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라진 현대 유니콘스 그리고 사라진 선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유니콘스 팬은 아니다.더구나 현대가 하는 짠물 야구는 더더욱 좋아하지 않는다.그러나 지금 현대 유티콘스가 사라지고 우리히어로즈가 재창단 됐다는 소식에 왠지 예전의 현대가 그리워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 유티콘스가 짠물 야구를 하면서 우승을 몇 차례 했었다.그리고 우수한 선수들이 너무 많아서 질투의 대상이 되기도 했었다.정명원,정민태,김경기,김수경,박재홍,이숭용,박경완등~~ 이름만 대도 와우 하는 감탄사가 나올정도로 유명한 선수들이 많았다.

그래서 일까?왠지 모르게 현대 유니콘스가 지고 나면 기분이 좋았다~악당을 물리친 기분이랄까??자기가 좋아하는 구단이 다른 구단을 이겼을 때의 팬으로서 느끼는 기분은 대단히 좋다.난 경상도 사람이라~삼성 라이온즈를 어렸을적 부터 좋아하고 2002년 이승엽,마해영 선수의 랑데뷰 홈런으로 우승의 할 때의 그 감동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

라이온즈가 유니콘스를 이길때는 왠지 모르게 짜릿하고 기분이 좋았다.왜 그랬을까?바로 유니콘스라는 물리칠 강적이 있었기 때문에 더더욱 짜릿 했을 것이다.그런데 그 유니콘스는 지금 없다.히어로즈 라는 팀이 생겼다.그런데 같이 있던 선수들 모두를 다 계승하지는 못하고 있다.그래서 이제 강력한 강적이 없어져서 왠지 허전하다.야구보는 재미가 한층 더 반감 될 것 같다.

현대 구단의 심각함을 선수들과 감독이 모르고 있진 않았을 것이다.그런데도 서로 믿고 의지하면서 버텼다.자신들이 다시 야구를 할 수 일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말야.하지만 프로의 세계는 냉정했다.돈에 선수의 모든 미래가 좌지우지 되었다.어쩔수 없는 현실인것이다.

프로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기때문에 그럴지도 모르지만 한솥밥을 하루이틀 먹은 것도 아니고 나몰라라 하고 진작에 유니콘스 구단을 이탈한 감독이 미워 보인다.김감독(김재박)은 소위 대장자리에 있으면서 모든 선수들을 통솔하고 관리했을 것이다.그런데 혼자 트윈스로 가버렸다.

자기 살길을 찾는건 자기가 해야 할일이지만 ~왠지 모르게 자기혼자 살겠다고 나간거처럼 보인다.유니콘스의 몰락이 사람의 미래에까지 영향을 주지만 왠지 운동하는 선수들끼리 가지고 있을 의리라는 강력한 유대감이 감독 한 사람 때문에 하찮아 보이는건 유독 나만의 생각일까??

오늘 정민태 선수의 안타까운 기사를 보았다.히어로즈와 계약을 하지 못하고 자유계약 선수로 풀렸다.그리고 정민태 선수가 유니콘스가 끝나면서 자기 야구 인생도 끝이 났다고 했다.아쉬울것이다.자신의 최고의 시절과 힘든시절을 함께 해온 구단 유니콘스가 사라지는 걸 보면서 누구보다 가슴 아파했을 것이다.보고 있는 팬으로서도 가슴이 아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 정민태선수가 저런 기사를 보면서 저렇게 생각하진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혼자 해본다 ~이대표 넌 너무 입이 험해~~ ㅎㅎ  )

국가대표를 뛰면서 활약했고 팀을 위해서 에이스로서 마운드에서 누구보다 파워있는 피칭을 보여준 선순데 마지막이 너무 허망하게 되는 것이 안타깝다.

비단 이렇게 야구를 접었을 선수가 정민태선수 말고도 많이 있다.그러나 반평생을 야구만 하면서 살아온 선수들에게 야구를 하지 못한다는 것은 바로 사형 선고와도 같은 기분일것이다.착찹하고 앞으로 어떻게 하면 살아가나 하는 이런 식의 고민을 많이 할 것이다.아~~ 팬으로서 뭐하도 도와주고 싶은데 그 선수들이 야구장에서 멋지게 운동하는 모습을 보면서 응원하는게 가장 큰 도움이 될텐데....

이제 4월이면 야구시즌이다~~ 직장인들도 퇴근 후 바빠진다~~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알 것이다.야구장에서 느끼는 그 열기는 아우~~ 거의 아드레날린이 걍 흘러 내린다는 기분이다.한 번 응원 열기가 불 붙으면 왠만한 클럽 저리가라다~그리고 너무 열기에 심취한 우리 아저씨들이 광란이 파티를 시작하시기도 한다~~응원단장을 무시하고 시작하는 아저씨들의 파도타기 응원과 각종 라이터들이 불꽃을 피우면서 홈팀이든 어웨이팀이든 승패에 상관없이 즐겁게 응원하고 놀다 올 수 있어서 참 좋다..하~~이젠 서울에서 야구를 봐야한다.각 팀별로 독특한 구장 문화가 있는데 서울은 어떨련지....대구에서 먹었던 통닭과 시원한 캔맥주의 쌉싸름 함을 빨리 느껴보고 싶다.

하루 속히 유니콘스구단의 모든 선수들이 다시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운동을 하며 팬들에게 기쁨을 주었으면 한다.

신고
Posted by 이대표 이대표님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