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예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3.03 청담보살(2009)
  2. 2008.11.21 그녀는 예뻤다.(Life Is Cool, 2006) (2)

기본정보 : 코미디 | 한국 | 119 분 | 개봉 2009.11.11
감독 : 김진영
출연 : 박예진(미녀보살, 태랑), 임창정(승원)
등급 : 국내 15세 관람가   
공식사이트 : http://www.sexybosal.co.kr


이 영화 임창청의 괴짜 연기를 볼 수 있는 영화이며 박예진의 주연작이기도 하다.하지만 임창정의 괴짜 연기는 이제 좀 바뀔때가 되었다.너무 남발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좀 변신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해본다.

영화는 전체적으로 무난한듯하다. 하지만 중요한 관객들이 호감을 확 이끌어 낼만한 요소는 없었는게 조금 아쉬울 뿐이다.

청담동에서 소문한 미녀 보살 태랑은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사주를 물어 볼 정도이다.그녀 또한 바른 말을 할뿐 사주를 보러 온 사람들의 상황을 고려하면서까지 비위를 맞추지 않는다.

한편 다른 곳에서는 총각 보살이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그 상대는 바로 카메로 출연을 한 ㅋㅋ 현영 되시겠다.


한편 백수 생활을 하고 있는 승원은 오늘 내일 그러면서 월세도 제대로 내지 못하는 한심한 백수 놀음을 계속 하고 있다.오늘도 집주인에게 당당하지만 비굴한 백수가 되고 있다.


우연한 사고로 승원은 태랑의 차에 치이게 되고 그로 인해서 이 둘의 인연은 시작이 된다.바로 악연으로 시작을 한다.


용한 무당인 태랑은 자신의 운명을 거를 수 없다는걸 알기에 운명의 상대라고 생각을 하는 승원과 사귀기로 하고 그에게 자신이 아깝지만 사귀어 준다고 말을 한다.

어이가 없는건 승원도 마찬가지지만 싫지는 않다.

말 오줌을 검사하는 검사원으로 일을 하고 있는 승원은 태랑을 자신이 일하는 곳에 데리고 오고 구경을 시켜준다.


취재를 하러 온 방송국 기자에게 바른 말을 하는 태랑에게 기자는 방송을 위해서 조금 거짓말을 조금 보탤 수 있지 않냐고 무시하듯 발언을 하고 이에 화가 난 승원은 그 기자를 엄청 패버린다.

그리고 자신의 어머니에게도 잘하는 승원을 보면서 점점 마음의 문을 열지만

승원과 태랑은 서로 헤어지게 된다.그리고 승원은 저 멀리 몽골로 떠날려고 준비를 했다.

하지만 이 둘은 운명이었을까 다시 만나게 된다.운명은 거스를 수 없는 것인거 같다.

운명을 믿는 한 여자과 그렇지 않는 남자가 만나서 자신들의 운명과 인연을 만들어가고 사랑을 키워가는 이 영화는 제작 의도는 좋았으나 표현해 주고 있는 에피소드들의 한계 때문에 좀 더 세련될 수 있었으나 그렇지 못한 영화가 되어 버린게 조금 안타깝다.

임창정은 이제 이미지 변신을 해야 할 때가 온 것 같고 박예진도 자신에게 맞는 캐릭터를 아직 만나지 못한것이 아쉽다.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주 (Paju, 2009) 파주 (Paju)  (0) 2010.03.03
청담보살(2009)  (0) 2010.03.03
졸업 (The Graduate, 1967)  (0) 2010.03.01
메멘토 (2000, Memento )  (0) 2010.03.01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그녀는 예뻤다 Life Is Cool, 2006
영화정보 : 애니메이션, 멜로/애정/로맨스, 드라마 | 한국 | 95 분 | 개봉 2008.06.12
감독 : 최익환 출연 : 김수로(백일권), 강성진(김태영), 김진수(성훈), 박예진(강연우)... 더보기
등급 : 국내 15세 관람가
공식사이트 http://cafe.naver.com/cjarthouse
이 영화의 영상은 그렇게 나쁘지 않으나 다소 아쉬운 점도 없지 않아 있다.실제 표현을 제대로 해도 영화가 제대로 흥행을 하기도 힘든데 ..어째 우리나라에는 잘 통하지 않는 애니그래픽스 무비로 표현을 할려고 했는지..실험 정신에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하지만 흥행과 스토리에서는 조금 부족한 면이 많다.작업한다고 많은 시간과 인력 그리고 노력이 소모됐을텐데 조금 아쉬운 작품이다.




실제 촬영필름과 애니메이션화 한 필름..박예진은 실사가 더 어울린다.

영화의 스토리 처럼 실제로 친한 친구들이 한 여자를 사랑하고 있다.그리고 그 사실을 알게 되었다.친구들은 어떻게 해야할까?친구사이에는 미안한거 없다라는 화끈한 사고를 가진 경상도 사나이들도 이런 상황이 되면 어떻게 될까??궁금하다.다들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많은 댓글 달아 주시길 바래본다.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친구가 좋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나는 어떻게 할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