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폼페이: 최후의 날 Pompeii , 2014  
요약 미국, 독일 | 액션, 어드벤처 | 2014.02.20 | 15세이상관람가 | 104분
감독 폴 W.S. 앤더슨
출연 킷 해링턴, 에밀리 브라우닝, 키퍼 서덜랜드, 캐리 앤 모스 
홈페이지 www.pompeii2014.co.kr




이탈리아 반도에 "폼페이"라는 도시가 있었다. 그 도시는 베수비오 화산 바로 옆에 있었는데 어느날 그 화산이 폭발을 하여 도시민이 몰살을 당했다. 제대로 도망도 못가고 엄청나게 쏟아지는 용암 더미에 폼페이 시민들은 살던 모습 그대로 화석이 되었다. 그 속에서 키스하는 연인 화석이 발견되었는데, 그때 상황을 누구도 보지 못했으니 영화적 상상력이 필요하겠지.



이 영화는 밀라 요보비치의 남편인 폴 앤더슨이 감독했다. 그래서일까, 이 영화를 보고 있노라면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를 보는 듯 하다. 나름대로 화면도 빵빵하고 특수 효과들도 볼만하다.



그런데, 이 영화는 폼페이 최후의 날에 발견된 연인의 키스 화석이 모티브인데, 그 부분 부곽이 많이 약해 보인다. 자기 자신을 도와준 차가운 남자 마일러를 사랑하는 카시아가 이 영화 이야기의 주된 흐름이 되어야 하는데, 시작 부분은 오히려 마일로가 복수에 집착해야 하는 형태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아 이 부분에서 아놀드 슈왈츠제네거 주연의 "코난 더 바바리언"이 떠올랐다.) 게다가 검투사 역할이라니.(여기는 "글라디에이터"?) 화산 폭발하는 장면은 영화 "2012" 등에서 많이 본 듯도 하다. 다시 말해서, 몰입을 하고픈데 딱히 내세우는게 없어 보였다. 마일러와 카시아가 같이 말을 한번 탄 것 말고는 로맨스를 일으킬 근거가 없다는게 또 함정. 



10년 전 화면을 주름잡았던 "매트릭스"의 트리니티가 여기서는 엄마로 나온다. 이런게 소소한 재미. 



주인공은 살 거라는 원칙이 상관없었다. 어쩌면 "살았으면" 하는 희망을 관객에게 줄려고 했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이 영화는 보다보면 예측이 가능하다. 가장 마지막 장면을 빼고 대다수가 예측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 마지막 반전은 한편으로 매우 뭉클하게 만든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위 워 솔저스 We Were Soldiers, 2002
요약 미국, 독일 | 액션, 전쟁 | 2002.05.03 | 15세이상관람가 | 138분
감독 랜달 월러스
출연 멜 깁슨, 매들린 스토우, 그렉 키니어, 샘 엘리엇 




실제로 참전했던 지휘관과 기자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호주 출신 멜 깁슨이 언제부터인가 "미국 만세" 노래를 부르는 배우가 되었는데, 이 영화도 크게 다르지 않다. 오글거리는 대사에 "조국을 위해 죽는 영광"을 부르짖는 모습이 과연 월남전에서 그랬을까 싶다. 1980년대도 아닌데 이런 식의 영화를 본다는 건 전쟁 영화 매니아 입장에서 반은 즐겁고 반은 부담스럽다. 



이 영화의 가장 큰 단점은 "시점"이 일정하지 않다는 것이다. 관찰자인 기자 시점이었으면 그렇게 끝까지 진행해도 무방했을 것이고 아니면 지휘관인 무어 대령 시선이었어도 괜찮았을 것이다. 그런데 너무 왔다갔다 한다. 베트남 지휘관, 사병, CIA, 미 국방부, 기자, 미군 지휘관, 사병 가족들. 보여주고자 하는 바는 알겠는데 시점이 일정하지 않으니 오히려 난잡하다는 느낌이다.



제1차 대전 때 참호전으로 전선이 고착된 경험을 했던 군인들은 기동력을 바탕으로 한 우회 공격 전술을 쓸 수가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전선을 뚫을 수 있을까 고민하였다. 제 1차 세계대전은 비행기라는 새로운 도구가 등장하였는데, 이 비행기가 점차 발전을 하여 일정 숫자 이상을 실어 나를 수 있게 되었다. 이에 전선을 하늘에서 공략할 수 있는 부대가 생겼는데 이게 바로 공수부대이다. 독일, 소련, 미국이 모두 공수부대를 운용하였고 전쟁 초반에는 독일의 팔슈름예거가 매우 큰 업적을 보였다. 전쟁 중에 미국이 공수부대를 창설하여 노르망디에서 재미를 보았지만 마켓가든 작전에서 나름 고전을 하였고 소련의 경우 후방 침투 작전이 다소 실패를 겪었다. 2차 대전이 끝나고 미군 공수부대는 한국전쟁에서 다시금 공수작전을 펼쳤는데 2차 대전만큼 효과를 보지 못했다. 다시 말해서 사단급 부대를 침투시키는 작전은 위험도가 너무 컸다. 



이에 미군은 새로운 기술인 헬리콥터를 이용하여 대대급 부대를 후방 침투시키는 전술을 개발하였다. 이른바 에어본에 이은 헬리본 전술인 셈이다. 이 영화의 무어 대령은 헬리본 전술을 최초로 시험하는 전장에서 해당 부대를 지휘하는 역할을 맡았다. 어쩌면 실패할 지도 모르는 그 역할을 자청한 지휘관으로서 사지에서 부하들이 죽는 모습을 보면 무척이나 슬플 것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군이 자기 땅을 지키기 위해서 그 나라에 간게 아니라는 사실을 까 먹고 있다는 점이다. 



이 영화에서 미군과 무어 중령의 "자랑스런 모습"만 본다면 영화를 반만 본 것이다. 미군이 죽은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베트남인들이 죽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누군가는 영웅이 되겠지만 그를 영웅으로 만들기 위해서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죽어갔다. 아무런 이유도 없이. 


오늘만특가500 미니컬러봉투(212-11732)450원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