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원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12.14 [강원도] 평창 황태가든
  2. 2014.11.19 [강원도] 횡성군 강림면 강림순대

강원도 평창군. 201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하지만 "황태"로 유명한 곳이다. 잘 하는 음식점을 찾기가 쉽지 않으며 바가지 안 씌우는 맛집 찾기가 쉽지 않다. 


친절함은 기본이고 가족같이 따뜻하게 맞이해 주는 저 집, "황태 가든".


황태국을 시킨게 아닌데 국그릇에 황태가 나온다. 그런데 너무 맛있어서 두번 먹었다. 



건물 밖에서 찍은 가게. 저 가게에는 겉에서 볼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은 걸 느낄 수 있으며 그저 대단하다.

신고

'├우리나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상북도] 안동 병산서원  (0) 2014.12.15
[강원도] 평창 황태가든  (0) 2014.12.14
[경상북도] 영주 부석사  (2) 2014.12.12
[경상북도] 영주 축협 한우  (0) 2014.12.06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맛집 순례에 서울과 지방 구분이 어디 있겠나. 


이번에는 강원도 횡성군 치악산 자락 아래 강림면의 맛집을 찾았다. "강림순대집".




딱히 간판이 없다. 들어가는 길 찾기도 쉽지 않다. 외진 이곳까지 누가 와서 먹으랴 싶었다. 그래서 정말 긴가민가 했다. 저 간판이 전부였다. 




입구도 뭐 이래 싶을 정도였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엄청난 반전이 있었다. 저 문을 들어서는 순간 ㅁ 자로 된 공간이 나타났다. 다시 말해서 바깥은 속임수였다. 안쪽에는 ... 겨우 테이블 서너개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100명은 수용할 수 있는 공간들이 숨어 있었다. 



배가 고파서 일단 "순대 한 접시"를 시켰다. 가격은 1만원. 찰 순대는 아니지만 입에 착착 붙었다. 저 정도면 맛나다. 머리고기와 염통, 간도 맛있었다. 무엇보다 돼지고기 냄새가 안 났다. 



메인으로 나온 순대국. 시레기가 들어갔다. 이거 괜찮은 조합이었다. 국물을 맛 봤더니만, 아니 국물에 된장이 들어가 있었다!! 이 지역 주민들은 된장이 들어간 이후로 맛없다 하는데, 이런 맛은 "처음이야". 보통은 자기네집에서는 "우려낸 국물" 쓴다고 허여멀건 한거 주는데 그게 맛도 없고 혀만 고통스러웠지. 그런데 이 집은 좀 걸죽한데, 된장이 들어간 국물을 주는거야. 정말 토속적이지 않나. 




그런데 찾아 가긴 좀 멀다. 그래도 가는 길에 "안흥찐빵"도 살 수 있으니.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