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관능의 법칙  2013   
요약 한국 | 드라마, 코미디 | 2014.02.13 | 청소년관람불가 | 108분
감독 권칠인
출연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 이경영 
홈페이지 aboutwomen.kr




중년인 세 여자 이야기. 제목이 왜 "관능의 법칙"이어야 했을까. 물론 제목을 다른 걸로 바꾼다 해도 영화 내용이야 바뀌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제목을 바꾸었다면 적어도 관객 수는 더 늘어났을 것이고 40대 여자 관객은 좀 더 잡았을 것이다. 내용은 무난하고 고민도 좀 담고 있는데, 제목이 적어도 10% 이상 관객을 쫓아 내지 않았을까 싶다. 



나이 순으로 보면 조민수, 엄정화, 문소리. 40대 여자가 가질 법한 고민인 남편 문제, 직장 문제, 자식 문제를 골고루 담고 있다. 딱히 위기와 절정이 없지만 나름대로 각자의 삶에서 위기와 절정을 만들어 냈다. 어쩌면 세 여주인공 각자 삶에서 관객들의 마음을 투영해 보라는 뜻이지 않을까. 



그러다보니 결국 마지막도 해피엔딩이 되어야 하는 구조다. 그냥저냥 잔잔하게 보면 된다. 사실 관능이니 섹시니 하는 건 이 영화에서 포장일 뿐이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무릎팍도사와 닮은 꼴 이대표님 블로그 ??????

이게 무슨 소리냐?갑자기 잘나가는 무릎팍 도사한테 묻어서 갈려고 하는거 아니냐??어느정도 없다고는 이야기 하지 못하겠다.그러나 정작 이야기 할려고 하는건 그게 아니라 무릎팍 도사가 말하기 껄끄러운 주제나 화제에 관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해주고 또 이를 통해서 그동안 잘못 되었던 사실과 루머를 벗겨주는 역확을 한다는데 초점을 맞추고 싶다.

이야기 하기 민감한 사항을 파고 들때도 있다.하지만 이 문제는 모든 대중이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공개적으로 앞에서 이야기 하기에는 여러사람의 입장이 섞여 있어서 민감하고, 정작 이런 문제가 있는 단체가 협회는 그 잘못이 어떤 건지도 모르고 사태가 심각한 줄도 모르고 방관하고 있다는데 문제가 있겠다.

무릎팍 도사 이만기 교수 편에서 보여지듯 모든 국민 대다수가 민속 씨름에 관한 부조리를 잘 알고 있어지만 정작 씨름 협회는 그 문제를 바로 잡을려 하기 보다 이전의 보수적인 태도만 고수하다 결국 이름만 남은 민속씨름 협회만 되어 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만기 천하장사편:오해와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사실에 관해서 꺼리낌 없이 이야기 해 주었다.)

그리고 문희준 편은 문희준을 둘러싼 악성 루머를 한꺼번에 벗겨주는 역활을 하기도 했다.문소리편도 마찬가지였다.좀 더 친숙하고 다정한 이미지로 우리에게 가까이 다가온 느낌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희준 편:그에 관한 악성 루머들이 일부 기자들에 의해서 잘 못 전달된 사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소리 편:왠지 다가서기 힘든 성숙한 외모의 문소리 누님은 정다운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 오는 계기를 무릎팍 도사을 통해서 얻게 되었다,이모가 아니다 ㅎㅎ)

그리고 황정민이라던지 박세리 라던지 왠지 대중과 친하기 힘든 게스트들이 나와서 대중들과 가까이 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었다는 점에서 현재 무릎팍 도사가 가지는 비중은 상당히 크다고 이야기 할 수 있다.

처음에는 두서 없고 진행방향도 제대로 못잡고 있었지만 회가 거듭 될 수록 의미있는 토크쇼(?)가 되어 가고 있다.

이처럼 알고는 있지만 쉽게 접근하기 힘든 문제에 관해서 거침없이 이야기 할 수 있는 공간이 공중파에 있듯이 온라인 상에는 바로 이대표의 체크박스 블로그가 있다.이대표의 블로그도 거침없이 나쁜 점을 지적하고 반항 할 수 있는 스타일이다~.혼자만의 생각인가~ .....ㅡ..ㅡ;;

(얼마전에는 다음 메인에 나의 글이 소개 되기도 했다.너무 놀랐고 한참뒤에는 기분이 좋았다~맨날 싫은 소리 나쁜 소리만 하는데 다음에서 나의 글을 메인에 올려주다니 하는 생각을 하니 내가 블로그를 하는 동안 헛짓거리는 한게 아니구나 하는 보람을 느꼈다.그날 당장 이런 기쁜 소식을 다른 블로거님들한테 자랑을 할려고 했으나 그건 또 왠지~~너무 티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며칠이 지나고 나의 기쁨이 잠시 사그라 질때 이렇게 자랑을 해본다 ~~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색 네모 박스가 그 날 다음 메인에 있었던 이대표의 글이었다.혹시 보신 분들 있으신가요 ???)


사람들이 관심가지고 있는 핫 이슈논쟁 거리들이 많다.대운하,땅부자 장관 임명자들,삼성 특검 등....
여기에 대해서 자기 주장을 가지고 제대로 이야기 할 수 있는 공간이 오프라인에는 몇 개 있겠는가?이야기 하면서 다른 사람의 눈치를 봐야 하는데 여긴 블로그는 그렇지 않다.오히려 제대로 된 비판을 , 이야기를 해 주었으면 한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블로그 말고 ~.이대표님 블로그에 보면 NEWYOCK이라는 사이트 링크와 배너가 있는데 이걸 아마추어 프로그래머가 관리하고 있는것 같다.여기에 들어가면 눈치 안보고 이야기를 솔직하게 할 수 있다.그런데 생각보다 그런 이야기들을 잘 하지 않더라.판을 벌려주면 이야기를 하지 않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심리상 그런 자리가 있는데 선 하지 않고 꼭 악성 댓글들로~~ 열심히 블로깅을 하는 우리 열혈 블로거님들의 성질을 한번씩 긁고 있다.긁지마라 난도 쌍욕 할 줄 알거든..괜히 긁지 않도록 했으면 한다 ㅎㅎ

자자 다시 본론으로 가서 지금처럼 무릎팍 도사가 속 시원한 이야기를 해 줄 수 있는 의미있는 프로그램으로 쭉~ 이어졌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며 이대표님의 블로그도 무조건 비판적이 아닌 논리와 증거를 가진 발전적인 비판의 장으로 성장 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램을 가져본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