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의 배영수,역시 에이스는 뭔가 남달랐다.

우천으로 4월 9일 올해 최고의 빅매치로 기대를 모았던 롯데와 삼성의 경기가 취소 되었다.약간 아쉬운 감도 있었다.초반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라이온즈와 자이언츠~~예전에 손에 땀을 쥐게하고 설레게 했던 효드르와 노게이라의 경기를 보았던것처럼 짜릿한 느낌을 주게 한다.

(2004년 남제를 기억하는가?효도르와 노게이라의 대결.그러나 첫 대면은 효도르의 부상으로 취소가 됐고 그다음해 여름에 다시 격돌한 효도르오 노게이라~~정말 흥미진지하고 재미있었다.)

하루 미루어졌던 경기가 어제 치뤄졌다.우선 결과부터 말하면 삼성의 승리~~ 역시 초반에 짠돌이 야구를 펼치다 얻은 점수는 후반에서 왠만해선 뒤집어 지지 않을 정도로 탄탄한 권혁-권오준-오승환이라는 철벽 계투진들이 있어서 언제나 승리의 예감은 일찍 찾아온다.

이번 롯데와의 경기를 통해서 배영수가,라이온즈가  얻은 것은 남다를 것이다.

1.에이스란 부담감을 자신감으로 바꿀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막전 선발로 나와서 3실점 하면서 승수를 챙기기 못했다.다만 공을 던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 하는 것으로 만족 해야했으나 2번째 경기부터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 주면서 슬슬 엔진에 시동을 걸기 시작했다.LG전 첫 승과 2008년 프로야구 돌풍의 주역 롯데의 대포들을 상대로 무실점으로 호투했다는 것은 정말이지 부상에서 돌아온 배영수에겐 부담감보단 할 수 있다,던질 수있다라는 자심감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2.삼성의 투수 운영이 한결 여유로워 졌다.
-배영수가 선발로 나오게 되는 경기는 에이스 배영수가 6이닝 이상을 책임져 주기 때문에 그날 투입되는 중간 계투진이 얼마 나오지 않아도 된다.그러면 투수들의 체력을 안배하여서 다음날 전력을 다할 수 있기 때문에 SUN감독으로선 귀여워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 없다.

3.타자들이 안정감을 찾을 수 있다.
-배영수란 에이스는 타팀의 에이스들과의 경기를 자주 갖게 될 것이다.각 팀에서 내노라 하는 에이스 투수들을 어느 팀의 타자던지 상대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라이온즈의 타자들도 공략이 쉽지 않을 것이다.이렇게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경기를 진행하다보면 자칫 너무 승리에 대한 긴장감 때문에 실수도 할 수 있고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 할 것인데 점수가 나지 않아도 마운드에서 지켜줄 수 있는 믿음직한 투수가 있기때문에 타자들의 마음에도 한결 여유가 있을 것이고 단 한점이라도 내면 승기를 가지고 올 수 있다라는 안전감을 주기 때문에 배영수 선수가 마운드에 들어 설때는 야구장 전체 선수들의 단합과 승리에 대한 확신은 어느 때보다 클 것이다.

이 때문에 라이온즈의 올해 성적을 아주 크게 기대하게 끔 만들어 주고 있다.라이온즈의 젊은 에이스 배영수의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는 것도 당연할 것이다.

그리고 롯데의 초반 돌풍이 거세다.아니 롯데처럼 관중과 선수들이 서로 신명나서 즐겁게 야구장에서 야구를 하고 관전할 수 있는 문화가 있다는 자체가 우리 프로야구의 발전을 가지고 온다고 생각한다.그리고 롯데의 젊은 선수들의 파이팅을 보고 있노라면 나도 같이 야구장에서 뛰고 싶을 정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롯데의 이용훈 투수::삼성에서 신인일때 두곽을 보이다 롯데로 팀을 옮긴 선수이다.수려한 외모에 탄탄한 몸매가 이용훈 선수를 더 돋보이게 해준다.올해 좋은 성적을 거두었으면 한다.)

이런 롯데와 삼성은 영남권을 대표하는 전국구 인기팀이다.서로가 가까운 곳에서 이런 경쟁자,라이벌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정말이지 행운이라 생각을 하고 감정적인 아닌 선수 경기력과 대외적인 봉사 활동 그리고 선수들과 관중들과의 친화력을 비교하여서 서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서 올 가을 라이온즈와 자이언츠가 가을 축제 때 만나서 또 뜨거운 열기를 보여주었으면 한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