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옥의 묵시록 Apocalypse Now, 1979
요약 미국 | 전쟁, 드라마 | 2001.08.31 | 청소년관람불가 | 153분
감독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출연 말론 브랜도, 마틴 쉰, 로버트 듀발, 프레드릭 포레스트




"대부"의 코폴라 감독이 만든 저주받은 걸작. 조셉 콘라드의 "어둠의 저편"을 기반으로 만든 영화로, 아프리카를 동남아시아 베트남으로 옮겼다. 



그때 당시로서는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베트남 전쟁, 전쟁을 바라보는 미국 정부의 입장, 그리고 마틴 쉰이 맡았던 윌러드 대위의 모습이 오묘하게 중첩되어 있다. 어떻게든 탈출구를 찾고자 하는 윌러드 대위가 가는 길, 그곳이 바로 어둠의 저쪽이 아닐까. 



바그너의 오페라 "니벨룽겐의 반지" 중 "발퀴레의 기행"을 사용한 영화사상 명장면. 화면과 클래식 음악이 오묘하게 어우러져 전쟁을 오락으로 본 미군을 풍자했다. 



촬영한 장면을 거꾸로 하여 물 속에서 나오는 것처럼 만든 이 장면도 정말 대단했다. 빠져든 것과 같이 빠져 나오라는 암시는 아니었을까 싶다. 



몸값 비싼 마론 브란도는 분명 "주연"인데도 영화 후반부에 잠깐 매우 "신비롭게"만 나타난다. 그런데도 영화 속 무게감은 장난이 아니다. 대단한 배우다. 하지만 이런 배우와 작업한 코폴라 감독이 더 대단하다. 배우가 잘난 거도 중요하지만 역시 작품을 작품답게 만드는 건 감독이다. 



해리슨 포드도 출연한다는 사실. 물론 잠깐이지만. 



그나저나 매트릭스의 모퍼스였던 로렌스 피쉬번도 이 영화에 출연했었다니. 



식판 - 군용식기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대부 2  (The Godfather: Part II, 1974)

    감독 :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출연 : 알 파치노, 로버트 듀발, 다이앤 키튼, 로버트 드 니로  

    요약정보 : 미국 | 드라마, 범죄 | 청소년관람불가 | 200분

대부(The Godfather) 비토 안도리니(Vito Andolini)는 시칠리(Sicilly)섬의 꼴레오네(Corleone)라는 마을에서 태어났다. 1901년, 그의 아버지는 이 지방의 마피아(Mafia) 두목을 모욕했다고 해서 살해되었다. 형 파올로(Paolo)는 아버지의 복수를 결심하고 산 속으로 들어가 버려서 비토가 상주로서 어머니와 함께 아버지의 상례를 치루었다. 그때 비토의 나이는 9살이었다.

 아버지의 장례식 중 맏아들 파올로가 총에 맞아 죽고, 비토(Vito Corleone: 로버트 드니로 분)는 어머니의 죽음으로서 돈 치치오(Don Ciccio)에게서 겨우 도망쳐 나와 미국으로 건너온다. 대부로 성장한 후에 비토는 다시 치치오를 찾아 복수를 한다.



전편에서 대부 아버지의 죽음과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서 노력하던 형의 죽음으로 새롭게 등장한 젊은 대부 마이클(Don Michael Corleone: 알 파치노 분)은 본거지를 라스베가스로 옮기고 패밀리의 사업을 가능한한 합법적인 것으로 전환하려고 애쓴다.


 이 과정에서 그를 제거하려는 음모에 부딪히고, 그는 치밀하고도 전격적인 일격으로 냉혹하게 반대파들을 제거하고 조직을 굳건하게 확대해 나간다. 이 과정에서 그는 배신한 의형마저 죽이고, 아내와도 헤어지는 등 인간적으로는 점점 더 외로워져 간다. 동생의 교육을 맡고 있던 의형을 제거 하는 장면은 이 영화의 슬픔을 이야기 해주고 있다.

아버지의 시대를 넘어서 새롭게 보스에 오른 마이클(알 파치치노)의 그의 성장 과정과 대비시켜 아버지 비토 콜레오네가 시실리에서 양친을 잃고 미국으로 건너와 뒷골목 노동자에서 마피아의 보스로 성장하기까지의 경과를 함께 보여주고 있다.이는 아들인 마이클과 비교를 시켜 새로운 시대의 막을 알리는 것이다.

(줄거리 참고: 네이버 영화 평론 이용함)

젊은 시절의 돈 꼴레오네.뉴욕의 뒷골목 노동자에서 암흑가의 보스로 성장을 하는 과정을 그려주고 있다.젊인 시절의 돈 꼴레오네는 로버트 드 니로가 맡아서 열현을 펼쳐 주었다.

새로운 뉴욕 암흑가의 대부, 마이클 꼴레오네(알 파치노)
보스의 기운이 풍긴다.

마이클 꼴레오네를 끝까지 도와주는 변호사 의형과 협력자
치밀하게 적을 제거하고 자신들의 자리를 완고히 한 이들은 완벽한 한 팀이었다.


항상 이전 시대가 가고 새로운 시대가 오면 그 시대에 맞는 변화에 대응할 줄 알아야 하면서도 전통은 지켜야 오래 살아 남는 법이다.바로 이 영화에서도 그런 부분이 보인다.

그리고 영화이기 때문에 미화가 되었겠지만,실제 이들의 삶이 저랬다면 살벌해서... 살기 힘들지 않겠겠는가??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