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 애니메이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7.15 몬스터 호텔 Hotel Transylvania , 2012
  2. 2014.04.16 넛잡: 땅콩 도둑들 The Nut Job , 2013

몬스터 호텔 Hotel Transylvania , 2012  
요약 미국 | 애니메이션, 가족 | 2013.01.17 | 전체관람가 | 91분
감독 젠디 타타코브스키
출연 이장원, 정혜원, 남도형, 김광국 
홈페이지 www.monsterhotel.co.kr




유쾌하게 보면 유쾌하지만 좀 자세히 보면 미국 외 다른 나라에서는 무척 불쾌하게 생각할 수 있는 영화. 19세기 아일랜드 소설가가 루마니아의 한 영주를 "흡혈귀"로 묘사한 이래로 트란실바니아와 루마니아는 거기 사는 사람들 모두가 다 그럴지도 모른다고 인식되었다. 아니 누구한테 물어봐도 "흡혈귀" "드라큘라"는 트란실바니아가 되었다.



루마니아 친구가 하소연을 했다. 거기 원래 그런 곳 아니라고 했다. 흡혈귀하고 상관 없다 했다. 이 시점에서 잠깐 역사를 살펴 보자. 19세기 초까지 발칸반도는 오스만투르크가 지배하고 있었다. 오스만투르크는 이슬람 국가라고 알고 있지만 피지배 종족에 대해서는 무척 관대하다. 1453년 동로마제국이 오스만투르크에 무너진 이후 1800년대 초반까지 발칸반도 뿐만 아니라 오스트리아 제국의 빈까지 이슬람 영향권에 있었다. 트란실바니아를 지배하고 있던 왈라키아 공은 기독교를 유지하면서 오스만투르크에 대항하기도 하고 지배에 부응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오스만투르크가 내부적으로 예니체리 세력의 부패와 제국의 성장 정체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영향력이 약해지자 오스트리아 제국이 영향력을 확대하여 발칸반도로 진출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국제정세가 바뀌자 기독교 국가들은 적극적으로 진출하였고 심지어 여행을 하게 되었다. 그 과정에서 탄생한 소설이 브램 스토커가 쓴 "드라큘라"다. 



기본적으로 "모티브"만 땄다. 흡혈귀가 어떻게 결혼을 하고 또 애를 낳을 수 있을까. 좀비나 드라큘라가 과연 "성장"을 할 수 있을까. 톰 크루즈와 브래드 피트 주연의 "뱀파이어와의 인터뷰"에 보면 어린 나이에 흡혈귀가 된 꼬맹이는 시간이 흘러도 성장하지 못한다. 그래서 갈등 끝에 죽게 된다. 좀비 역시 마찬가지다. 부득이한 상황에서 먹지도 못하는데 성장할 수 있겠는가. 



이 영화는 "전체 관람"이 가능한 애니메이션이다. 미국인들이 보기에 전혀 부담감이 없다. 엄마 없이 홀로 딸을 키우는 아버지의 어려움을 담았다. 외로워하지 말라고 파티도 열어주고 세상 나갈 준비도 해 준다. 하지만 험한 세상은 딸 혼자 나갈 수 없으니 이를 고민하는 아버지가 얼마나 힘들까. 게다가 연애 문제는 아버지도 어찌해 줄 수 없는 영역이다. 그래서 나갈 수 없도록 금기도 설정하고 아예 고립된 성을 지었다.



하지만, "외부인"이 왜 미국인일까. 유럽 사람들이 보기에 이 설정이 과연 합당한 걸까? 게다가 배척받던 "몬스터"들이 캐릭터로 변해서 "관광상품"이 되는게 과연 "몬스터"들에게 좋은 걸까? 그래서 디즈니가 만든게 아닌데도 이 영화 보자니 마음이 편하진 않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넛잡: 땅콩 도둑들 The Nut Job , 2013
요약 한국, 캐나다, 미국 | 애니메이션, 어드벤처 | 2014.01.29 | 전체관람가 | 86분
감독 피터 레페니오티스
출연 엄상현, 박지윤, 변영희, 유해무 
홈페이지 nutjob.kr




대통령도 언급하여 "창조 경제"의 표본이 된 애니메이션. 위치를 알 수 없는 공원에 다람쥐들이 겨울을 나기 위해서 식량을 조달하는데 하필이면 그것이 인간들의 일과 같이 겹쳤다.



언제나 그렇지만 미국 영화는 "반골"이 있다. "공원 세계"에서 이단아인 두 주인공. 게다가 두 주인공은 "세계"에 속한 구성원들과는 다르게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나름대로 식량을 모으려고 버둥버둥대지만 잘 안 풀리는 것이 세상사. 



우여곡절 끝에 식량을 찾지만 그와 동시에 "공원 세계"도 재편 움직임을 보인다. 이제 주인공 다람쥐는 식량을 확보하고 공원을 구하는 영웅이 될 것인가 아니면 유유자적 낭인 생활을 할 것인가. 이것저것 생각할 꺼리를 많이 담은 애니메이션. 게다가 주제가는 "강남스타일". 좀 쌩뚱맞지만 나름대로 볼만하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