 "괄호 열고 급하게 뛴다 괄호 닫고 아니 여기 왜 왔어?" 라며 대본을 마치 국어책 읽듯이 연기합니다. 아이돌 가수들이 연기자로 변신하면서 연기를 제대로 못할때 "발연기"한다고들 합니다.


최근에는 "발기사"라는 말을 씁니다. 언론 분야 종사자 및 각 분야 기자 여러분. 이게 무슨 말인지 아십니까?

연기자가 대본에 맞게 감정을 이입하여 충실히 연기해야 하듯이, 기자는 언론의 목적에 맞게 기사를 싸야 하는게 맞습니다. 그런데 마감에 쫓겼는지 아니면 원래 자질이 그러한 건지 정말 말도 안되는 기사를 생산해 냅니다. 

예전에는 정통 일간지와 이른바 찌라시라고 부르는 타블로이드판 신문들이 구분이 되었잖습니까. 확인 안된 기사를 정통 일간지에서 볼 수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요새는 그 옛날 "카더라 통신"과 유사한 내용이 일간지에도 버젓이 게재가 됩니다. 


그래서, 기자 여러분들에게 부탁합니다. 아래와 같은 기사, 즉 "발기사"는 쓰지 마시기 바랍니다. 


  1. 유명인 SNS의 내용을 기사로 옮기기

이게 도대체 머하는 겁니까? 이런 기사 쓸려고 회사에서 급여 줍니까? 유명인들 사생활 왜 그리 관심을 가지십니까. 안그래도 팬들이 들락날락해서 그 사람들도 피곤한데 말입니다. 그리고 그들이 사적으로 한 말에 뭘 그리 크게 관심을 가집니까. 가십거리만 써서 언제 풀리쳐 상 받겠습니까?


2. 학교 동호회 웹 사이트 내용을 기사화하기

뜨끔하신 분들 많죠? 학교 동호회 웹 사이트는 그야말로 "내부 커뮤니티"입니다. 사건사고도 아닌 걸 꼭 기사화해야겠습니까? 단순히 이런 성향이 있더라 는 것만 가지고 기사를 쓴다는 것 역시도 너무 쉽게 돈 받으려 하는 거 아닌가요?


3. 철지난 유머 동영상 기사화 하기와  해외 웹 사이트(동영상, 일반 기사) 기사 그대로 번역해 옮기기

네티즌 사이에선 이렇게 기사 쓰는 분들에 대해서 "축 인터넷 개통" 이라고 합니다. 워낙 바쁘셔서 한참 전에 올라온 내용을 지금 보셨다구요? 그런가요? 


4. 방송에 나온 내용에 대해서 소개하는 형태의 기사 

굳이 친절하게 방송 내용을 기사화하진 않으셔도 됩니다. 우리도 다 방송 보잖아요. 개그콘서트에서 어떤 코너가 올라 왔는데 뭐가 재미있고 뭐가 재미없더라는 거, 다 알고 있잖아요. 아, 그 시간대에 저하고 같이 방송 보셨군요. 



이런 식으로 기사 쓰는 건 인턴 기자한테 맡겨도 되는거 아닙니까? 그런데, 인턴 기자한테 이렇게 쉽게 글 쓰도록 하고싶으세요? 제대로 된 기사를 만들어서 세상에 알리는게 여러분들의 본분 아니던가요? 


이제 기자 여러분들에게 진정으로 부탁하고 싶습니다. 기사 쓸때 육하원칙 배우고 기자 정신 배우지 않나요? 그에 맞게 수준 있는 기사로, 또 사회에 진실을 알리겠다는 자세로 좀 써 주시면 안될까요?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도 기자들에게 "발기사는 이제 그만" "직접 발로 뛰어 쓴 기사를 보여주세요"라고 해 주시렵니까? 




[막스]펜 미니선풍기(Pen Fan)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성괴, 이른바 "성형괴물"들이 TV를 점령했다!!


참다참다 이제는 도저히 못 참겠다. 성형을 해서 예뻐졌다면 당연히 좋은 일이다. 그럴 수도 있다. 성형이 나쁘다고 말하고픈게 아니다. 그런데 요새는 그런 수준이 아니다. 예쁘다고 느끼기보다는 너무도 어색하고 한편으로는 무섭기까지 하다. 



지난 4월 5일, KBS 2TV에서는 "사랑과 전쟁 2"를 방영했다. 거기 나온 여주인공 얼굴은 아래와 같다. 

(일간스포츠 기사 )

그런데, 이 처자의 예전 얼굴은 이렇지 않았다. 맥심 화보에 나온 얼굴을 보자.


(노컷뉴스 기사)


맥심에서 사진 찍을때가 2011년이고 그때도 다시 터치가 있어 보이는데, 2013년 사랑과 전쟁2 당시에는 얼굴을 또 손댔다.  심지어 소속사에서 장난친 것인지 미모의 베이글녀가 떴다고 올렸는데, 그 아래 댓글들이 모두 "천이슬씨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라는 것이었다. 


여기만 이러면 또 말을 안한다. 이제는 아나운서/기상캐스터들도 성형을 했는데, 그 정도가 자못 심하다. 대표적인 김초롱 아나운서의 경우 최근 모습은 매우매우매우 위협적이다.


(TV Daily)


(2011년 모습. 이때가 더 낫다.)


이 뿐이 아니다. 원자현, 박은지, 하나경 등 배우건 아나운서건 할 것없이 모두가 성형을 했다. 원판이 못생겨서 성형했다면 이해라도 간다. 


(원자현 성형전)


(성형 후)


이거 머. 성괴 추방운동이라도 해야 하는거 아닌가 모르겠다. 대한민국 수도의 강남역에서 신사역에 이르는 건물에 성형외과가 없으면 그 건물은 철거대상이라고 하던데, "성형"이란 산업이 그렇게 생산성이 높았다는 걸 처음 알았다. 


이래 놓고 "신이 내린" 이런 찬사 쓰면 부끄럽지 않던가. 아, "의느님"도 신인가? 북한의 김정은이도 난리치는데, 그냥 비상식량이나 사서 쟁기자.  에휴. 


MAINSTAY3600 비상식량 - 3일분 
판매가격:25,800원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