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포'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3.11.11 다크 섀도우 Dark Shadows, 2012
  2. 2009.01.30 트와일라잇(Twilight, 2008)

다크 섀도우 Dark Shadows, 2012
요약 미국 | 로맨스/멜로, 공포, 코미디 | 2012.05.10 | 15세이상관람가 | 112분
감독 팀 버튼
출연 조니 뎁, 에바 그린, 미셸 파이퍼, 조니 리 밀러 
홈페이지 www.darkshadows.kr




팀 버튼과 조네 뎁 콤비가 만났다 하여 나름 기대를 한 영화. 



그런데, 이 영화는 무엇을 말하려 한 것일까. 일단 감독이 팀 버튼이니 "절대적 수준의 공포 영화"는 아닐 것이다. 실제로 영화에선 위 두 사람의 대결을 말하려고 했다. 



여기까지 진행될때만 해도 조니 뎁이 좋아했다는 그 여자는 큰 비중이 없었다. 즉, 조니 뎁은 자신을 흡혈귀로 만든 마녀에게 복수를 할 것으로 보았다. 



그런데, 저택을 배회하는 저 뜬금없는 귀신은 무엇인가. 조니 뎁이 사랑했다는 그 여자? 이것저것 물고 있는 걸 보면 다분히 그렇게 예상할 수 있는데, 그 역할이 무척이나 버튼스럽지 않았다. 



게다가 정체를 알 수 없는 저 처자. 뜬금없이 정신병원을 탈출하여 콜린스타운까지 흘러왔다. 귀신이 자기를 인도했단다. (실제로 저 처자는 필모도 별로 없고 출신지도 어딘지 잘 모른다. 이름은 벨라 헤스코트.) 

그래. 이 영화는 단순 복수극일거야. 그리고 옛 연인을 못 잊어하는 흡혈귀가 200년 만에 현대로 나와서 나름 뭔가 하겠다는 영화일거야. 하지만, 초반부 빼곤 팀 버튼스럽지 않았다는거. 



그리고, 진짜 엘리스 쿠퍼가 출연했다. 





[기획특가!]ZiBEN 10" 강력고효율 선풍기형 난방 타이머 히터[TM-450H] [2013년/인기판매/특가/할인판매] 
소비자가격:37,260
판매가격:33,870원


신고

'├영화/도서/공연/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운 The Town, 2010  (0) 2013.11.12
다크 섀도우 Dark Shadows, 2012  (0) 2013.11.11
플래툰 Platoon, 1986  (0) 2013.11.08
그린랜턴: 반지의 선택 Green Lantern, 2011  (0) 2013.11.05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트와일라잇(Twilight, 2008)
기본정보 :판타지, 멜로/애정/로맨스, 액션, 공포, 스릴러 | 미국 | 121 분 |
개봉 2008.12.10
감독 :캐서린 하드윅
출연 :크리스틴 스튜어트(벨라 스완), 로버트 패틴슨(에드워드 컬렌)
등급 :국내 12세 관람가 해외 PG-13
공식사이트 www.twilight2008.co.kr, http://blog.naver.com/twilight_mv http://twilightthemovie.com/

이 영화 매력적인 캐릭터가 나온다.혐오와 공포 그리고 매력의 캐릭터,바로 흡혈귀을 현대적으로 표현한 영화이다.뱀파이어 영화들은 오묘한 매력으로 많은 관객들을 사로 잡아 왔다.그 뱀파이어란 존재가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해 왔고 아직도 그 실체에 대해서 많은 호김을 불러 일으키기 때문이다.

시대에 따라서 사람의 상상력이 더해져서 새로운 모습으로 재창조되고 있으니 그 생명력은 뱀파이어 본연의 생명력과 같을 정도다. 고등학교에서 일어나는 학생들의 애정과 사람과 뱀파이어 간의 관계를 복잡하게 썪어 놓음으로서 실생활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 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하도록 한다.

아마도 영화이기에 가능한 상상이 아닐까?소설을 원작으로 해서 새롭게 탄생된 영화이다.그러나 이 영화도 액션보단 소설 본연의 탄탄한 스토리가 돋보인다.액션은 현란하지도 호쾌하지도 않다.아마도 배우들이 어려서 어려운 액션이 많이 없이 촬영된게 아닐까??ㅋㅋ 사랑을 위해서 고통을 감수하고 뱀파이어가 되기를 원하는 히로인과 자신의 고통을 겪게 하지 않을려고 인내하는 주인공의 갈등과 뱀파이어 간의 전쟁 그리고 이들의 색다른 모습을 이 영화를 통해서 볼 수가 있다.액션은 기다하지 말도록 ㅎㅎ (개인적인 견해)




이 둘의 운명적인 만남.첫눈에 사랑에 빠져버린다.하지만 이 둘에게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는데~
어려운 난관이 있을 줄 알면서도 이 둘은 용기있는 선택을 한다.




같은 뜻으로 뭉쳐진 뱀파이어 가족..창백함이 화면을 가득 메운다.




마냥 좋은 일만 가득할 것 같았던 이 둘의 사랑... 그러나



좋은 일에는 마가 낀다고 하지 않았던가!(우리의 속담~).벨라를 노리는 새로운 뱀파이어가 등장하게 되는데 ~



주인공이 사랑을 지키기 위해서 선택한 최후의 방법은 무었일까?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