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nycall이 다시 돌아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벽한 부활을 알리는 임창용 선수의 역동적인 투구 모습:다음 Volkain님이 올린신 것을 발췌)

지난 2년동안 부진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사라져가던 임창용선수가 올해 전혀 다른 모습으로 다시 돌아왔다.그동안 팔꿈치 통증으로 인하여 소극적인 투구폼과 제대로 힘을 실어서 던질 수가 없어서 국내무대에서는 삼성라이온즈에서는 더이상 설자리가 없어서 끝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올해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모습으로 지금 일본야구의 새로운 폭풍을 예고하고 있다.상한 팔꿈치 인대 대신에 반대편 멀쩡한 팔꿈치의 인대를 이식하는 팔꿈치 인대 접합수술을 하고 지난 2년간의 재활과 인내의 세월을 견딘 보상일 것이다.팔꿈치인대 접합 수술은 메이저리그에서도 많은 선수들이 혜택을 보고 있는 수술이다.특히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존 스몰츠 선수가 부상 후 강속구 마무리와 활약을 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이 수술의 혜택이다.

현해탄을 건너서 일본으로 갈때만 할때도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일본에서 B급 선수로 지내고 오지 않을까 하는 예상이 많았으나 정작 개막을 하고 난후 본인이 놀랄정도의 컨디션과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을 계속해서 놀라게 하고 있다.사이드암과 오버스로우의 중간에서 뿜어져 나오는 일명 "뱀직구"를 기본으로하여 일본의 내노라 하는 타자들을 속속들이 요리하고 있다.

아직 몇 경기를 치르지 않아서 좀 더 지켜봐야하겠지만 감독이 계속해서 중요한 순간에 등판을 시키고 임창용 선수도 자기 몸을 이전과 다르게 관리를 한다면 나고야의 태양 "SUN"감독이 남겼던 기록보다 더 화려한 기록을 남기고 선수인생의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할 수 있을 것이다.

해태(기아타이거즈 전신)에서 팀을 우승시키면서 활약을 하고 김응룡 감독이 삼성으로 오면서 같이 데리고 왔다.삼성에서도 꾸준한 활약을 보이다가 약혼을 파혼하고 메이저리그와 일본무대게 가겠다고 개인적인 고집을 피우다 잠시 슬럼프에도 빠지기도 했다.잠시 선발도 전향하여 많은 경기를 뛰었지만 예전에 언제든지 부르면 나타나서 불을 끈다 라는 Anycall 임창용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었다.

이럴때 선수를 바라보는 팬으로서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무너지는건 한순간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노장은 아니지만 선수로서의 생명이 얼만남지 않았다는것을 보면 임창용 선수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가 된다.그리고 올해 일본 첫 진출이 그에게 얼마나 만은 것을 안겨다 줄지 지켜보도록하다.

수치 야구에 광적으로 반응하는 일본야구~150Km의 강속구를 연신 뿌려주는 임창용선수는 그들의 욕구를 충분히 채워주고도 남을 것이다.일본만화 H2와 4번타자 왕종훈을 본 적이 있는가?강속구를 뿌리는 투수가 자치하는 비중은 엄청난 것이며 그리고 일본의 야구 풍토상 그런 수치상의 우위는 일본 열도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한 것이다.

임창용선수의 부활이 참으로 반가우며 앞으로도 일본에서 선수로서의 기량 뿐만아니라 인간적인 모습에서도 예전과 다른게 한층더 성숙된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용~~화이팅~~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