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위 워 솔저스 We Were Soldiers, 2002
요약 미국, 독일 | 액션, 전쟁 | 2002.05.03 | 15세이상관람가 | 138분
감독 랜달 월러스
출연 멜 깁슨, 매들린 스토우, 그렉 키니어, 샘 엘리엇 




실제로 참전했던 지휘관과 기자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호주 출신 멜 깁슨이 언제부터인가 "미국 만세" 노래를 부르는 배우가 되었는데, 이 영화도 크게 다르지 않다. 오글거리는 대사에 "조국을 위해 죽는 영광"을 부르짖는 모습이 과연 월남전에서 그랬을까 싶다. 1980년대도 아닌데 이런 식의 영화를 본다는 건 전쟁 영화 매니아 입장에서 반은 즐겁고 반은 부담스럽다. 



이 영화의 가장 큰 단점은 "시점"이 일정하지 않다는 것이다. 관찰자인 기자 시점이었으면 그렇게 끝까지 진행해도 무방했을 것이고 아니면 지휘관인 무어 대령 시선이었어도 괜찮았을 것이다. 그런데 너무 왔다갔다 한다. 베트남 지휘관, 사병, CIA, 미 국방부, 기자, 미군 지휘관, 사병 가족들. 보여주고자 하는 바는 알겠는데 시점이 일정하지 않으니 오히려 난잡하다는 느낌이다.



제1차 대전 때 참호전으로 전선이 고착된 경험을 했던 군인들은 기동력을 바탕으로 한 우회 공격 전술을 쓸 수가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전선을 뚫을 수 있을까 고민하였다. 제 1차 세계대전은 비행기라는 새로운 도구가 등장하였는데, 이 비행기가 점차 발전을 하여 일정 숫자 이상을 실어 나를 수 있게 되었다. 이에 전선을 하늘에서 공략할 수 있는 부대가 생겼는데 이게 바로 공수부대이다. 독일, 소련, 미국이 모두 공수부대를 운용하였고 전쟁 초반에는 독일의 팔슈름예거가 매우 큰 업적을 보였다. 전쟁 중에 미국이 공수부대를 창설하여 노르망디에서 재미를 보았지만 마켓가든 작전에서 나름 고전을 하였고 소련의 경우 후방 침투 작전이 다소 실패를 겪었다. 2차 대전이 끝나고 미군 공수부대는 한국전쟁에서 다시금 공수작전을 펼쳤는데 2차 대전만큼 효과를 보지 못했다. 다시 말해서 사단급 부대를 침투시키는 작전은 위험도가 너무 컸다. 



이에 미군은 새로운 기술인 헬리콥터를 이용하여 대대급 부대를 후방 침투시키는 전술을 개발하였다. 이른바 에어본에 이은 헬리본 전술인 셈이다. 이 영화의 무어 대령은 헬리본 전술을 최초로 시험하는 전장에서 해당 부대를 지휘하는 역할을 맡았다. 어쩌면 실패할 지도 모르는 그 역할을 자청한 지휘관으로서 사지에서 부하들이 죽는 모습을 보면 무척이나 슬플 것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군이 자기 땅을 지키기 위해서 그 나라에 간게 아니라는 사실을 까 먹고 있다는 점이다. 



이 영화에서 미군과 무어 중령의 "자랑스런 모습"만 본다면 영화를 반만 본 것이다. 미군이 죽은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베트남인들이 죽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누군가는 영웅이 되겠지만 그를 영웅으로 만들기 위해서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죽어갔다. 아무런 이유도 없이. 


오늘만특가500 미니컬러봉투(212-11732)450원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라스트 모히칸 (The Last Of The Mohicans, 1992)

전쟁, 멜로/애정/로맨스 | 1992.09.25 | 112분 | 미국 | 15세 관람가
감독:마이클 만

출연 :다니엘 데이-루이스, 매들린 스토우, 조디 메이, 러셀 민즈
이 영화 명작이다.명작은 시간이 흐를수록  그 가치를 더욱 인정 받는다고 하지 않는가?그래서일까? 시간이 지나고 세월이 지났을때 다시 이 영화를 보게 되면 또 다른 감동과 새로운 장면에 관한 해석을 발견할 수 있다.1700년대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던 영토 분쟁에서 보금자리와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은 미국의 인디언들에 관한 인간적이고 고발적인 영화라고 생각을 한다.
땅의 주인들은 욕심도 과욕도 부리지 않고 자연과 함께 수세기를 지내오고 있었으나 새로운 영토를 차지하기 위한 영국과 프랑스의 등의 유럽 국가들에 의해서 그들의 생활은 한순간에 파괴가 된다.그들이 추구한 세계관과 이상은 탐욕과 정복에 흠뻑 취한 세계관고 충돌을 일으키고 역사의 저편으로 하나둘씩 사라져 버린다.

어떻게 보면 아메리카 본토의 주인이라고 할 수 있는 인디언들은 그들의 조상들과 그들이 추구했던 세계관에 비추어 파괴자들을 용서하는 입장을 취했으니 그것은 그들의 의로운 생각일뿐 유럽인들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미국이 발견되고 나서 미국에서 주인이 있지만 주인을 몰아내고 새로운 주인이 되기 위한 전쟁이 끊이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수 많은 원주민들과 부족들이 사라졌을 것이다.

이는 역사적으로 볼 때 중대한 사항이고 또 범죄이기도 하다.하지만 역사는 승자의 역사라고 하지 않는가?그렇기 때문에 미국 역사에서 인디언들의 전통과 문화 역사,그리고 수 많은 지식들은 역사의 부스러기로 남게 되었다.비단 미국의 원주민 인디언들에게만 통하는 것이 아니라 국제 관계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항상 그렇게 다른 나라의 부를 차지하지 위해서 전쟁을 꾸준히 해오면서 쓰여져 온 역사 일 것이다.이런 그들의 행동에 대해서 반성과 보상을 적절히 했을까?그렇지 않을 것이다.시간이 지나고 나면 잊혀지고 그만일뿐 그때의 고통은 잊혀지지 마련이다.

그렇기에 이 영화의 제목처럼 "The Last Of The Mohicans"이라는 제목이 영화의 스토리뿐만 아니라 이 영화가 전달하고자 하는 모든 것을 함축하고 있다.만약 당신의 당신 부족과 문명의 마지막 생존자라면 어떤 생각과 행동을 실천해 옮길 것인가?......

새롭게 이 영화 다시 보면서 느끼게 된 생각들이다.영화의 내용과 줄거리는 너무나도 유명하고 장면 하나 하나 멋진 장면들이 많다.그리고 예전에 KBS에서 주말의 명화를 방영 할 때 나오는 메인 테마 음악이 바로 여기
"라스트 모히칸"에 나오는 OST 이다.잔잔하면서 웅장한 느낌의 OST를 듣고 있노라면 이 영화의 또 다른 매력에 푹빠지게 될 것이다.

다소 잔인한 장면도 있지만 적절하게 배치했고 그 당시 문제가 있었고 전쟁으로 인한 피해를 인디언이 감수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큰 스토리 안에 인간의 원초적인 감정인 사랑을 절묘하게 얻여 놓아서 또 한번 이 영화에 흠뻑 빠지게 한다.

이제 이 영화의 줄거리를 살펴 보자.

라스트 모히칸 줄거리 보기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