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오래된 휴대폰을 보면서 바꿀까 말까? 하는 고민을 하던차에 이 휴대폰을 내가 제대로 활용해 본 적이 있을까?라는 의문을 품으면서 오래된 폰이지만 제대로 활용해보고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폰을 바꾸자는 생각을 하게되어서 폰의 부가 기능 카메라 기능을 가지고 활용을 하게 되면서 블로그에도 따로 카테고리를 만들게 되었다.

폰 사진을 찍는 재미도 있고 폰의 성능이 생각보다 괜찮아서 당분간 바꿀 필요가 없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그런 폰이 오늘 좋을 일을 한것이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점심을 먹고 잠시 산책을 하기 위해서 자주 찾아가는 낙성대 공원으로 발걸음을 옮겼다.평소처럼 산책로를 따라서 한 바퀴 돌고 있는데 공원 분수대 앞에서 한 할머니가 안절 부절하면서 주변을 두리번 거리고 계셨다.

무슨일일까?하는 생각을 하면서 옆을 지나가는데 할머니가 나에게 도움을 요청하셨다.그렇게 해서 할머니를 위해서 낙성대 분수대 앞에 핀 맨드라미를 찍어 드렸는데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허리 수술을 하고 6개월만에 처음 밖을 구경 나왔는데 너무 좋아서 기념으로 사진을 담을려고 하는데 몰라서 이렇게 발을 동동구르고 있었는데 학생이 도와줘서 고맙네~" 하시면서 눈물을 흘리시더라.


착한일 하는 김에 더 하자 싶어서 할머니께 분수를 배경으로 사진 찍어 드릴테니 포즈 취해보세요 라고 요청을 하고 할머니와 낙성대 공원 분수를 배경으로하여 사진을 몇 장 더 찍어 드렸다.


할머닌 계속 우시면서 고맙다는 말을 계속 하셨다.나는 매일 오면서 그냥 지나치는 건데, 할머니에겐 그 순간 만큼은 소중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이렇게 할머니를 뒤로하고 산책을 좀 더하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는 보잘 것없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그 보잘 것 없는 것이 더 할나위 없이 소중하고 위대한 것이 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내가 그냥 지나 치던 사물들을 유심히 바라보게 되었다.


주변에 보이지 않던 들꽃들이 눈에 한가득 들어와서 연신 휴대폰의 셔터를 누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평소에 관심을 가지기 않고 무심코 바라봤던 일상이 왠지 이쁘게 보였다고 해야 할까???할머니 덕택으로 일상의 소중함을 알게 되었다.내가 착한일을 한게 아니라 오히려 할머니가 나에게 아주 값진것을 일깨워 주신것 같아서 감사한 마음을 내가 오히려 전해야 할 것 같은 기분 좋은 산책이었다..

이렇게 해서 평소에 지나치던 들꽃과 화단의  꽃들이 왠지 나와 친근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평소와 달리 아름답게 보였다.심지어 걍 지나치던  토끼풀의 꽃도 오늘따라 럭셔리하게 보였다.좋고 나쁨, 귀하고 천한것을 만드는 것은 바로 사람 자신의  생각이다.내가 나의 일상을 소중하게 여기고 나를 아낀다면 다른 사람도 나를 귀하게 여길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반대로 여길 것이다.

하찮은 것일 지라도 내가 어떻게 보는냐에 따라 그 운명이 바뀔 것이니 평소의 자기 자신의 생활에 불만을 품지 말고 소중히 여겨라.오늘은 다시 오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지 않는가...그리고 당신의 오늘을 후회 하지 않을 만큼 즐겨라.그것이 당신이 자기 자신에게 해 줄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일 것이다.

이렇게 사소한 것에 관심을 가지면서 마음의 여유를 찾는다면 우리의 스트레스는 줄어 들 것이고 이로 인해서 우리의 수명은 늘어 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폰의 작은 렌즈로 바라본 세상도 결코 나쁘지 않았다.평소에 오래 됐다고 업신여긴 나의 폰이 오늘따라 소중하게 보이고 좋아 보였다.역시 사람은 간사해 ㅋㅋ)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